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를 쉬었다고 몸 상태가 금방 달라지진 않았다. 그래도 정신적인 안정을 찾는 데는 도움이 된 듯 했다. 하루를 쉬었으니 힘을 내 오르자고 일행들을 격려했다. 마낭을 출발해 야크 카르카(Yak Kharka)로 향한다. 카르카란 목동들이 머물며 가축을 치던 방목지로 보면 된다. 예전에는 여름철에만 목동들이 머물던 곳이었는데, 트레커들이 밀려들면서 여기에 로지들이 들어선 것이다. 그렇지만 숙박시설이 그리 많진 않은 듯 했다. 그래서 껄빌이 새벽 5시 반에 카고백 하나를 들처메고 먼저 출발하였다. 그곳은 하루 세 끼를 로지에서 먹어야만 방을 준다고 한다. 방값을 흥정하기는 커녕 로지 주인의 처분만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거 완전히 배짱 장사다.

 

마낭을 벗어나자, 부드러운 아침 햇살에 아침밥을 짓는 연기가 모락모락 하늘로 올라간다. 마음속 걱정을 한 순간에 잊게 만든 평온한 마을 풍경이었다. 어디에서 이 많은 트레커들이 쏟아져 나왔는지 사람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진다. 우리 일행의 속도가 너무 느려 모두들 우리를 추월해 갔다. 그들이 발을 내딛을 때마다 메마른 땅에선 먼지가 폴폴 일어났다. 뒤에서 그 먼지를 들이켜야 하는 신세에 짜증이 난다. 더구나 앞에서 먼지가 일면 나도 모르게 숨을 참다가 머리가 띵해오는 경우가 많았다. 빨리 이 구간을 벗어나는 길 외에는 방도가 없었다. 오늘 운행거리는 천천히 걸어도 4시간이면 충분하다고 했지만 우리는 5시간이나 걸렸다. 야크 카르카가 그리 멀지 않은 지점에서 해발고도 4,000m를 통과했다. 손가락 네 개를 펼쳐들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최정숙 회장과 나를 제외하곤 다들 처음 접해보는 고도라 하이파이브로 서로를 축하해줬다.

  

정오를 넘어 야크 카르카에 도착했다. 껄빌이 잡아놓은 로지에서 점심을 시켜 먹었다. 딱히 할일이 없었다. 모두들 낮잠을 자려는 눈치라 난 혼자서 카메라를 들고 뒷산에 올랐다. 야크 카르카란 지명에 걸맞게 야크 몇 마리가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었다. 계곡 건너편에도 야크 몇 마리가 위험스런 곡예를 벌이며 벼랑을 타고 있었다. 어린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어미도 있었다. 부드러운 빛을 받으며 조용히 버티고 선 안나푸르나 연봉과 강가푸르나를 하염없이 쳐다보다가 마을로 내려왔다. 시간이 왜 이리 더디 흐르는지 모르겠다. 마음껏 여유를 부리는데도 시간은 오히려 더 느리게 흐르는 느낌이다. 방으로 돌아와 오랜만에 책을 들었다. 책은 역시 훌륭한 수면제였다. 나도 모르게 살짝 잠이 들었던 모양이다.

 

스님 두 분이 저녁 식사를 마다한다. 아무리 힘이 들어도 지금까지는 식사를 마다하지 않았는데 이거 큰 일이다. 해발 4,000m를 넘기면서 고소 증세가 더 악화된 모양이다. 얼마 남지 않은 누룽지라도 끓여 드시라고 방으로 넣어 드렸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식당에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버틸 수 있을 때까지 버텼지만 저녁 7시 반이 되자 모두들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이 긴긴 밤을 또 어찌 보내야 한단 말인가. 잠은 오지 않고 엎치락 뒤치락하다가 이진우 선배로부터 중국 근대사 강의를 듣게 되었다. 이 양반은 언제 중국에 대해 이리 깊게 공부를 했는지 손문과 장개석, 송미령에 얽힌 이야기를 한없이 이어간다. 덕분에 밤이 무척 짧아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