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호주] 울런공 ②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by 보리올 2018. 4. 13. 01:17

본문



울런공 헤드 등대가 있는 프래그스태프 포인트에서 맘껏 남대양의 시원한 풍경을 눈에 넣었다. 바닷가 바위 끝에 서서 엄청난 파도가 밀려오는 장면도 지켜봤다. 다이내믹한 파도는 마치 하와이에서 보았던 것과 비슷했다. 그 높은 파도를 타기 위해 바다로 뛰어드는 친구들이 몇 명 있었다. 한 번 파도를 타는데 그 준비에 시간이 꽤 많이 걸렸다. 해변으로 내려서 모래 위를 걸었다. 사람이 없어 나 혼자 해변을 독차지하다시피 했다. 아무리 평일이라 해도 이렇게 좋은 모래사장에서 해수욕을 하거나 선탠을 즐기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오히려 신기했다. 해변은 끝도 없이 길었다. 앞으론 검은 연기를 뿜어내는 공장이 있었고, 뒤를 돌아보면 울런공 헤드 등대가 눈에 들어왔다. 중간에 있는 출구에서 해변을 벗어나 랭 공원(Lang Park)으로 들어섰다. 사실 공원보다는 그 옆에 있는 일라와라(Illawarra) 맥주 공장이 더 관심을 끌었고, 거기서 직접 만든 맥주, 섬머 에일(Summer Ale) 한 잔을 마시니 갈증이 모두 사라지는 것 같았다.





우리에겐 꽤나 위협적으로 보이는 커다란 파도를 타고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바닷가 바위 위에서 찾아낸 여러 가지 문양들








아무도 없는 광활한 해변을 홀로 거닐며 드넓은 남대양을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해변에서 벗어나 시민들을 위한 행사장으로 잘 알려진 랭 공원으로 빠져 나왔다.




직접 만든 맥주를 파는 일라와라 맥주공장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