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로 가는 길에 클리어워터(Clearwater)에 있는 웰스 그레이(Wells Gray) 주립공원에 들렀다. 관광안내센터에서 가이드 이안(Ian)을 만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안과 함께 트로피 마운틴(Trophy Mountain)에 있는 산장으로 당일 하이킹을 하기로 했다. 이 하이킹 또한 BC주 관광청의 팸투어 일환이었다. 잘 생긴 강아지 맥스를 데리고 이안이 모습을 드러냈다. 헛투헛 하이킹(Hut to Hut Hiking)이란 새로운 개념을 캐나다에 소개한 장본인이다. 그는 이 고장 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산을 좋아했다고 한다. 성인이 되어 네팔과 뉴질랜드에서 가이드 생활을 하다가 뉴질랜드 산장 운용 사례에서 착상을 얻어 고향인 클리어워터 산 속에 산장 세 개를 지어 놓곤 하루씩 묵으며 하이킹을 이어가는 방식을 창안했다. 하지만 우리는 시간 관계상 당일 산행으로 트로피 마운틴에 있는 산장 하나만 방문하는 것으로 했다. 일종의 맛보기라고나 할까.

 

이안의 차에 올라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을 관통해 트레일 기점에 섰다. 처음엔 키가 작은 관목숲을 지나더니 곧 고산 지역에 펼쳐진 초원이 나타났다. 고도차가 크지 않아 산행 자체는 그리 힘들지 않았다. 쉬엄쉬엄 걷다 보니 두 시간만에 산장에 도착했다. 산장엔 식당과 침상이 준비되어 있었다. 하이킹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식재료를 헬기로 미리 올려놓는다고 한다. 침실에는 매트리스와 침낭이 준비되어 있었다. 그 이야긴 텐트나 침낭, 매트리스, 음식, 취사구 등이 없어도 산에서 묵을 수 있으니 배낭을 가볍게 꾸린다는 이점이 있었다. 무거운 배낭을 메고 산행하는 것이 힘든 사람에게 괜찮은 방식이 아닌가 싶었다. 자연을 즐기려는 사람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선택의 폭을 넓힌 셈이었다. 식당에서 이안이 만들어준 샐러드와 빵으로 점심 식사를 마쳤다. 오후엔 트로피 마운틴 탐방에 나섰다. 산장 뒤로 펼쳐진 리지에 올라 주변 산세를 감상하는 시간을 가진 것이다. 파도처럼 사방으로 뻗어 나간 산세가 눈에 들어왔으나 지리산 천왕봉에서 보는 풍경에 비해선 그다지 아름답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안으로 들어가 트로피 마운틴으로 드는 산행 기점에 섰다.

 

 

어느 정도 고도를 높이자, 알파인 메도우즈(Alpine Meadows)라 불리는 고산 초원지대가 눈 앞에 펼쳐졌다.

 

 

 

트로피 마운틴을 오르는 길에 마주친 식생들

 

 

파도처럼 사방으로 요동치며 뻗어 나가는 산세가 눈에 들어왔다.

 

 

 

트로피 마운틴에 세운 산장에 도착했다. 식재료와 침낭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트로피 마운틴의 리지를 거닐며 주변 산세를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 힘들지 않은 하루 산행을 마치고 하산하는 길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에서 가장 큰 온천이라는 그랜드 프리즈매틱 스프링(Grand Prismatic Spring) 또한 옐로스톤을 유명하게 만든 존재다. 이 온천을 하늘에서 찍은 사진이 옐로스톤을 홍보하는 사진으로 많이 쓰인다. 마치 태양이 불타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는데, 그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에 절로 입이 벌어진다. 온천수에 사는 미생물에 의해 생긴 무지개 빛깔의 다양한 색채를 처음 보는 사람에겐 강렬한 인상을 준다. 유황 냄새가 좀 나긴 했지만 온천수에서 수증기가 올라오는 모습도 무척 신비스럽게 보였다. 물 위에 놓인 탐방로를 걸으며 시종 눈길을 뗄 수가 없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이 초행은 아니었지만 지난 번에는 이 온천을 미처 보지 못 하고 그냥 지나쳐 버렸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온천 규모가 커서 아무리 광각렌즈라 해도 전체를 카메라에 담기가 불가능하다는 것이었다. 하늘로 드론을 띄우거나 헬기를 타는 방법이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 스스로 아쉬움을 달랜다.

