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홀튼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6.12 [밴쿠버 아일랜드] 포트 하디
  2. 2014.10.07 [뉴펀들랜드 ⑤] 플러센샤/아르젠샤/화이트웨이 (2)



가까운 지인 한 분이 얼마 전에 캠퍼밴을 구입하곤 내가 캐나다로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었다. 첫 시승이란 의미도 있었지만 어찌 보면 나에게 새 차를 자랑하고 운전도 맡길 요량으로 보였다. 새로 구입한 캠퍼밴 체험을 마다할 이유가 없어 시차 적응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로 가는 BC 페리에 올랐다. 코목스(Comox)까지 올라가 차를 인수했다. 차량은 다임러 벤츠에서 만든 차체를 사스캐처원에 있는 플레저웨이(Pleasure-Way)란 업체에서 모터홈(Motorhome)으로 개조한 것이었다. 일반 승용차에 비해 차체가 높고 묵중해서 처음에는 운전에 좀 애를 먹었지만 금방 익숙해졌다. 포트 하디(Port Hardy)까지 올라가자고  마음을 먹고 출발했으나 졸음이 몰려와 캠벨 리버(Campbell River)에서 차를 세우고 하룻밤 묵을 캠핑장을 찾았다. 엘크 폴스(Elk Falls) 주립공원에 있는 캠프사이트는 널찍했고 옆자리와는 상당한 간격을 두고 있어 마음에 들었다. 레인저의 친절도 한 몫했다. 저녁을 지어 먹고 퀸삼 네이처 트레일(Quinsam Nature Trail)을 걷고는 캠프파이어 불을 지피다가 비가 쏟아져 차로 철수했다.

 

캠벨 리버에 있는 팀 홀튼스에서 모닝 커피 한 잔 하곤 차를 몰아 포트 하디로 향했다. 인포 센터에 들러 시내 지도부터 받았다. 포트 하디는 밴쿠버 아일랜드의 북동쪽 끝단에 위치한 인구 4,000명의 작은 도시다. 프린스 루퍼트(Prince Rupert)로 가는 페리가 여기서 출발해 교통의 요충지로 불린다. 이곳에선 매년 축제가 열리는데, 오늘날 포트 하디를 있게 한 주요 자원 세 가지, 즉 어업(Fishing)과 목재(Logging), 광물(Mine)에서 첫 마디를 따 피로미 데이즈(Filomi Days)라 부른다. 캐럿 공원(Carrot Park)에 세워진 표지판에도 그 세 가지가 나란히 적혀 있었다. 공원 이름에 걸맞게 나무를 깎아 만든 당근이 세워져 있었고, 그 옆엔 전몰장병 위령비가 있었다. 바닷가를 거닐며 맑은 공기 맘껏 들이키곤 현지인이 피시앤칩스(Fish & Chips)를 잘 한다고 추천한 식당을 찾아갔다. 캡틴 하디스( Captain Hardy’s)란 식당이었는데, 싱싱한 생선을 튀긴 바삭바삭함을 기대했건만 내 입맛에는 그리 맞지 않았다. 제대로 요리한 피시앤칩스를 찾기가 이리도 힘이 든다.




 캠벨 리버에서 멀지 않은 엘크 폴스 주립공원의 퀸삼 캠핑장에 들었다. 조용하고 공간이 널찍해 쾌적한 밤을 보낼 수 있었다.








퀸삼 캠핑장에서 출발해 퀸삼 강을 따라 걷는 퀸삼 네이처 트레일







캐럿 공원 인근을 돌며 포트 하디가 자랑하는 명소를 둘러 보았다.




피시앤칩스를 먹기 위해 찾아간 캡틴 하디스 식당은 사람들로 꽤 붐볐으나 음식은 좀 별로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발론 반도의 바닷가를 한 바퀴 돌아 세인트 존스(St. John’s)로 돌아가기로 했다. 100번 도로를 타고 북쪽으로 차를 몰았다. 플러센샤(Placentia)란 제법 큰 도시가 나왔다. 하지만 인구는 고작 4,000명도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도 이곳이 한때 뉴펀들랜드의 프랑스 중심지였었다. 17세기 중반부터 프랑스가 여기에 요새를 짓고 본거지로 사용하다가 1713년부터는 영국이 통치하면서 아일랜드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주하게 되었다. 모처럼 발견한 팀 홀튼스에서 우선 커피 한 잔으로 입을 축이고 플러센샤를 거닐며 고풍스런 성당과 고즈넉한 바닷가를 둘러 보았다.

 

플러센샤에서 멀지 않은 아르젠샤(Argentia)도 일부러 찾아가 보았다. 사람이 사는 마을이라고 하기엔 좀 그랬다. 인가보단 공장이나 부두 설비가 많았다. 여기에서 노바 스코샤(Nova Scotia)를 오가는 페리가 출발한다. 100번 도로를 타고 다시 북으로 향하다가 잠시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 Canada Highway)를 탔다. 하이웨이를 좀 달리다가 바로 80번 도로로 빠져 다시 지루한 북상이 계속되었다. 화이트웨이(Whiteway)를 지나면서 바다에 떠있는 바위 섬, 샥록(Shag Rock)을 보게 되었다. 우리 나라 도담삼봉 같은 바위가 먼 바다에 떠있는데, 너무 거리가 멀어 카메라로 잡기가 쉽지 않았다.

 

 

 

 

 

 

 

 

 

플러센샤는 16세기 초에 바스크(Basque) 부족이 고기잡이를 왔다가 잠시 정착을 시도했던 곳이라

도시 이름도 바스크 부족의 마을 이름을 땄다. 한때는 꽤 번성했던 곳이라는데 지금은 쇠락의 길을 걷고 있었다.

 

 

 

 

노바 스코샤를 출발한 페리가 19시간이나 걸려 도착하는 곳이 바로 이 아르젠샤라는 조그만 마을이다.

 

 

 

 

 

샥록이란 바위가 바다에 떠있어 유명해진 화이트웨이. 샥록보단 바닷가에 놓여진 창고의 색상이 내게는 더 인상적이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11.18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역사는 짧지만 그 역사를 기억하고 외진 도시나 지역에 그 이름을 반영하는 것은 인상적입니다.

    • 보리올 2014.11.18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해서라도 그네들 뿌리와 연결하려는 노력, 아니 의도라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우리는 서로 다르지 않다는 그런 동류의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