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랑'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9.05.23 [포르투갈] 리스본 ⑤ (4)
  2. 2018.08.24 [베트남] 후에 ② (4)
  3. 2016.05.25 [캄보디아] 시엠립 - 앙코르 와트 (2)
  4.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②
  5. 2015.01.27 중국 상하이- 예원

 

 

15번 트램을 타고 벨렘(Belem)으로 이동했다. 제로니무스 수도원(Mosteiro dos Jeronimos)과 벨렘탑을 보러가는 길이다. 이 두 명소는 198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대항해시대를 상징하는 포르투갈의 문화유산이라 보면 된다. 트램에서 내려 제로니무스 수도원 입구로 갔더니 입장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거의 200m는 되지 않나 싶었다. 리스본은 이제 관광객으로 넘쳐나는 도시가 되어 어느 곳을 가나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해서 하는 곳으로 변했다. 사실 지난 번에 왔을 때도 줄이 너무 길어 성당만 보고 간 적이 있다. 그런데 딸아이가 휴대폰으로 열심히 정보 검색을 하더니 지척에 있는 고고학 박물관(Museo Nacional de Arqueologia)으로 가자는 것이 아닌가. 거기서도 수도원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었다.

 

제로니무스 수도원은 마누엘 1(Manuel I)에 의해 바스코 다 가마(Vasco da Gama)의 인도 항로 발견을 기념하기 위해 산타마리아 성당이 있던 곳에 세워졌다. 대항해시대에 유행했던 마누엘 건축양식을 따랐다. 1501년에 공사를 시작해 완공까지는 100년이 더 걸렸다고 한다. 입구에서 왼쪽은 수도원, 오른쪽은 성당으로 나뉘어져 있다. 우린 수도원으로 들어섰다. 한 면의 길이가 55m인 정방형 회랑이 나타났다. 회랑을 따라 한 바퀴 돌곤 2층에도 올라가보았다. 가운데 정원에서 바라보는 것도 좋았다. 벽면이나 아치를 상당히 화려하게 장식해 놓은 것이 인상적이었다. 과거 수도사들이 식사를 하던 공간은 아줄레주 타일을 써서 우아한 면모를 뽐내고 있었고, 포르투갈 역사를 설명하는 전시실에 이어 여성 중창단의 공연이 열리고 있던 공간도 둘러보았다.

 

임페리오(Imperio) 광장 정원에 있는 분수대 뒤로 보이는 제로니무스 수도원

 

 

 

제로니무스 수도원의 밝고 화려한 외양이 눈에 들어왔다. 입장권을 사려는 인파가 너무 많았다.

 

 

 

 

 

 

 

 

 

화려하고 섬세한 장식을 보여주는 수도원 회랑과 정원쪽으로 설치된 정교한 아치 장식이 인상적이었다.

 

 

 

과거 수도사를 위한 식당이었던 공간은 벽면을 아줄레주 타일로 장식하고 있었다.

 

 

철학자, 역사학자, 작가로서 활동했던 알렉산드르 에르쿨라노(Alexandre Herculano)의 무덤이 있는 방에선

여성 중창단의 공연이 열리고 있었다.

 

 

포르투갈의 역사를 연대기 형태로 세계 역사와 비교해 놓은 전시실에선 역대군주들의 초상화도 볼 수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⑤  (4) 2019.05.23
[포르투갈] 리스본 ④  (0) 2019.05.20
[포르투갈] 리스본 ③  (0) 2019.05.16
[포르투갈] 리스본 ②  (2) 2019.04.25
[포르투갈] 리스본 ①  (0) 2019.04.22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③  (0) 2019.04.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막여우. 2019.05.23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가요
    이웃신청해요 ^^

  2. J's_Identity 2019.05.23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스본에 4일 있으면서 저 맑은 햇빛속에 여기저기 돌아다닌 기억이 많이나네요!!
    잘보고 갑니다!!
    구독하고 가요~
    자주소통해요:)




누가 뭐래도 후에의 자랑거리는 단연 응우옌 왕조가 사용했던 왕궁이다. 그래서 후에를 임페리얼 시티(Imperial City)라 부르기도 한다. 다리를 건너 왕궁까지 걸어서 갔다. 입장료로 15만동을 지불했다. 해자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 왕궁 입구인 오문(午門)을 통과해 안으로 들어갔다. 들어가는 문과 나오는 문이 달라 남문에 해당하는 오문으로 들어가고 나오는 것은 동문으로 나와야 한다. 연못도 지나고 중국 풍의 문도 여러 개 지났다. 문짝이 없는 삼문 형태인 패방(牌坊)는 중국 전통 양식을 모방해 만들었다고 한다. 그 가운데 정직탕평(正直蕩平), 고명유구(高明悠久)와 같은 사자성어가 적혀 있어 베트남 같지 않았다. 왕궁 면적은 생각보다 꽤 컸다. 가로, 세로가 각각 2km에 이르고, 왕궁을 둘러싼 해자의 길이가 10km라고 한다. 천천히 걸어서 구경하면 서너 시간은 족히 걸린다.

