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부르크에서 독일로 바로 넘어갈까 하다가 오스트리아를 이렇게 빨리 떠나기가 좀 아쉽단 생각이 들었다. 알프스 산록에 있는 어느 마을에서 하루 묵으면 어떨까 싶었다. 딸에게 부탁해 인스부르크 서쪽에 있는 아주 작은 마을에 에어비앤비 숙소를 찾았다. 제펠트(Seefeld)를 지나 옵스테이그(Obsteig)라는 마을에 있는 숙소였는데, 구글 지도에는 아슈란트(Aschland)라 표시되어 있었다. 숙소는 일반적인 하우스가 아니라 일종의 로지 같았다. 예쁜 3층 건물도 마음에 들었지만 숙소를 에워싼 산악 풍경이 너무나 아름다웠다. 일찍 체크인을 하곤 테라스에서 뒷산을 바라보며 와인과 맥주로 대낮부터 건배를 했다. 왁자지껄한 우리 모습을 고양이 한 마리가 재밌다는듯 지켜보았다. 해질 녘에 마을 구경 겸해서 산책에 나섰다. 평온하고 한가로운 마을도, 산자락에 펼쳐진 초원도 인상적이었고, 서쪽 산자락으로 내려앉는 태양도 멋진 하루를 장식해주었다. 이렇게 멋진 산골 마을을 찾은 행운에다 이번 여행을 이런 힐링의 장소에서 마치게 되어 행복한 마음이 솟구쳤다.

 

 

인스부르크 서쪽에 있는 텔프스(Telfs)는 알프스 자락에 안긴 도심 풍경이 꽤 아름다웠다.

 

 

옵스테이그에 도착해 차로 마을을 둘러보곤 아슈란트에 있는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에 체크인을 마치고 테라스에서 뒷산을 바라보며 맥주와 와인으로 축배를 들었다.

 

 

 

 

 

 

마을을 둘러보러 밖으로 나왔다. 마을을 둘러싼 산악 풍경에 가슴이 설렜다.

 

 

 

 

마을 뒤에 위치한 언덕에 올라 산자락으로 떨어지는 해를 지켜보았다.

 

 

아침에 일어나 테라스에서 산봉우리에 내려앉은 아침 햇살을 감상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4.2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속 풍경이 너무 아름답네요~
    잘 보고 구독누르고 갑니다. 자주 소통해요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