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 터미널'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3.20 [호주] 시드니 ④ (4)
  2. 2018.03.07 [뉴질랜드] 오클랜드 (2)
  3. 2016.03.28 [뉴질랜드] 오클랜드 (2)




하버 브리지를 걷고 난 후에 페리를 이용해 만리(manly)를 다녀오려 했는데 하늘이 그리 맑지 않았다. 굳이 다리 위를 걷고 배를 타는 이유는 좀 멀리 떨어진 위치에서 오페라 하우스를 보기 위함이다. 하버 브리지로 가는 길에 브리지 클라임(Bridge Climb)을 취급하는 사무실에 잠깐 들렀다. 이 액티비티를 하겠다는 마음보다는 얼마나 비싸게 받는지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꽤 비싼 금액을 내고도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이 의외로 많았다. 마케팅을 잘 한다는 의미인가? 난 하버 브리지로 걸어 올라갔다. 시드니 도심에서 북쪽 해변을 연결하는 이 다리는 8차선에 이를 정도로 꽤 넓었다. 가운데 차도엔 차들이 씽씽 달리고 동쪽 가장자리엔 인도가 자리잡고 있었다. 인도 양쪽에는 철망이 쳐져 있었고 다리 위엔 안전요원들이 순찰을 돌며 사람들을 날카롭게 쳐다보고 있었다. 테러를 방지하겠단 것인지, 아니면 자살을 막겠단 것인지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총 길이가 1,149m에 이르는 아치교, 하버 브리지를 건넌 후에 다시 원위치로 돌아왔다. 다리 위를 오고 가면서 오페라 하우스를 멀리서 볼 수 있었다. 하늘 일부에 푸른 빛이 약간이나마 보여 다행이었다. 서큘러 키(Circular Quay)로 내려서 페리 터미널로 갔다. 시드니 항 주변으로 가는 몇 개의 노선이 있었다. 난 가장 멀리 가는 만리(Manly) 행 페리에 올랐다. 이 페리는 대중교통에 속하기 때문에 오팔 패스로 쉽게 탈 수 있었다. 구름이 많이 낀 바다는 좀 칙칙했고 풍경도 그리 생생하지 않았다. 밖에 앉아 있다가 날씨가 쌀쌀해 실내로 들어왔다. 만리에선 시간을 많이 가질 수 없어 만리 선착장 주변을 거닐다 바로 시드니로 돌아왔다. 내 목적은 바다에서 오페라 하우스를 보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바다에서 본다고 오페라 하우스가 더 멋져 보이지도 않았다.



브리지 클라임 사무실에 잠시 들렀다가 하버 브리지 남쪽의 케이힐 워크웨이(Cahill Walkway)에서 다리로 올랐다.



하버 브리지 가운데론 자동차와 기차가 다니고 양 옆으론 자전거길과 인도가  마련되어 있다.





하버 브리지에서 내려다본 오페라 하우스의 정경




시드니 항과 만리를 오가는 페리를 타고 만리 선착장에 도착했다.




만리 행 페리에서 바라본 시드니 풍경




역시 페리에서 바라본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저녁이 되어 숙소로 돌아오다가 타이 식당에서 팟타이로 간단하게 저녁을 때웠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시드니 ⑥  (2) 2018.03.26
[호주] 시드니 ⑤  (2) 2018.03.23
[호주] 시드니 ④  (4) 2018.03.20
[호주] 시드니 ③  (2) 2018.03.18
[호주] 시드니 ②  (2) 2018.03.15
[호주] 시드니 ①  (2) 2018.03.1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me* 2018.03.20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경관이 너무나 수려하다고 얘기는 많이 들었는데 , 가기가 조금 무섭다능.. ^^;

  2. justin 2018.04.09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드니에도 대형 페리가 많이 왔다갔다 하나봐요~ 예전에 독일에서 살때 함부르크에 정박해 있던 페리가 생각납니다!

    • 보리올 2018.04.10 0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걸 보고 페리라 하는지 잘 모르겠다만 저 큰 배는 페리가 아니고 대양을 누비는 크루즈쉽이다. 수 천 명이 타고 수 십일을 바다에 떠있을 수 있지. 옛날 독일에서 봤던 스웨덴이나 노르웨이 가는 배는 승객들이 하룻밤만 자기 때문에 나이트 페리라 부른다. 연안을 한두 시간씩 움직이는 것은 그냥 페리라 하고.