 

왕궁은 대부분 노란색을 칠해 놓아 화려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황제 즉위식을 거행하거나 황제가 업무를 보았다는 태화전(太和殿)은 온통 금빛으로 칠해 놓았다. 중국 자금성을 모방해 만들었다고 하지만 자금성과는 비교할 수 없이 작았다. 태화전 안에선 사진을 찍지 못 하게 했다. 왕궁 안을 이리저리 거닐었다. 화재로 사라진 근정전은 일부 회랑이 복원되어 있었다. 붉은색과 금빛으로 화려하게 만든 회랑을 따라 걸었다. 마침 어느 사진 모임에서 모델을 고용해 사진 촬영에 열중이었다. 좀 더 들어가니 황제가 책을 읽으며 휴식을 취했다는 태평루(太平樓)가 나왔고, 복원 공사중인 전각도 보였다. 건중루가 있던 자리는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의 폭격으로 완전히 폐허로 변했다. 전쟁으로 파괴된 부분은 그렇다 해도 왕궁 자체는 꽤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았다.



해자로 둘러싸인 왕궁이 보이기 시작했다. 붉은색 지붕을 한 건물이 오문이다.


모두 같은 색깔의 아오자이를 입은 여학생들이 단체로 소풍을 온 듯했다.



후에 왕궁의 남문에 해당하는 오문은 왕궁 입구로 쓰였다.



온통 금빛으로 칠한 태화전은 황제가 업무를 보던 곳이라 제법 화려함을 자랑했다.


멀리 오문과 패방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


왕궁이 워낙 넓고 더운 날씨다 보니 전각에서 휴식을 취하는 사람이 많았다.


근정전의 일부 회랑을 복원해 놓았다. 사진 모임에서 모델 촬영을 하고 있었다.


이끼가 잔뜩 낀 문에는 잡초까지 자라고 있어 세월의 흔적을 보여주고 있었다.


베트남 전쟁 중에 허물어진 왕궁내 전각을 보수하고 있다.


건중루에서 멀지 않은 곳에 멋진 정자 하나가 호젓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호수와 전각이 어우러진 모습이 나름 운치가 있었다.



건중루가 있던 곳은 폐허로 변해 복구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어느 전각에서 미술품을 진열해 놓고 판매를 하고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후에 ④  (2) 2018.08.30
[베트남] 후에 ③  (2) 2018.08.27
[베트남] 후에 ②  (4) 2018.08.24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베트남] 하노이 ⑤  (2) 2018.08.1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런투 2018.09.1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에를 가고 싶었는데 아기와 같이가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아기가 크면 같이 가볼까해요 ^^

  2. justin 2018.09.20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은 정말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나봐요~ 예전에 문화의 교류가 상당했나봅니다~! 기질도 비슷한건지 대기업들의 중국 공장들이 이제 대부분 베트남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 보리올 2018.09.21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거의 베트남은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아 우리와 비슷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옛 문화재를 보면서 그리 큰 차이를 느끼지 못 하겠더라.

 

지난 번에는 앙코르 와트(Angkor Wat)에서 일출을 보겠다고 새벽 5시에 일어나 툭툭이를 타고 갔었는데 이번에는 한낮에 자전거를 타고 앙코르 와트를 찾았다. 앙코르 톰에서 앙코르 와트로 이동하는 도중에 휴게소에서 볶음밥으로 점심을 때웠다. 날씨가 너무 뜨거워 나무 그늘에서 앙코르 와트를 싸고 있는 해자를 바라보며 한참을 쉬었다. 앙코르 와트엔 여전히 사람이 많았다. 앙코르 와트는 12세기 초에 수리야바르만 2(Suryavarman II)에 의해 창건된 사원이다. 처음엔 힌두교 사원으로 지었다가 나중에 불교사원으로 쓰였다고 한다. 옛 크메르 왕국의 뛰어난 건축 기술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종교 건축물 가운데 하나로 꼽히기 때문에 1992년 일찌감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엄청난 일출 인파로 붐볐던 호수는 한산했다. 호수를 한 바퀴 돌아 안으로 들어섰다. 대낮에 보는 앙코르 와트는 새벽보다 신비함이 좀 덜했다. 가장 높은 위치에 있는 중앙 성소부터 가기로 했다. 경사가 무척 급한 계단을 올라야 했다. 중앙탑과 그것을 둘러싼 네 개의 탑, 그리고 회랑으로 이루어진 이곳은 신성한 공간이라 게단을 오르기 전에 모자를 벗으라 하고 짧은 바지를 입은 사람은 천으로 다리를 감싸도록 한다. 회랑을 따라 걸으며 탁 트인 앙코르 와트의 풍경을 여유롭게 즐겼다. 그 아래 2층엔 목이 잘린 불상들이 많았다. 한켠에는 불상을 모아 간단하게 불전을 만들어 놓았다. 오렌지색 가사를 입은 스님 한 분이 스마트폰에 정신을 팔다가 손님이 시줏돈을 내놓으면 얼른 축문을 읽는다. 너무 세속적인 모습이라 웃음이 나왔다.

