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 껍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19 [밴쿠버 아일랜드] 퍼시픽 림 국립공원 – 롱 비치



내가 토피노를 방문하는 목적은 아무래도 롱 비치(Long Beach)를 걷기 위함이다. 이 세상에 이렇게 길고 넓으며 탁 트인 전망을 가진 해변은 그리 흔치 않을 것이다. 태평양에서 밀려오는 거센 파도를 만끽하기에도 그만이다. 거기에 모래까지 단단해 해변을 걷는 느낌이 남달랐다. 그린 포인트(Green Point)부터 들렀다. 이른 시각이라 백사장엔 사람들이 보이지 않아 한적했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서 나타났는지 뒤에서 자전거 한 대가 나를 추월해 갔다. 모래 사장을 빠르게 달리는 자전거가 약간은 비현실적으로 보였다. 롱 비치는 총 16km에 이르는 긴 해변을 가지고 있다. 파도가 거센 탓에 이곳에서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롱 비치로 진입해 남쪽 방향으로 마냥 걸었다. 한참을 내려갔다가 돌아섰으니 왕복 5km는 걸은 것 같다. 밀려오는 파도와 장난을 치듯 파도 끝을 밟으며 모래 위를 걸었다. 물이 빠져 나간 해변에 바닷가를 걷는 사람들이 반영되어 롱 비치만의 독특한 풍경을 선사했다. 연신 카메라를 누르는 손가락이 바빴다. 죽은 조개 껍질과 게 껍질이 해변에 널브러져 있었다. 이 세상에 영원한 생명이 없다는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이런 모습은 왜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지 모르겠다.







아침에 찾은 그린 포인트엔 사람이 없어 적막강산이었다.












퍼시픽 림 국립공원의 백미 가운데 하나인 롱 비치를 따라 걸었다. 해변을 걷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해변에서 발견한 바다 생물의 죽은 잔재들이 마음을 아프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