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6.21 [포르투갈] 신트라 헤갈레이라 별장
  2. 2018.04.23 [호주] 캔버라 ② (2)

 

 

신트라(Sintra)에 있는 또 하나의 명물, 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을 찾아갔다. 지난 번에는 시간이 없기도 했지만 어느 졸부의 돈자랑 정도로 치부하고 그냥 지나쳤던 곳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곳을 꼭 가야 한다고 했다. 백만장자 몬테이루(Monteiro)가 구입해 살았던 궁전은 그리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외관이 생각보다 훤씬 더 미려했다. ‘백만장자 몬테이루의 궁전으로도 불리는 이 건축물은 당대 건축가들의 도움을 받아 로마네스크, 르네상스, 마누엘 양식이 어우러진 독특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 1904년에 공사를 시작해 1910년에 완공했다고 한다. 궁전 외에도 나무가 우거진 정원 안에 온갖 자연적, 인공적 건축물을 만들어 놓아 숨바꼭질하기엔 이 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 듯했다. 이 헤갈레이라 별장은 페냐 궁전과 몬세라트(Monserrat) 성 등 신트라 유적과 더불어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사실 이 별장에 있는 궁전이나 성당보다 관광객에게 더 유명한 것은 미로처럼 생긴 동굴이나 터널, 폭포, 우물, , 벤치와 같은 독특한 자연 지형이나 인공 건축물이 아닐까 싶다. 그 중에서 27m 깊이의 나선형 계단을 타고 지하로 내려가는 우물(Poço Iniciatico)은 그 정교한 구조와 엉뚱한 착상에 혀를 내두를만 했다. 우물이라 하지만 실제 물이 찬 적은 없다고 한다. 프리메이슨의 비밀 입단식과 관련이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계단을 타고 내려가면서 우물 바닥을 볼 수가 있었고, 바닥에 내려서면 하늘에 둥근 구멍이 하나 있을 뿐이지만 꽤 별난 곳이란 느낌이 온다. 여기서 위로 오르지 않고 터널을 통과해 폭포와 호수가 있는 곳으로 나올 수 있었다.

 

헤갈레이라 별장 입구에 있는 매표소에서 일인당 6유로를 주고 입장권을 구입했다.

 

 

정원으로 들어서 숲길을 걸었다. 우물을 찾아가는 길에 이런 인공 건축물이 자주 눈에 띄었다.

 

 

나선형 계단을 타고 빙글빙글 돌아 우물 바닥으로 내려서는 특이한 경험은 오래 잊지 못 할 것 같았다.

 

 

 

우물 바닥에 내려서면 하늘에 구멍 하나만 뻥 뚫려 있는 묘한 상황을 맞는다.

 

우물 바닥을 벗어나 동굴을 따라 폭포와 호수가 있는 곳으로 가다가 하늘에 난 또 하나의 구멍을 발견했다.

 

 

 

 

동굴이 끝나는 지점에 조그만 인공 폭포가 있었고 동굴을 나오면 돌다리도 건너야 했다.

 

풍요의 샘이라 불리는 인공 건축물

 

궁전에서 멀지 않은 곳에 카톨릭 성당이 있어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성당 옆 바위 속에 자리잡은 연못엔 고사리류와 물이끼가 가득했다.

 

 

 

 

백만장자 몬테이루의 궁전으로 불리는 건축물의 외관과 내부 모습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에서 나름 크다고 하는 도시는 모두 해안에 위치해 있다. 그런데 유독 캔버라만 바다와 접하지 않은 내륙에 있다. 캔버라는 철저히 사전 계획에 의해 건설된 계획도시다. 미국 건축가 월터 벌리 그리핀(Walter Burley Griffin)의 설계에 따라 도시 전체를 바퀴와 바퀴살 모양으로 만들었다. 환상의 형태에 몇 개의 축을 중심으로 도시를 형성한 것이다. 모롱로 강(Molonglo River)에 댐을 놓아 벌리 그리핀 호수를 그 가운데 만들어 놓았다. 호수가 엄청 컸다.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보이는 서늘한 날씨를 만끽하며 호수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호수 가운데 있는 분수에서 높이 물줄기를 쏘아 올리고 있었다. 사람도 많지 않고 조용한 분위기에 기분이 좋아졌다. 길 옆으로 초지가 넓게 자리잡고 있었고, 특이하게 생긴 새들이 그 위에서 여유롭게 먹이를 찾고 있었다.


1980년에 법을 만들고 하워드 라가트(Howard Raggatt)의 설계를 채택해 2001년에 개관한 호주 국립 박물관을 찾았다. 건물 외관부터 그 독특한 모양새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지도와 기호로 만든 꿈의 정원도 환상적이었다. 박물관 하나 만드는데 엄청난 공을 들였다는 느낌이 들었다. 호주인들의 예술적 감각과 안목이 몹시 부러웠다. 실내 구조도 여느 박물관과는 판이하게 달랐다. 올드 뉴 랜드, 랜드마크, 초기 호주인의 이름을 붙인 갤러리도 감상했다. 선사시대부터의 원주민 생활상과 1788년부터 시작된 백인 정착민의 이주, 호주란 국가를 형성해가는 주요 과정들, 그리고 2000년에 개최한 시드니 올림픽까지 꽤 많은 자료를 수집해 전시하고 있었다. 나로선 호주의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로도 부족할 것 같아 관심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대충 둘러보고 나왔다.







벌리 그리핀 호수를 따라 도는 산책로는 그 전체 길이가 28km에 이른다고 한다.




카카투(Cockatoo), 로셀라(Rosella) 등 이름도 생소한 새들을 초원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외부 모습.

실과 매듭이란 개념으로 호주인의 정체성을 표현하려고 했던 박물관 외관은 디자인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는 듯 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내부 전시물은 호주인의 삶과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①  (2) 2018.05.01
[호주] 캔버라 ③  (2) 2018.04.27
[호주] 캔버라 ②  (2) 2018.04.23
[호주] 캔버라 ①  (2) 2018.04.19
[호주] 울런공 ③  (4) 2018.04.16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5.15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도 자연이지만 자연과 상생할 수 있도록 도시 계획을 하는 사람들도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사람의 지적 재능은 쓰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