 

주먹으로 가슴을 치면 공명이 생긴다는 방을 거쳐 맨 아래에 있는 1층 회랑으로 내려섰다. 아래 회랑엔 엄청난 양의 부조가 벽면을 장식하고 있었다. 부조의 섬세함, 정교함이 돋보였다. 힌두 신화나 크메르 왕국의 군인들이 전쟁에 나가는 모습을 묘사하는 등 그 내용을 이해하면서 본다면 하루도 부족할 것 같았다. 오래 전에 무슨 기술이 있어서 이렇게 섬세하게 조각을 했을까 내심 놀랍기까지 했다. 한 번 보고 지나간 곳이기에 시간을 줄여 구경을 마쳤다. 어쩌면 날씨가 너무 더워 대충 건너뛰었는 지도 모른다. 3층에 걸쳐 있는 회랑만 모두 둘러보아도 엄청난 운동량이 될 것 같았다. 무거운 다리를 끌고 앙코로 와트 입구로 나왔다. 정자나무 아래서 30여 분을 쉬면서 새로 구입한 1.5리터 생수를 전부 마셔 버렸다.

 

 

앙코르 와트로 들어가는 문은 서쪽을 향하고 있었다. 해가 지는 서쪽은 사후세계 또는 죽음을 의미한다고 한다.

 

정면에서 바라다 보는 앙코르 와트. 수미산을 의미하는 중앙의 높은 탑을 네 개의 탑이 둘러싸고 있다.

 

 

 

앙코르 와트 상층부를 장식하고 있는 건축물에서 세월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상층부 성소로 오르는 계단은 경사가 상당히 심했다.

 

 

 

 

가장 높은 위치에서 바라본 앙코르 와트의 건축물과 바깥 풍경. 열기구가 한가롭게 하늘을 떠다니고 있다.

 

 

상층부 성소에서 만난 와불. 곳곳에 불상이 비치되어 있었고, 압살라 조각도 많이 눈에 띄었다.

 

 

2층엔 회랑 외에도 불상을 모아 만든 불전이 있어 참배객들을 받았다.

 

 

 

 

1층 회랑엔 섬세한 부조가 끝없이 새겨져 있었다. 힌두 신화의 내용이나 전투 장면, 전쟁에 나가는 모습 등이 많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6.19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앙코르와트를 직접 보시다니 부럽습니다. 그런데 왜 예전부터 이나라 저나라 머리가 잘린 불상이 많은걸까요?

    • 보리올 2016.06.19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는 청춘이고 나는 노년에 들었는데 젊은 네가 왜 부러워하는지 모르겠다. 영원하지는 않지만 이제 시간은 네 것인데 말이다. 불상의 목이 잘린 이유는 나도 잘 모르겠다. 타 종교의 배타적 신념이나 다산 등을 노린 미신이 아닐까 싶구나.

 

이베리아 반도에 위치한 포르투갈은 스페인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스페인과는 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스페인에 비해서는 더 조용하고 시골스럽다고나 할까. 그래도 15세기 대항해시대엔 식민지를 찾아 세계를 주유한 나라 중의 하나였다. 브라질과 마카오가 대표적인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다. 포르투갈의 대항해시대를 이야기할 때 보르고냐 왕조의 뒤를 이어 아비스 왕조를 연 동 주앙 1세와 그의 셋째 아들 동 엔히크(Dom Henrique) 왕자의 역할을 간과할 수는 없다. 포르투갈 어디에서나 엔히크 왕자와 관련된 유적을 접할 수 있지만 포르투에서 가장 큰 대성당(Se do Porto)으로 오르는 길목에서 그의 청동 기마상을 만날 수 있었다.

