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리옹 국립공원을 벗어나 가스페 명물 중 하나인 페르세 락(Perce Rock)을 보기 위해 차를 몰아 페르세로 갔다. 과거엔 작은 어촌이었던 이 마을은 풍화와 침식을 통해 자연이 만든 이 바위 덕분에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요즘은 관광업으로 먹고 사는 도시로 변했다. 온 도시에 사람들로 바글바글하다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았다.

 

페르세 락은 길이가 433m에 높이 88m의 크기를 가졌다. 마치 코끼리 한 마리가 바다로 드는 모습이라고 한다. 하지만 내 눈에는 큰 범선 한 척이 바다로 나가고 있는 듯 했다. 이 바위는 퀘벡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바위에 20m 높이의 아치형 구멍이 나 있어 더 유명해졌다. 1607년 캐나다 초기 탐험가 중 하나인 사무엘 드 샹플랑이 페르세라 이름을 지었다. 원래 페르세란 단어는 구멍이 뚫려 있다는 의미라고 한다.

 

 

페르세 선착장은 길게 바다로 뻗어 있었다. 페르세 락을 보기에 더없이 좋은 지점이었다. 일몰 직전의 낮게 깔린 햇빛을 받아 붉게 물든 바위가 꽤나 신비롭게 보였다. 빛은 금방 사라지고 말았다. 선착장에는 고등어 낚시꾼과 구경꾼들이 섞여 사람들로 무척 붐볐다. 그런데 대부분 전문적인 낚시꾼이라기 보다는 낚시대를 빌려 재미로 하는 수준이었다. 고기를 낚아 올리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어쩌다 한 마리 낚아 올리면 주위의 부러운 눈초리를 받는 그런 식이었다.

 

 

 

 

페르세에서 좀 떨어진 바닷가 캠핑장에서 야영을 했다. 페르세 구경을 한다고 저녁이 늦었다. 장작을 태운 잔불에 소고기 스테이크를 구워 와인 한 잔 곁들이는 여유도 부렸다. 하늘엔 별들이 총총하고 바다 건너 가스페 반도에선 등대 불빛이 켜졌다, 꺼졌다를 반복한다. 이런 날은 비박을 하는 것이 훨씬 낭만적일 것 같았다. 원두막처럼 지붕이 있는 데크 위에 잠자리를 마련했다. 땅으로 쏟아지는 별들을 가슴에 담으며 잠을 청했다. 한 가지 예상치 못한 문제는 피에 굶주린 모기들이 너무 많았다는 것이었다. 밤새 얼마나 헌혈을 했는지 머리가 울퉁불퉁해졌다.

 

 

 

다음 날 아침, 페르세 락을 바로 곁에서 볼 수 있다는 전망대를 찾았다. 그 입구에 조그만 매표소를 지어놓고 1불씩 입장료를 받는다. 어제와는 완전히 다른 각도에서 페르세 락을 볼 수가 있었다. 전망대 아래로 내려서면 페르세 락으로 연결되는 바닷길로 다가설 수가 있었다. 썰물에만 수면 위로 길이 나타난다고 한다. 아쉽게도 우리는 그 길을 볼 수도, 걸어갈 수도 없었다.  

 

페르세 락 건너편에 마치 고래등처럼 생긴 섬 하나가 있었다. 보나벤처(Bonaventure)라 불리는 이 섬은 수십 만 마리의 부비새(가넷)가 서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배를 타고 서식지까지 다가갈 수도 있지만 우리는 갈 길이 바빠 그냥 페르세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