 

노리스 가이저 베이신(Norris Geyser Basin)도 옐로스톤에선 꽤나 유명한 곳이다. 옐로스톤에서 가장 뜨거운 곳에 속한다는 이 지역에만 무려 193개의 간헐천이 있다고 한다. 베이신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분기공에서 엄청난 양의 스팀이 끊임없이 뿜어져 나왔다. 판자로 된 탐방로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 간헐천들을 둘러보며 한 바퀴 돌았다. 약 한 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다. 차로 조금 더 움직여 매머스 온천(Mammoth Hot Springs)으로 갔다. 노리스 가이저 베이신에서 보내지는 온천수가 석회암을 녹이고 그 안에 함유된 탄산칼슘이 가라앉아 생긴 트래버틴(Travertine)에 의해 만들어진 지형이다. 그 성분에 따라 노란색이나 하얀색을 띤 테라스를 만들어 놓았다.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 쥬피터 테라스와 미네르바 테라스, 클레오파트라 테라스 등을 대강 둘러보고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을 빠져 나왔다.











올드 페이스풀 간헐천과 더불어 옐로스톤을 유명하게 만든 그랜드 프리즈매틱 스프링






노리스 가이저 베이신은 간헐천이 집약적으로 모여 있는 지역을 말한다.





매머스 온천 역시 옐로스톤의 자랑거리다. 온천수에 함유된 석회암 성분이 침전되면서 다양한 형태의 테라스를 만들었고,

온천수에 서식하는 조류 또한 여러가지 색채를 선사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이 맑은 대신 바람이 무척 강했다. 이 바람을 뚫고 헬기가 올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위성 전화로 카트만두에 연락해 헬기를 요청했다. 이 정도 날씨면 헬기 뜨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는 회신도 들어왔다. 한 대장과 김덕환 선배가 남아 원 선배를 보내고 뒤쫓아오기로 했다. 나머지 일행은 당말 베이스 캠프(해발 4,800m)로 출발했다. 완만한 오르막 길을 따라 오르는 중에 헬기가 계곡 사이를 통해 들어오는 모습이 보였다.

 

랑레 카르카를 지나면서 고산 식물들의 키가 현저히 작아진 것을 우리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나무는 대부분 시야에서 사라졌고 땅에 바짝 웅크린 식생들만 조금 남았다. 히말라야의 수목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다. 그에 비해 시야는 훨씬 넓게 트였다. 멀리 눈을 뒤집어쓴 설봉과 거기에 둥지를 튼 빙하들이 손에 잡힐 듯 가까워졌다. 우리가 가는 방향 저 앞에 곧 마칼루가 나타난다고 해서 잔뜩 기대에 부풀었다. 처음으로 마칼루의 진면목을 대할 수 있다니 이 얼마나 영광스런 순간인가.

 

빙하 위 모레인 지역을 걸어 한 걸음씩 앞으로 나아갔다. 고도 4,000m를 넘어서면 하루에 고도 700m를 올리는 것도 솔직히 부담스러울 수 있다. 다리며 머리 모두 무거워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운행 속도를 늦추고 심호흡을 자주하는 방법 외에는 달리 뾰족한 수가 없었다. 그때였다. 오른쪽으로 크게 방향을 틀어 작은 고개 위에 올라서자, 우리 눈 앞에 거대한 설산 하나가 떡하니 나타난 것이다. 시야를 꽉 채우며 다가오는 저 산이 정녕 마칼루란 말인가.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아 솟구치는 감동을 추스려야 했다.

 

그 다음엔 오르막도 거의 없었다. 한 시간은 걸어야겠지만 저 끝에 당말 베이스 캠프가 보였다. 당말 베이스 캠프는 마칼루 남벽 아래에 바룬 계곡이 갑자기 확 넓어지는 위치에 자리잡고 있었다. 마칼루와 제법 거리가 떨어져 있어 어떤 원정대가 여기를 베이스 캠프로 쓸까 궁금했다. 바룬 강은 이제 폭 2~3m의 작은 개천으로 변해 있었다.

 

이른 오후에 당말 베이스 캠프에 도착했다. 아직도 서편에 햇살이 많이 남아 있어 그 동안 사용했던 텐트, 침낭을 꺼내 말렸다. 야영지도 크고 평평해서 텐트 간격을 널찍하게 쳤다. 우리 도착에 앞서 매점이 문을 열었다. 어제 만났던 다와 부자가 우리 소식을 듣고는 급히 올라온 것이다. 하지만 맥주 한 병에 600루피씩 달라니 누가 그 비싼 맥주를 사먹겠는가. 더구나 고산병 걱정에 다들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말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