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항편을 이용해 카트만두까지 곧장 7시간을 날아갔다. 직항편이 생기기 전에는 방콕을 경유해 가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방콕에서 다양한 길거리 음식을 맛보고 트레킹으로 지친 육신을 태국 마사지로 풀어줄 기회가 있었는데, 직항 때문에 그런 낭만이 줄어든 것이다. 비행기에는 서양인 탑승객들이 제법 많이 보였다. 네팔 들어가는 경유지로 인천공항이 많이 알려졌다는 이야기가 아닌가. 카트만두 공항으로 착륙을 시도하는 항공기 창문을 통해 네팔의 산악 지형을 내려다볼 수 있었다. 산능선이나 강변에 논과 밭이 포진해 있었다. 한 평 땅을 개간하기 위해 땀흘린 농부들의 노고가 보이는 듯 했다. 그 사이를 구불구불 강줄기 하나가 한가롭게 지나고 있었다.

 

 

 

 

카트만두는 한 나라의 수도라고 하기엔 좀 촌스런 구석이 있다.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는 번듯한 고층 건물 하나 없다. 그래도 난 카트만두처럼 세월의 흔적을 머금은 오래된 거리와 건물들을 가지고 있는 도시가 좋다. 어쩌면 도시 그 자체보다도 그 안에서 커다란 욕심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더 매력적인지도 모른다. 물론 그럴 리는 없겠지만 세상 물정 모르는 순박한 사람들만 모여사는 도시 같아 보였다. 이번에는 몇 군데 관광지를 제외하곤 카트만두를 많이 돌아다니진 못했다. 하지만 카트만두 변두리에서 찍은 이 빨래터와 빨래를 널어놓은 광경에 마음이 끌렸다. 우리도 이들처럼 고단한 삶을 운명이라 생각하고 살았던 적이 있었는데 우리 기억에선 모두 잊혀진 것 같다.

 

 

 

현지 여행사 장정모 사장의 초청으로 카트만두 외국인 전용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이와 비슷한 보전 그리허는 몇 번 다녀온 적이 있지만 이곳은 처음이었다. 보전 그리허와 비슷하면서도 분위기는 좀 달랐다. 규모도 좀 적은 것 같았다. 저녁으로는 달밧이 먼저 나왔고 우리 잔에는 럭시가 가득 채워졌다. 식사가 모두 끝나면 네팔 전통춤 공연이 뒤따랐다. 음악에 맞춰 무희들이 현란한 동작으로 춤을 선보인다. 모두들 흥에 겨워지면 손님들 손을 이끌어 함께 둥실둥실 춤을 춘다. 계속 따라주는 럭시에 흥겨운 음악과 춤을 곁들여 카트만두의 밤은 점점 취해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박타푸르  (4) 2014.03.22
[네팔] 카트만두 - 스와얌부나트/보우더나트/파슈파티나트  (4) 2014.03.21
[네팔] 카트만두  (6) 2014.03.19
[네팔] 포카라  (2) 2014.03.18
[네팔] 박타푸르  (0) 2013.10.21
[네팔] 보우더나트  (4) 2013.10.2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PA-해룡이 2014.03.1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룡~ 카트만두 말로만 들어봤는데.. 직접보니 장관입니다~ 저도 기회되면 꼭 놀러가보고싶네룡 ;-)

    • 보리올 2014.03.19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인천항의 마스코트가 해룡이인 모양이죠? 이름을 아주 잘 지었네요. 카트만두와 히말라야는 살아 생전 꼭 한 번은 다녀오시길 강추합니다.

  2. SUPERCOOL. 2014.03.19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 분위기가 참 훈훈하네요!

  3. Justin 2014.03.24 0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네팔가보고 싶습니다! 그래도 죽기전에 에베르스트 정상 한번 가봐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전에 네팔가기전에 저도 꼭 방콕을 경유해서 가야겠네요 ~ 하하!

    • 보리올 2014.03.2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희들이야 세월이 창창한데 어디를 가고 싶다고 염원하면 언젠가 가지 않겠냐? 올해라도 나랑 시간을 내보는 것은 어떨런지? 에베레스트 정상은 가기 힘들겠지만 그래도 네팔에는 다시 가고 싶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