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쑤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20 중국 산둥성 취푸 (2)

 

우리에게 공자(孔子)가 누구인가? 공자의 사상은 유교 문화권에서 자란 한국인의 가치관이나 생활 방식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고 현재도 진행형이다. 우리가 공자의 고향인 취푸(曲阜)를 방문한 것도 공자의 발자취를 되집어보기 위함이다. 저녁 7시가 지나 취푸 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택시를 타고 숙소로 이동하면서 차창으로 취푸 시내를 먼저 일견할 수 있었다. 짐을 부리고 저녁을 먹으러 밖으로 나섰다. 취푸가 한때 노()나라의 수도여서 그런지 우리 남대문과 비슷한 성문과 성곽이 보였다. 성문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시장 골목을 발견했다. 골목을 한 바퀴 돌아본 후, 중국 간쑤성(甘肅省)의 란저우() 음식을 파는 식당을 골랐다. 회교권 음식임에도 맛은 대체적으로 훌륭했으나 술은 일체 팔지 않았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식사도 하지 않고 공묘(孔廟) 입구로 향했다. 아직 도시가 잠에서 깨어나지 않은 것 같았다. 한산한 거리를 걸으며 모처럼 조용한 아침 풍경을 즐길 수 있었다. 공묘 입구에선 매일 아침 8시면 공연이 펼쳐진다고 해서 발걸음을 재촉했다. 관복을 입은 사람들이 나팔을 불며 걸어오더니 관원 차림의 남자가 공연 시작을 알린다. 분홍색 옷을 입은 아가씨들이 한 바탕 춤을 추고 난 후에 군복을 입은 청년들이 깃발을 휘두르며 힘을 과시했다. 꽤 많은 사람들이 출연해 공연을 펼치는데 솔직히 무슨 내용인지는 잘 모르겠다. 공연이 끝나자 우리는 아침을 먹으러 다시 시내로 향했다. 어떤 식당은 공자의 76대 손이 운영한다는 것을 광고하듯 버젓이 적어놓았다.

 

 

 

 

 

 

(사진취푸에 도착해 시장 골목에서 란저우식 요리로 저녁을 해결했다.

시안(西安) 서쪽에 자리잡은 란저우는 오래 전부터 실크로드 상의 교역 도시로 발전했다.

 

 

 

 

 

 

 

(사진숙소에서 공묘 입구로 걸어가면서 마주친 취푸의 아침 풍경

 

 

 

 

 

 

 (사진공묘 입구에서 매일 아침 8시면 펼쳐지는 공연을 감상할 기회가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5.04.26 0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통이 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몸 동작으로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