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만두 관광에 하루를 할애하기로 하고 미니버스를 한 대 빌렸다. 카트만두에서 나름 유명하다고 하는 몇 군데 명소를 돌 생각이었다. 나야 몇 번씩 다녀온 곳이지만 네팔에 처음 온 사람들이 있어 다른 곳부터 보여주긴 쉽지 않았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원숭이 사원이라 불리는 스와얌부나트(Swayambhunath). 사원 주변에 원숭이들이 진을 치고 살기 때문에 원숭이 사원이라 불린다. 신자들이 공양을 마치고 남겨놓은 음식이 많아 먹이 걱정은 없어 보였다. 사원이 있는 언덕까진 가파른 계단을 올라야 했다. 불탑이 세워진 언덕에 서면 카트만두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티벳 불교와 힌두교가 함께 공존하는 묘한 사원이라 실내에선 라마승들이 불경을 외우고 밖에선 힌두교 신자들이 그들의 신에게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보우더나트(Boudahnath)도 방문했다. 티벳 불교 사원으로 유명한 이곳에는 만다라 형태로 만든 커다란 흰색 불탑이 세워져 있다. 그 높이가 36m라 하니 그 위세가 만만치 않다. 불탑에는 부처의 눈이 그려져 있다. 지혜의 눈이라 불리기도 하는 두 개의 푸른 눈동자가 이 세상 만물을 내려다보고 있다. 이 사원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니차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이 불탑을 한 바퀴 돈다. 우리도 그렇게 불탑을 돌았다. 어떤 독실한 신자는 오체투지로 돌기도 한다. 신성한 사원이라 하지만 분위기가 그렇게 엄숙하지 않아서 좋았다. 불탑을 도는 스님들도 딱딱한 얼굴은 보기 힘들었다.

 

 

 

 

 

 

 

 

공항에서 멀지 않은 파슈파티나트(Pashupatinath) 사원와 화장터를 마지막으로 들렀다. 예전에는 화장터 입장료가 250루피였는데 이번에는 500루피를 받는다. 바그마티(Baghmati) 강가에 있는 화장터는 시신 타는 냄새가 진동을 하는 곳이지만 생과 사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화장이 끝나면 시신을 태운 재와 장작을 강으로 밀어 넣는데, 여기서 또 다른 삶의 현장을 만날 수 있었다. 낚시꾼처럼 줄에 자석을 달아 사자의 노잣돈을 낚는 아이도 있었고, 아예 물 속으로 들어가 강바닥을 뒤지는 아이들도 있었다. 이 화장터 옆에는 파슈파티나트 사원이 자리잡고 있다. 힌두교 신자가 아니면 출입을 통제하는 곳이라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쯔보(湽博) ①  (4) 2014.08.29
[네팔] 박타푸르  (4) 2014.03.22
[네팔] 카트만두 - 스와얌부나트/보우더나트/파슈파티나트  (4) 2014.03.21
[네팔] 카트만두  (6) 2014.03.19
[네팔] 포카라  (2) 2014.03.18
[네팔] 박타푸르  (0) 2013.10.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바탱고 2014.03.21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잘보고갑니다~

  2. 2014.03.2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4.03.2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에 지도를 넣는 것이 거추장스러워 그 동안 올릴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 한번 위시빈 블로그에 놀러가서 구경을 하고 결정을 하겠습니다.

 

네팔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사원인 파슈파티나트(Pashupatinath)에 갔다. 힌두교에서 가장 신성시하는 시바 신을 모신 곳이라 힌두교도들의 성지 순례 대상이 되곤 한다. 또한 갠지스 강의 시원에 속하는 바그마티((Baghmati) 강 옆에 위치해 있어 힌두교 신자들에겐 더욱 성스러운 곳이다. 죽음을 예감한 사람들은 이곳에서 머무르며 경건하게 죽음을 맞는 것을 영광으로 안다. 멀리 인도에서 오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 그래서 이곳을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곳이라 부르는 모양이다.

 

파슈파티나트 사원은 힌두교 신자가 아니면 엄격하게 출입을 통제한다. 힌두교 사원 자체야 큰 관심은 없지만 그 입구에 있는 건물엔 솔직히 눈길을 어디에 둘지 몰라 쩔쩔맸다. 어떤 사람은 섹스 템플(Sex Temple)이라 부르는 이 사원의 서까래에 남녀 성희를 묘사한 조각들이 붙어 있기 때문이다. 힌두 밀교의 수행법 중의 하나라는 성희를 통한 구도 행위를 백주 대낮에, 그것도 사원에서 보다니 그저 신기할 따름이다.  

 

내가 여기에 온 것은 힌두교 사원보다는 바그마티 강 옆에 있는 화장터를 보기 위함이다. 화장터의 분위기는 여전했다. 이들의 장례식 분위기는 그리 요란스럽지가 않다. 이들은 윤회설을 믿기에 조만간 이승에 다시 태어날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구슬픈 통곡 소리가 없다. 매케한 연기에 시신타는 냄새가 진동하는 곳이지만 사람의 주검이 재로 변하는 과정을 보면서 인생을 되돌이켜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카트만두에 오면 매번 들르는 곳이 되어 버렸다.  

 

화장 의식보다도 내 관심을 끈 것은 바그마티 강 바닥을 뒤지는 어린이들의 모습이었다. 화장이 끝나면 불에 탄 주검과 장작을 강에 밀어 넣는데, 강바닥을 뒤져 시신에 붙어있던 금붙이나 노잣돈을 찾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강물에서 타다 남은 장작을 건져 올리기도 한다. 이것을 말려서 다시 판다고 한다. 네팔에서만 볼 수 있는 삶의 방식에 억장이 무너지는 기분이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