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이를 데리고 퀘벡시티로 가는 길에 가장 먼저 들른 곳은 몽 트랑블랑(Mont Tremblant). 한번 다녀간 곳이라고 산세와 마을이 눈에 익었다. 여긴 캐나다 단풍을 대표하는 명소로 알려져 있다. 단풍으론 온타리오의 알공퀸 주립공원과 쌍벽을 이룬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몽 트랑블랑은 스키 리조트로 개발된 곳이다. 산자락에 리조트 시설이 꽤 넓게 자리잡고 있음에도 자연과 잘 어우러져 그리 요란스럽진 않았다. 혹자는 이 스키 리조트가 캐나다에서 가장 크다고 하며 밴쿠버 인근에 있는 휘슬러와 비교하기도 한다. 두 군데를 모두 다녀온 사람에겐 가당치도 않은 소리다. 휘슬러는 해발 2,160m의 산세에 슬로프 200개를 가지고 있는 반면 몽 트랑블랑은 해발 875m, 슬로프 95개로 비교가 되지 않는다. 캐나다 로키에 145개의 슬로프를 가진 레이크 루이스 스키 리조트도 있다.

 

트랑블랑 호숫가에 있는 부두에서 보트 뒤로 펼쳐진 몽 트랑블랑 산자락의 단풍을 먼저 만났다. 붉으죽죽하고 노르스름한 단풍이 우리 눈 앞에 나타난 것이다. 그 안에 동화책에서나 볼 수 있는 파스텔 풍의 마을이 다소곳이 자리잡고 있었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마을부터 둘러본 뒤에 무료 곤돌라를 타고 어퍼 빌리지로 올랐다. 광장에는 아이들을 위한 놀이기구와 인공암벽이 설치되어 있었다. 가족 단위로 놀러온 사람들이 많았다. 단풍이 만개한 숲길을 걸어 산중턱까지 걸어 올랐다. 알록달록한 단풍과 파스텔 풍의 마을이 어우러져 한층 기품을 뽐냈고, 눈 아래 트랑블랑 호수 건너편으로는 또 다른 단풍이 펼쳐졌다. 하늘의 시샘인지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서둘러 차로 돌아와 몬트리올로 향했다.





보트가 계류된 부두에서 호수 건너편으로 펼쳐진 단풍을 감상할 수 있었다.





울긋불긋한 산자락을 지척에 두고 호숫가를 걷는 재미 또한 쏠쏠했다.




우리 모두 관광객 모드로 전환해 가게를 기웃거리며 느긋하게 마을을 한 바퀴 돌아보았다.


곤돌라를 타고 올라간 어퍼 빌리지엔 어린이를 위한 시설이 의외로 많았다.





돈을 내고 타는 곤돌라 대신에 산중턱까지 두 발로 걸어올랐다. 트랑블랑 호수를 배경으로 둔 아름다운 마을이 눈에 들어왔다.




차를 가지고 카지노로 올랐다. 마을에서 본 단풍보단 훨씬 가까이서 단풍을 볼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1.15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지은 건물들도 다 단풍이 든 것 같아요~! 자연과 조화롭게 어우러져있는 것이 좋습니다!

    • 보리올 2017.11.16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이 지은 인공물이 많으면 대체적으로 자연과 부조화를 보이는데, 몽 트랑블랑은 그 두 가지가 꽤 잘 어울리는 곳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