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안 휘슬러 리조트는 몇 번 찾은 적은 있지만 휘슬러 산(2,160m)을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휘슬러 산의 원래 이름은 런던(London)이었다. 하지만 이름이 붙여진지  얼마 되지 않아 이름이 바뀌게 된다. 이 산에 많이 서식하는 마멋(Marmot)이 경고음으로 휙휙 불어대는 소리가 꼭 휘파람 소리 같다고 휘슬러란 이름을 얻게 된 것이다. 이곳은 한동안 접근이 어려웠던 오지였는데, 1965년 스키장으로 연결되는 99번 하이웨이가 건설되고 나서야 비약적인 발전을 하게 된다.

 

싱잉 패스(Singing Pass)와 뮤지컬 범프(Musical Bumps)를 경유해 휘슬러 산을 오르려고 휘슬러 빌리지 안에 있는 산행 기점으로 갔다. 산악자전거가 휙휙 내리 꽂히는 슬로프를 따라 500m쯤 걸어 올랐지만, 도저히 오후 4시까지는 휘슬러 정상에 도착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산행을 같이 하는 동행들의 발걸음이 그리 빠르지 않은 때문이었다. 리프트 운행시간 안에 도착하지 못하면 그 기나긴 슬로프를 걸어 내려와야 한다. 잠시 고민을 하다가 곤돌라를 타고 해발 1,850m의 라운드하우스 로지(Roundhouse Lodge)까지 오르기로 했다.

 

휘슬러 정상으로 다가갈수록 길 옆으로 엄청난 높이의 눈 제방이 다가온다. 사람 키 두 배는 족히 되어 보이니 3~4m는 쌓여 있는 셈이다. 리틀 휘슬러(Little Whistler)에 있는 찻집에서 허브 차 한 잔으로 여유를 부렸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산중에는 가끔 이런 찻집을 만날 수가 있다. 산행을 하면서 산꼭대기 찻집에서 차 한 잔 즐길 수 있는 여유가 얼마나 멋진가. 이제 정상까지는 30분 정도 남았다.

 

휘슬러 정상에는 이눅슈크(Inukshuk)란 돌 조형물이 세워져 있었다. 이것은 북극해 연안에 사는 이누이트(Inuit) 족의 조형물을 본따 만든 것으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였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파노라마 조망이 아주 일품이다.  하얀 봉우리와 울창한 숲, 골이 깊은 계곡과 옥빛 호수 등이 휘슬러 빌리지의 그림 같은 분위기에 더해져 또 하나의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특히, ‘검은 엄니라 불리는 해발 2,315m의 블랙 터스크(Black Tusk)의 독특한 위용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역시 휘슬러는 이름값을 한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로 호수(Munro Lake)  (2) 2013.08.19
한스 밸리(Hanes Valley)  (2) 2013.07.22
휘슬러 산(Whistler Mountain)  (2) 2013.07.21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0) 2013.07.20
플로라 봉(Flora Peak)  (2) 2013.07.19
디에스 비스타(Diez Vista)  (0) 2013.07.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7.21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림픽 때 휘슬러산 이름을 새 울음소리에서 따왔나~생각했는데 비슷하게 맞췄네요...ㅎㅎ 계절이 언제인지 가벼운 차림으로 올라간 사람들은 그냥 리프트를 타고 간 것입니까? 반바지도 보이는데 춥지 않나 봅니다...^^

  2. 보리올 2013.07.21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산행을 할 때가 몇 년 전 7월 중순으로 기억하는데 산행로 옆으론 잔설이 무척 많았었습니다. 한여름엔 걸어오르는 사람보다 곤돌라와 스키 리프트를 연결해 정상에 오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정상은 좀 춥지만 여름에는 버틸만하고 여기 사람들은 반바지로도 잘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