 

대성당은 첫 눈에 보기에도 그 고색창연한 모습에 절로 외경심이 들었다.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12세기에 지어졌다지만 여러 차례 개축을 하는 과정에서 각종 건축 양식이 접목되어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정면에서 바라보면 고딕 양식의 종탑 두 개가 먼저 눈에 띄고 회랑은 18세기 아줄레주로 장식되어 있었다. 실내는 그리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바로크 풍의 프레스코화와 스테인드글라스가 눈에 들어왔다. 높은 언덕 위에 대성당이 지어져 그 앞 광장에 서면 포르투의 도심을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다. 일종의 자연 전망대로 도우루 강도 내려다 보이고 하얀 벽과 붉은 지붕으로 지어진 많은 건축물들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침 해가 내려앉는 석양 무렵이라 포르투의 도심 풍경이 더욱 환상적으로 보이지 않았나 싶다. 내가 마치 동화속 마을에 들어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줄레주 장식이 돋보이는 성 일데폰소 성당(Igreja de Santo Ildefonso)은 아주 멋진 건물이었다.

오래 전에 세워진 성당을 헐고 1739년에 이 성당을 새로 지었다고 한다.

 

 

성 일데폰소 성당에서 포르투 대성당으로 가면서 마주친 도심 풍경

 

대성당으로 오르는데 항해왕자 동 엔히크의 청동 기마상이 먼저 손님을 맞는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석양을 맞았다. 포르투 도심을 보기에 아주 좋은 전망대였다.

 

대성당 앞 광장에 십자가처럼 세워진 페로우리뇨(Pelourinho)는 우아한 모습과는 달리 죄인을 묶어놓고

매질을 하던 곳이라고 한다.

 

 

 

 

여러 가지 건축 양식이 혼재된 포르투 대성당은 포르투를 대표하는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산티아고 순례길 가운데 하나인 포르투갈 길이 대성당 앞을 지나고 있었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바라본 포르투 역사지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6.01.27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①  (0) 2016.01.21
[프랑스] 루르드 ④  (0) 2016.01.05
[프랑스] 루르드 ③  (2) 2016.01.0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하철을 갈아타고 예원(豫園, 위위안)을 찾아갔다. 예원 또한 상하이 관광의 필수 코스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예원으로 접근하면서 예원상장(豫園商)으로 들어섰다. 내 눈이 휘둥그레졌다. 좁은 골목 양쪽으로 전통 물품을 파는 가게들이 늘어서있고 하늘로 뻗은 건물 처마가 범상치 않았다. 우리 나라 한옥마을과 재래시장이 섞인 분위기를 풍겼다. 상하이 같은 도시에서 이런 전통 가옥을 그대로 보전한 곳이 있다니 정말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다. 고층 건물 세우기를 마치 경제 발전의 상징으로 삼는 중국에서 예외를 보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여기를 방문하는 중국인들이 엄청 많았다. 골목마다 시끌법적한 중국어로 가득했다.

 

예원은 명나라 관리였던 반윤단(潘允端)이 부친을 위해 정원을 만들기 시작해 20년 만인 1577년 완공을 보았다 한다. 정자와 누각, 정원, , 호수가 적절하게 잘 어울려 중국적인 색채가 강한 정원을 만들어 놓았다. 아기자기한 건물이 하얀 담장과 구불구불한 회랑, 여러 형태의 문과 어울려 독특한 양식의 정원을 구성하고 있었다. 이것이 명대의 건축 양식이라는데 그건 잘 모르겠고, 그저 중국 냄새 물씬 풍기는 정원을 둘러본 것으로 난 충분히 만족했다. 이 정원을 한 바퀴 돌고나서 문득 떠오른 생각은 숨바꼭질하기에 여기보다 좋은 곳은 없겠단 것이었다.

 

예원을 가게 되면 꼭 들러보라는 남상만두점(南翔饅頭店, 난상만터우덴)을 찾아갔다. 워낙 유명한 곳이라 이곳 만두를 맛보라는 사람들이 많았다. 1층에 길게 줄을 서서 테이크 아웃할 수도 있지만, 2층으로 올라가면 테이블에 앉아 주문을 할 수 있다. 테이블에서 시키면 당연히 가격이 좀 비싸진다. 1층 긴 줄에서 차례를 기다리다가 제 풀에 지쳐 2층으로 올라갔다. 이 집의 유명 메뉴 중 하나인 샤오롱바오(小籠包)를 시켰다. 만두를 입에 물면 만두 속에서 육즙이 툭 터져나오는 특이한 방식으로 만들었다. 우리 만두와는 많이 달랐다. 근데 맛있다는 소문에 비해선 맛은 그저그랬다. 이걸 길게 줄을 서서 사먹었다면 무척이나 억울할 뻔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