'타반 마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사파는 소수민족의 고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 운남성에 접한 베트남 북서부 산악 지역에 몽(Hmong) 족을 비롯해 다섯 개인가, 여섯 개의 소수민족이 모여 살고 있다. 몽 족이 전체 인구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다오(Dao) 족과 다이(Dai) 족도 그 안에 속한다. 가이드를 따라 트레킹을 하면서 키가 작은 몽 족 여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타반 마을에서 점심을 마치고 잠시 마을을 둘러볼 시간이 있었다. 가이드가 길가에 있는 가게로 들어가 물레질과 옷감 염색하는 법을 설명하기도 했다. 수공예품을 파는 곳도 있었다. 주로 손으로 수를 놓은 옷감이 많았다. 실제 공예품을 사는 사람은 별로 없어 장사가 되나 싶었다. 라오차이 마을로 들어섰다. 마을 사이에 경계가 불분명했다. 어느 학교에서 운동회를 하는지 사람들로 꽤나 붐볐다. 우리도 안으로 들어가 구경을 했다. 여학생 둘이 막대를 잡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었고, 어느 교실에선 댄스 연습 중이었다. 라오차이 마을에 있는 민박집에 들었다. 아래층은 식당으로, 2층은 탁 트인 공간에 매트리스가 깔려 있었고 천장엔 개인별로 모기장이 설치되어 있었다. 생각보다 쾌적하게 하룻밤 묵을 수 있었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길을 따라 양쪽으로 늘어선 타반 마을을 구경했다.


 


어느 가게에 들어가 가이드가 물레질과 염색하는 과정을 직접 시연해 주었다.


 



몽 족 전통 복장 등 수공예품을 파는 가게가 많이 눈에 띄었다.



 



어느 학교 운동장에선 마침 운동회가 열려 안으로 들어가 구경할 수 있었다.


 


하룻밤 묵은 민박집. 사파 트레킹이 인기라서 트레커를 상대로 민박을 하는 집이 많았다.


 

일행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2층은 바닥에 매트리스가 깔려 있었고 천장에는 개인이 쓸 수 있는 모기장이 달려있었다.



민박집에서 준비한 저녁 식사에 술도 한 잔 나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①  (4) 2018.10.16
[베트남] 사파  (2) 2018.10.0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15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들끼리 1대1 줄다리기(?)를 하는 사진에서 생동감이 크게 느껴집니다! 특히나 주위에서 구경하는 학생들의 몰입도가 인상적입니다!

    • 보리올 2018.11.15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경기의 룰은 잘 모르겠으나 막대기를 사이에 두고 상대를 밀어 원 밖으로 내보내면 이기는 것 같더구나. 경기 방식은 단순하지만 사람들이 재미있어 하고.




다시 채비를 갖추고 내리막 길로 들어섰다. 우리가 걷는 산길 옆으로 다랑이 논이 눈에 들어왔고, 계곡 건너 산사면에는 더 많은 다랑이 논이 나타났다. 아무래도 이 구간이 다랑이 논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지점이 아닌가 싶었다. 마치 손바닥 크기만한 논들이 경사면을 따라 다닥다닥 붙어 있어 묘한 매력을 풍긴다. 우리 나라에도 다랑이 논으로 유명한 지역이 있다지만 사파 지역과 비교하기는 좀 어려울 것 같았다. 절로 탄성이 나올 정도로 장관이라 하긴 어렵지만, 척박한 환경에서 한 뼘의 땅을 얻기 위해 산사면을 개간하고 층층이 논을 만든 억척스러움이 느껴졌다. 물소와 돼지들도 논밭을 어슬렁거리며 먹이를 찾고 있었다. 계곡 아래에 있는 타반 마을로 내려섰다. 큰 산줄기가 만든 계곡 속에 자리잡은 산골 마을이었다. 안커피(Anh Coffee)라 간판을 단 카페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개울 옆에 자리잡고 있어 밖을 내다볼 수 있었다. 이곳으로 트레킹을 오는 사람이 많은 탓인지 카페는 사람들로 붐볐다. 수공예품을 팔려고 모여든 장사꾼까지 뒤섞여 꽤나 시끌벅적했다.


 



사파 트레킹을 하면서 전통 복장을 한 현지인들을 길에서 만나는 기회가 많았다.


 

고지에 자리잡은 사파에서 계곡 아래로 내려서는 코스라 조망이 뛰어난 곳이 많았다.


 



이리저리 방향을 틀면서 계곡 아래로 이어지는 산길이 무척 정겨웠다.



 







사파 트레킹이 유명해진 배경에는 소수민족과 더불어 다랑이 논도 한 몫 했을 것으로 본다.



산 속에 자리잡은 타반 마을로 들어섰다.



안커피란 카페에서 베트남 현지식으로 점심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19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랭이논 사진 인상적이에여 ㅎㅎㅎㅎ 트래킹 하는 동안 눈이 쉴틈이없을거같아요 ㅎㅎ

    • 보리올 2018.10.19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스가 그리 어렵지 않아 편한 마음으로 산골 마을과 다랑이 논을 즐기면 되더군요. 시간이 허락하면 한 번 다녀오시길 권합니다.

  2. justin 2018.11.13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길을 걷는다기보다는 포장되어있지 않은 길을 걸으면서 자연과 다랑이논과 마을을 둘러보는 식이네요~

    • 보리올 2018.11.14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 맞다. 진짜 산속 트레일을 걷는다기보다는 경사가 있는 산사면을 따라 마을과 마을을 잇는 소로를 걷게 되는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