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티롤(Tyrol) 주의 주도인 인스부르크(Innsbruck)를 오랜 만에 다시 찾았다. 30년 전 모습과 크게 변한 것은 없었지만 관광객 숫자는 엄청나게 불어났다. 특히 중국과 한국 단체관광객이 유독 많았다. 인구 13만 명의 인스부르크는 동계 스포츠의 메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심 뒤로 높이 솟은 산에는 빙하와 만년설이 남아있고, 설질도 좋은 편이라 연중 스키를 즐길 수 있다. 그런 까닭에 1964년과 1976년에 두 차례나 동계 올림픽을 개최하기도 했다.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보듬고 있는 까닭에 관광산업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다. 보고 즐길 거리가 많아 꼼꼼히 보려면 하루, 이틀로는 어림도 없지만 우린 시간이 많지 않아 도심만 살짝 둘러보기로 했다.

 

인스부르크의 올드타운(Aldstadt)은 그리 크지 않다. 하지만 그 속에 다양한 색상을 자랑하는 중세풍 건물들이 들어서 있어 우아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마리아 테레지아(Maria Teresia) 거리 정중앙에 있는 성 안나 기념탑(Annasaule) 앞에 섰다. 1703년에 세워진 이 탑은 티롤을 침공한 바이에른 군대를 격퇴한 것을 기념하고 있다. 여기서부터 타운 스퀘어를 거쳐 황금 지붕(Golden Roof)에 이르는 구간을 걸었다. 가까운 거리였지만 인스부르크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에 해당한다. 시청사와 다양한 색상의 건물들이 도열해 있고, 그 뒤론 멋진 산악 풍경까지 드러났다. 너무나 아름다운 조합이었다. 황금 지붕은 2,657개의 도금 동판으로 만들어진 테라스 지붕을 말한다. 1420년 지어져 당시 황제였던 막시밀리안 1(Maximilian I)가 광장에서 벌어지는 행사를 관람하던 곳이었다고 한다.

 

마리아 테레지아 거리의 중심에 우뚝 서있는 성 안나 기념탑

 

성 안나 기념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인스부르크 시청사가 눈에 띈다.

 

 

마리아 테레지아 거리 주변엔 성당이 많아 높이 솟은 종탑이 종종 눈에 들어왔다.

 

 

 

타운 스퀘어의 거리 풍경

 

 

 

타운 스퀘어에서 황금 지붕으로 이동하면서 눈에 들어온 거리 풍경

 

 

 

인스부르크의 랜드마크에 해당하는 황금 지붕은 규모가 작아 웅장함과는 좀 거리가 있었다.

 

 

 

 

 

 

 

황금 지붕 주변에 포진한 건물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휘게라이프 Gwho 2020.04.10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좋아지면 방문해보고싶네요 ㅎ

  2. ☆찐 여행자☆ 2020.04.11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멋진 여행지죠!^^ 잘보고 갑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