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하와이] 마우이 섬 마우이는 하와이 제도에서 하와이 섬, 즉 빅 아일랜드(Big Island)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섬이다. 연간 3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는 마우이는 관광으로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마우이의 중심 도시는 카훌루이(Kahului). 여기서 하나(Hana)로 가는 하나 하이웨이를 탔다. 카훌루이에서 83km에 이르는 하나 하이웨이는 세계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길이라고 광고를 해서 기대를 많이 했건만 실제는 실망만 하고 말았다. 이 도로에 620개의 커브와 59개 다리가 있다는 말은 길 상태가 무척 나쁘고 다리도 차 한 대나 겨우 통과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한 마디로 시간은 엄청 걸리는 대신 폭포 몇 개 외에는 볼거리가 거의 없었다. 하나를 지나 할레아칼라 국립공원이 바다로 뻗친 지점까지.. 더보기
[하와이] 마우이 섬 -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마우이(Maui) 섬으로 관광 오는 사람들이 빼놓지 않는다는 할레아칼라(Haleakala) 해돋이를 보기 위해 일찍부터 서둘렀다. 새벽 3시에 일어나 3시 반에 호텔을 출발한 것이다. 할레아칼라 정상을 향해 한 시간 반 이상 어둠 속을 달렸다. 차들이 하나둘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오래지 않아 수 십대가 열을 이뤄 앞서거니 뒤서거니 할레아칼라를 향해 달리고 있었다. 15불인가 공원 입장료를 내고 정상까지 구불구불한 길을 운전해야 했다. 헤어핀 커브라고 180도 가까운 급회전 구간도 있었다. 해발 3,055m의 할레아칼라 정상에도 전망대가 있지만 우리는 할레아칼라 방문자 센터에 자리를 잡았다. 고도차가 크지 않은데다 이곳 주차장이 훨씬 넓기 때문이다. 삼삼오오 사람들이 차에서 내리더니 벌써 수 백명 가까운 숫.. 더보기
[하와이]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② 산행을 시작해 처음엔 완경사 내리막을 줄곧 걸었다. 트레일헤드에서 6.3km 떨어진 지점에서 삼거리를 만났다. 여긴 대분화구의 바닥이기 때문에 평지나 다름없었다. 삼거리에서 직진하면 카팔라오아(Kapalaoa) 산장과 팔리쿠(Paliku) 산장으로 가고, 우리는 홀루아(Holua) 산장 쪽으로 좌회전을 했다. 곧 지표면이 울퉁불퉁한 화산석으로 이루어진 구간이 나타났다. 행여 뾰족한 바위에 살갗을 스치기만 해도 피가 날 것 같았다. 트레일을 벗어나지 않고 발걸음에 조심을 기했다. 은검초 군락지를 지나는 실버스워드 루프(Silversword Loop)를 탈까 하다가 먼저 간 일행들이 있어 바로 산장으로 직진했다. 홀루아 산장에 도착해 피크닉 테이블을 하나 차지하곤 샌드위치로 점심을 먹었다. 평소 같으면 어느.. 더보기
[하와이]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① 마우이(Maui) 섬에 있는 할레아칼라 국립공원(Haleakala National Park)은 산정에서 바라보는 일출, 일몰로도 유명하지만 분화구 내부를 걸을 수 있는 트레킹 코스 또한 유명하다.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할레아칼라 분화구의 둘레가 무려 34km나 되니 그 크기를 가늠하기도 어렵다. 우리가 걸을 코스는 할레아칼라 방문자 센터가 있는 해발 2,969m 지점에서 슬라이딩 샌즈 트레일(Sliding Sands Trail)을 타고 분화구 바닥으로 내려간다. 그 다음에는 할레마우우 트레일(Halemauu Trail)을 이용해 공원 도로와 만나는 할레마우우 트레일헤드에서 산행을 마친다. 총 길이 18km의 짧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그리 힘이 들진 않았다. 할레아칼라는 하와이 원주민 부족의 말로‘태양의 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