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리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9.16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⑷ (6)
  2. 2014.09.13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⑵ (4)

 

허리케인 리지를 내려와 레이크 크레센트(Lake Crescent)까지는 꽤 달린 것 같았다. 지도 상으론 그리 멀지 않았는데 시간은 좀 걸렸다. 레이크 크레센트는 길이가 19km에 이르는 엄청 큰 호수다. 호수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도로를 따라 레이크 크레센트 로지에 닿았다. 먼저 호숫가에 그림같이 자리잡은 로지부터 구경했다. 1915년에 지어졌다니 100년 역사를 지닌 산장이다. 레이크 크레센트는 그 이름처럼 초승달 모양으로 생긴 것 같지는 않았다. 하지만 호수는 무척 맑았고 푸르디 푸르게 빛났다. 모래사장에선 의자에 앉아 하염없이 호수를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었다. 몇몇 젊은이들이 보트를 끌고 나가 호수 위에서 열심히 노를 젓는다. 잔잔한 호수에서 보트 한두 척 노니는 풍경만으로도 마음이 차분해지고 평화로운 느낌이 들었다.

 

로지에서 시작하는 모멘츠 인 타임 트레일(Moments in Time Trail)을 좀 걷기로 했다. 1km도 되지 않는 짧은 거리에 오르내림도 없는 트레일이었지만 호숫가에서 시작해 숲 속을 한 바퀴 돌아나오는데 숲이 생각보다 울창해서 정글에 들어온 기분이 났다. 나무도 큰 것은 그 밑둥을 몇 사람이 둘러싸도 모자랄 판이다. 이런 나무들이 벌목되지 않고 여태 보전되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할 정도였다. 잘 보전된 생태 공원을 둘러본 느낌이었다. 호수로 다시 돌아오니 호수에 어둠이 내려앉았다. 오리 몇 마리가 무심하게 호수 위를 헤엄친다. 우리도 더 어두워지기 전에 솔덕(Sol Duc) 온천 캠핑장에 텐트를 치려면 서둘러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기심과 여러가지 2014.09.25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쌀쌀해진 날씨 조심하시고, 멋진 하루 되세요~

  2. 설록차 2014.09.29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ments in time* 이름 마음에 들어요..자살 바위, 죽음의 계곡 이런 이름을 붙히는 곳 보다 휠씬 좋습니다..

    • 보리올 2014.09.29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어두운 이름보다는 이렇게 낭만적인 이름이 좋겠지요. 짧은 트레일이었지만 세월의 흐름을 품고 있었습니다.

  3. Justin 2014.10.16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리낌없이 어머니는 무슨 연유로 저 외국인에게 갔는지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 보리올 2014.10.17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엄마가 가끔 대담하고 용감하다는 것 몰랐구나. 나도 가끔 깜짝 놀랄 때가 있단다. 어떤 사람을 일방적으로 이렇다 정의하는 것이 때론 큰 우를 범하는 일이니 명심하거라.

 

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Hurricane Ridge)로 향했다. 경사를 오르는 도중에 전망대가 나와 잠시 차를 세웠다. 바로 아래로는 포트 에인젤스가 내려다 보이고 후안 데 푸카(Juan de Fuca) 해협 건너로는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도 보였다. 심심한 풍경에 변화를 주려는 듯 어린 사슴 한 마리가 경사지에서 우리를 빤히 내려다 보는 것이 아닌가. 우리를 마중나온 것은 아니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여기기로 했다. 다시 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로 올랐다. 터널 몇 개를 지나야 했다. 여기에도 방문자 센터가 하나 세워져 있었다.

 

허리케인 리지는 해발 1,598m에 있는 전망대로 보면 된다. 꼭대기까지 차로 오를 수 있어 올림픽 국립공원을 찾는 사람이라면 예외없이 찾는 곳이다. 리지에 오르면 사방으로 펼쳐진 파노라마 풍경이 대단하다. 올림푸스 산을 위시해 울퉁불퉁한 연봉들이 사방을 둘러싼 모습에서 고산에 올라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난 이런 높이까지 차를 가지고 올라오는 것에 대해선 좀 불편하게 생각한다. 산에 도로를 내고 아스팔트를 까는 행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라고나 할까. 그런 내가 차를 몰아 이 산악도로를 이용해 허리케인 리지에 올랐으니 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 행동인가.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9.26 0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도로가 없으면 평생 정상에서 보는 멋진 경치를 감상하지 못할 사람이 많을텐데요..
    크게 훼손하지 않는다면 괜찮을 것 같은데 아니시죠?

    • 보리올 2014.09.26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이유로 도로를 놓고 케이블카를 설치하곤 합니다. 이런 사안은 훼손 여부도 중요하겠지만 사람의 시각이 아닌 자연의 시각에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런 도로 타는 것이 늘 유쾌하지만은 않지요.

  2. Justin 2014.10.12 0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과 캐나다 환경 보호 정책이 많이 다르진 않지요? 그러고보면 밴쿠버 근처에서 스키장이 있지 않는 이상 산 높이 도로를 놓은 곳은 없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