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에서 아침을 맞았다.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곤 공원을 빠져 나가기 전에 한 군데 트레일을 더 걷기로 했다. 브로큰 톱 루프 트레일(Broken Top Loop Trail)이라 불리는 2.9km 길이의 트레일로 들어섰다. 뾰족했던 꼭대기가 무너져 내렸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초반부터 완만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경사가 없어서 힘이 들지는 않았다. 고도를 점점 높이자 전망이 트이면서 우리 눈 앞에 넓은 화산 지형이 펼쳐졌다. 빅 싱크 전망대(Big Sink Overlook) 아래론 용암이 흘러간 흔적이 뚜렷했다. 2,100년 전에 형성된, 아이다호에선 가장 최근의 용암 자국이라 한다. 그 흔적이 용의 형상을 닮았다 하여 블루 드래곤(Blue Dragon)이란 이름을 얻었다. 사방에 펼쳐진 황량한 화산 지형 역시 세월이 흐름에 따라 그 흔적이 희미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세상에 세월을 이길 장사가 없다는 말이 실감난다.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공원을 빠져 나와 동쪽으로 차를 몰았다. 와이오밍을 향해 가는 길이다. 공원을 나서 오래지 않아 아코(Arco)라는 마을에 닿았다. 하이웨이 세 개가 지나는 교통의 요충지이건만 인구는 1,000명도 되지 않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아침에 마시지 못 한 커피 한 잔이 생각나 마을을 뒤졌지만 카페가 없었다. 카페 대신에 우리가 발견한 것은 마을 뒷산의 바위에 하얀 글씨로 적어놓은 숫자들이었다. 지나가는 노인에게 카페가 있는지를 묻다가 그 숫자가 생각나서 그 의미를 물었다. 그 절벽은 넘버 힐(Number Hill)이라 부르는데, 1920년부터 아코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매년 졸업연도를 적어놓는 전통이 만든 산물이라는 것이 아닌가. 저걸 바위에 적다가 행여 인명 사고는 나지 않았는지 궁금했지만 더 묻지는 않았다. 26번 하이웨이를 달려 와이오밍으로 향했다.










빅 싱크와 블루 드래곤을 보기에 좋았던 브로큰 톱 루프 트레일을 아침 산책 겸해서 걸었다.




버팔로 케이브(Buffalo Cave)는 용암이 흘렀던 튜브가 무너져 안으로 함몰된 곳으로 진짜 동굴처럼 보였다.





넘버 힐이라는 절벽이 돋보였던 아코 마을에서 카페를 찾다가 결국은 포기하고 말았다.




차를 몰아 와이이밍으로 향하는 26번 하이웨이를 달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나다 로키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절대 빼놓아서는 되는 곳이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다. 도로는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재스퍼(Jasper) 연결하는 93 하이웨이를 말한다. 아이스필드란 도로 이름을 얻게 데에는 밴프 국립공원과 재스퍼 국립공원의 경계 지점에 있는 컬럼비아 아이스필드(Columbia Icefield) 덕분이라 있다. 로키 산맥의 주봉들을 따라 달리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1930년대 경제대공황을 이겨내기 위한 시도로 착공이 되어 1940년에 완공되었다. 230km 이르는 구간이 빼어난 풍광을 가지고 있어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도로를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차창 밖으로 휙휙 스치며 지나치는 기기묘묘한 봉우리들을 보고 있자면 언제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른다. 참으로 대단한 풍경이 우릴 맞는다. 이렇게 차를 타고 달리며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캐나다 로키의 진면목을 있다니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가. 캐나다 로키를 찾는 사람에게 일정에 쫓기지 말고 여유롭게 길을 달려보라고 권한다. 두세 시간에 지나치지 말고 하루를 온전히 투자해도 좋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달리면서 있는 곳이 의외로 많기 때문이다. 호수(Bow Lake) 페이토 호수(Peyto Lake), 컬럼비아 아이스필드, 애서배스카 폭포도 모두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선상에 있다. 도로에는 해발 2,000m 넘는 고개도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