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노르웨이 피오르드 트레킹 ②] 프레이케스톨렌(Preikestolen)

산에 들다 - 유럽

by 보리올 2016. 11. 8. 09:30

본문

 

스타방게르(Stavanger)에서 타우(Tau) 행 페리를 탔다. 20분 만에 바다 건너에 도착해 프레이케스톨렌으로 향했다.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았다. 우리 딴에는 무척 일찍 움직였다고 생각했는데 프레이케스톨렌의 유명세를 반영하듯 주차장엔 먼저 온 차량들이 꽤 많았다. 프레이케스톨렌까지는 왕복 8km에 네 시간이 소요되는 그리 어렵지 않은 산행 코스였다. 마치 마을 뒷산을 오르는 기분이랄까. 하지만 바윗길을 걸어 고개 세 개를 넘는 데도 꽤나 땀을 흘려야 했다. 산길을 덮은 안개 속 습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산길은 돌을 가지런히 놓거나 습지 구간엔 판잣길을 만들어 놓는 등 제법 잘 정비되어 있었다. 산행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길가에서 2013~2014년 시즌에 네팔 세르파들이 이 등산로를 정비했다는 표식을 발견했다. 무슨 까닭으로 네팔 세르파들이 노르웨이까지 와서 등산로를 정비한 것인지 궁금증이 일었지만 어디서도 답을 얻진 못했다.

 

프레이케스톨렌은 연단이란 의미의 퓰피트 락(Pulpit Rock)이란 이름으로도 불린다. 벼랑 끝에 자리잡은 커다란 넙적바위를 일컫는데, 뤼세 피오르드(Lysefjorden)를 내려다 보는 풍경이 뛰어나 꽤 유명한 관광지로 꼽힌다. 프레이케스톨렌으로 다가서는 마지막 구간은 낭떠러지 옆으로 난 길을 걸어야 했다. 고소 공포증이 있는 한 중국인 아가씨가 천길 낭떠러지가 무섭다고 주저앉더니 지나가는 나에게 도움을 청한다. 내 배낭 끈을 두 손으로 잡고서 프레이케스톨렌으로 올랐다. 절벽 아래에 뤼세 피오르드가 자리잡고 있지만 안개가 자욱해 바다는 전혀 볼 수가 없었다. 안개 사이로 가끔씩 보이는 시커먼 벼랑과 온통 하얀 안개뿐인 피오르드를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사람들은 벼랑 끝에 앉거나 거기서 과감한 포즈를 취하는 것으로 자신의 용기를 보여주고 있었다. 바닥에 엎드려 아래를 내려다 보는 사람도 물론 있었다. 혼잡한 인파를 피해 프레이케스톨렌 뒤에 있는 바위로 올랐다. 네모진 형태의 넙적바위를 위에서 더 자세히 볼 수가 있었다.

 

주차장에 세워진 안내판에서 바로 산행을 시작할 수 있었다.

 

네팔 세르파들이 이 등산로를 정비했다는 내용을 알리는 표식이 길가에 붙어 있었다.

 

 

 

그 아름답다는 피오르드 경치가 안개에 가리는 것은 아닌지 내심 가슴을 졸여야 했다.

안개 아래에 숨은 곳이 피오르드인지 호수인지도 알 수가 없었다.

 

 

대부분 바위로 이루어진 산길 주변으로 제법 무성한 초목이 나타나곤 했다.

 

 

절벽을 따라 오르는 마지막 구간을 지나치니 프레이케스톨렌이 눈에 들어왔다.

 

 

벼랑 끝에 앉거나 거기서 양팔을 벌리고 사진을 찍는 것으로 사람들은 자신의 용기를 자랑했다.

 

 

안개가 자욱하게 끼어 피오르드는 전혀 보이지도 않았다.

 

 

바닥에 바싹 엎드려 안전한 자세로 벼랑 아래를 내려다 보는 사람도 있었다.

 

 

 

 

비록 안개가 피오르드를 가리긴 했지만 안개 위로 드러난 풍경만으로도 충분히 감격스러웠다.

 

 

 

 

 

프레이케스톨렌 뒤에 있는 바위에 올라 더 높은 위치에서, 더 넓은 풍경을 바라보고 싶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