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폴리스 밸리(Annapolis Valley)가 마이너스(Minas) 만으로 흘러 들어가는 지점에 울프빌(Wolfeville)이란 마을이 있다. 인구 4,200명을 가진 도시로 아나폴리스 로얄 동쪽으로 100km 정도 떨어져 있다. 포도 재배에 적합한 기후 조건를 지니고 있어 포도밭과 와이너리가 많은 지역이다. 1838년에 세워진 유서 깊은 아카디아 대학교(Acadia University)도 이 마을에 있다. 하지만 울프빌을 가장 유명하게 만든 것은 아무래도 그랑프리(Grand Pre) 역사 유적지가 아닌가 싶다. 이 지역은 프랑스계 정착민인 아카디아인이 1680년부터 수로를 건설해 농사를 짓던 곳이었다. 하지만 영국군이 전쟁에 승리하면서 영국에 충성 맹세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1755년 아카디아인들이 대규모 추방을 당한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그랑프리 안에 있는 교회 앞에는 미국 시인 롱펠로우(Henry Wadsworth Longfellow)<에반젤린(Evangeline)>이란 시에 나오는 주인공 에반젤린이 사랑하는 연인 가브리엘을 기다리는 모습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허공을 바라보는 그녀의 우수에 찬 눈빛에 가슴이 짠해진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롱펠로우의 흉상이 세워져 있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 역사 유적지는 2012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받기도 했다.

 

핼리팩스에서 101번 하이웨이를 타고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울프빌에 닿았다.

 

 

 

1838년에 세워진 아카디아 대학교는 학부생와 대학원생 모두 합쳐 3,700명을 가진 크진 않지만 알찬 대학으로 알려져 있다.

 

 

 

울프빌에도 포도밭과 와이너리가 늘어나는 추세다. 비수기라 문을 열지 않아 뮤어 머리(Muir Murray) 와이너리를 사진으로만 담았다.

 

 

 

 

 

 

캐나다 역사 유적지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그랑프리를 찾았다. 옛 농지는 모두 푸른 초지로 변했다.

 

 

 

 

그랑프리 안에 세워진 에반젤린 동상과 교회 건물. 캐나다에 현존하는 장로교회 가운데 가장 오래된 교회다.

 

 

아카디아인 추방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에반젤린이란 시로 노래한 롱펠로우의 흉상

 

 

 

 

그랑프리 북쪽에 자리잡은 에반젤린 비치에서 하루를 마감하는 태양을 지켜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키트 2020.07.17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글 잘보고가용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