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하와이] 할레아칼라 국립공원 ①

산에 들다 - 미국

by 보리올 2016. 7. 12. 08:02

본문

 

마우이(Maui) 섬에 있는 할레아칼라 국립공원(Haleakala National Park)은 산정에서 바라보는 일출, 일몰로도 유명하지만 분화구 내부를 걸을 수 있는 트레킹 코스 또한 유명하다.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할레아칼라 분화구의 둘레가 무려 34km나 되니 그 크기를 가늠하기도 어렵다. 우리가 걸을 코스는 할레아칼라 방문자 센터가 있는 해발 2,969m 지점에서 슬라이딩 샌즈 트레일(Sliding Sands Trail)을 타고 분화구 바닥으로 내려간다. 그 다음에는 할레마우우 트레일(Halemauu Trail)을 이용해 공원 도로와 만나는 할레마우우 트레일헤드에서 산행을 마친다. 총 길이 18km의 짧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그리 힘이 들진 않았다. 할레아칼라는 하와이 원주민 부족의 말로태양의 집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마우이의 한 부족장이 일몰을 늦추기 위해 올가미로 태양을 낚아 이곳에 붙들어 맸다는 전설에서 유래되었다.

 

슬라이딩 샌즈 트레일에서 트레킹을 시작했다. 해발 3,000m 가까운 고소에 있기 때문에 약간 숨이 가픈 듯 했다. 길은 처음부터 줄곧 내리막이었다. 1790년에 마지막으로 분화한 할레아칼라 화산은 큰 분화구 안에 크고 작은 새끼화산들이 포진해 있었다. 다시 말해, 시간을 달리한 여러 개 화산이 한 지역에 공존하고 있는 것이다. 위에서 분화구를 내려다 보는 조망이 아주 뛰어났다. 낮게 깔린 아침햇살도 아름다운 풍경을 만드는데 제 몫을 톡톡히 했다. 여긴 누렇고 저긴 붉은 색조를 띈 지형이 나타났고, 어느 곳은 짙은 갈색을 띄고 있었다. 영화 <마션>에 나온 화성의 모습과 비슷하단 생각이 들었다. 그 독특한 풍경에 시종 입을 다물기 어려웠다. 산기슭에는 실버스워드(Silversword)라 불리는 은검초(銀劍草)가 자라고 있었다. 해발 2,100m 이상에서만 자생하는 희귀종으로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식물이다. 평생 딱 한 차례 꽃을 피우곤 죽는다 해서 문득 고향으로 회귀하는 연어가 떠올랐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