뉴질랜드까지 왔으니 오클랜드(Auckland)에 들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겠지만, 이번에도 시간적인 여유가 그리 많지 않아 도심만 주마간산으로 둘러보았다. 평소 도시보단 자연에 드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답게 오클랜드 도심은 사람들로 붐볐다. 뉴질랜드 전체 인구의 1/3이 여기 모여 산다니 그럴 만도 했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사람들도 무척 많았다. 퀸 스트리트(Queen Street)를 따라 걷던 발길은 자연스레 퀸스 워프(Queens Wharf)를 지나 윈야드 크로싱(Wynyard Crossing)으로 향했다. 바닷가에 계류된 고급 요트나 호화 범선은 예전보다 숫자가 현저히 준 것 같았다. 멀지 않은 곳에 하늘 높이 치솟은 스카이 타워(Sky Tower)가 눈에 들어왔다. 오클랜드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라 할 만했다. 윈야드 쿼터(Wynyard Quarter)에서 지나가는 행인을 바라보면서 여유를 만끽했다. 딱히 갈 곳을 정하지 못 한 덕분에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오클랜드의 한가로운 분위기를 맛볼 수 있었던 것이다.




퀸스타운에서 비행기를 타고 오클랜드로 가면서 아름다운 모습을 가진 지상을 볼 수 있었다.



오클랜드 타운홀 주변의 도심 풍경



퀸스 워프엔 크루즈 한 척이 정박해 있었고, 인근 지역을 운행하는 페리 터미널이 자리잡고 있었다.



퀸스 워프 다음에 위치한 프린스 워프 초입의 풍경






윈야드 크로싱은 2011년에 건설된 다리로 바이어덕트 하버(Viaduct Harbour)와 윈야드 쿼터를 연결한다.

이 다리는 100m 길이로 상판을 들어올리는 방식의 도개교다.




새로운 복합단지로 개발되고 있는 윈야드 쿼터의 어느 바에서 맥주 한 잔을 마시며 모처럼 여유를 부렸다.



지난 번에 다녀간 털보 순대국의 맛을 잊지 못 해 다시 찾았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시드니 ②  (2) 2018.03.15
[호주] 시드니 ①  (2) 2018.03.13
[뉴질랜드] 오클랜드  (2) 2018.03.07
[뉴질랜드] 테아나우  (2) 2018.03.05
[뉴질랜드] 퀸스타운 ⑶ ; 퀸스타운 힐  (4) 2018.02.26
[뉴질랜드] 퀸스타운 ⑵  (4) 2018.02.2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3.2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저도 갔던 걸로 기억하는 바와 순대국집이네요? 아까 아내와 운동하면서 한 얘기지만 아들이 새를 좋아하면 꼭 뉴질랜드를 데리고 가고 싶습니다!

 

 

뉴질랜드 제 1의 도시인 오클랜드(Auckland)에 왔건만 나에게 주어진 시간은 딱 반나절뿐이었다. 하룻밤 묵은 호텔이 퀸 스트리트(Queen Street)에 있어 그 길을 따라 좀 걸었다. 인구가 많지 않은 나라라 한산할 것으로 예상했던 오클랜드 도심은 오고 가는 인파로 몹시 붐볐다. 비록 수도는 다른 곳으로 이전했지만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이면서 경제 중심지가 분명했다. 뉴질랜드 전체 인구의 1/3이 여기 산다고 하니 그럴만도 했다. 발길 가는 대로 시내를 걸으며 길거리 바에서 맥주 한 잔 마시고 뉴질랜드에 사는 후배를 만나 털보 순대국집도 소개를 받았다. 저녁 먹은 것을 소화도 시킬 겸 페리 터미널을 지나 윈야드 크로싱(Wynyard Crossing) 근처에 계류된 요트를 구경했다. 꽤 비싸 보이는 고급 요트가 많아 모처럼 눈이 호강을 했다.

 

 

 

 

 

 

 

 

 

 오클랜드의 퀸 스트리트를 걸으며 한가롭게 도심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몇 종류의 맥주를 직접 생산한다고 해서 찾아간 마이 바(My Bar)란 펍에서 생맥주 한 잔을 했다.

 

 

 

뉴질랜드에 사는 후배를 만나 함께 저녁을 먹으러 갔던 한국식당. 메인 메뉴인 순대국이 입맛에 잘 맞았다.

 

 

 

 

 

 페리 터미널을 지나 윈야드 크로싱을 건넜다. 요트 계류장에는 엄청 고가의 요트들이 즐비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5.07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층빌딩이 많이 없는거만 빼면 밴쿠버와 느낌이 꽤 흡사했습니다 ~

    • 보리올 2016.05.07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시 배경으로 산이 없어 난 느낌이 상당히 달랐는데 그렇게 보았구나. 호사스런 요트는 밴쿠버보다 엄청 많아 좀 놀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