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4.27 춘천 오봉산
  2. 2013.12.10 계룡산 (2)

 

지난 2월에 고등학교 친구 몇 명과 약속이 되어 춘천을 대표하는 오봉산을 다녀왔다. 겨울 끝자락이라 산사면이나 등산로에 하얀 눈이 쌓여 있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청평사를 남쪽에 품고 있는 오봉산은 경운산 또는 청평산으로 불리다가 최근에야 오봉산으로 불리게 되었다. 비로봉과 보현봉, 문수봉, 관음봉, 나한봉의 다섯 봉우리가 나란히 이어져 있어 이처럼 불리게 된 것이다. 오봉산을 제대로 즐기려면 다섯 봉우리를 차례로 밟는 것이 제격이겠지만 우리는 주차장에서 바로 산을 올라 오봉산 정상(해발 779m, 5)만 다녀왔다. 산행을 시작하자 가파른 오르막이 나타났고 꽤 오래 치고 올라야 했다. 제법 숨이 찼다. 능선으로 올라 정상을 향해 바위가 많은 암릉을 걸었다. 바위 터널도 지났다. 정상이 가까워지자 눈이 보이기 시작했고 산자락에도 하얀 분칠이 남아 있었다. 청평사의 고즈넉한 모습과 그 뒤에 자리잡은 소양호가 한 눈에 들어왔다. 정상에서 기념사진 한 장 찍곤 하산을 하다가 중간에 점심을 먹었다. 한 친구가 비닐막 쉘터를 가져와 그 안에서 식사를 했다. 쌀쌀한 바람을 막아주기엔 좋았지만 물방울이 맺혀 떨어지는 단점도 있었다. 청평사를 한 바퀴 둘러본 뒤 절에서 내려오다 구송폭포도 지나쳤다.

 

 

 

 

 

 

 

 

 

 

 

 

 

 

 

 

 

 

 

'산에 들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2) 2016.04.30
여수 영취산  (2) 2016.04.29
춘천 오봉산  (0) 2016.04.27
홍성 용봉산  (0) 2016.04.26
북한산 둘레길 16~20구간  (2) 2016.04.25
북한산 둘레길 11~15구간  (0) 2015.07.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까운 친구가 전화를 해서는 대전 친구들과 계룡산 산행을 하기로 했는데 함께 가지 않겠냐며 의사를 물어왔다. 나야 얼싸 좋다 하고 따라 나섰다. 대전까지는 KTX로 내려갔다. 대전 친구들이 기차역으로 마중을 나왔다. 대전에서 산행에 참가한 친구는 세 명. 우리 둘을 합해 모두 다섯이 계룡산으로 향했다. 아침 일찍 서두른 탓에 아침을 거른 사람도 있어 유성을 지나 길거리에 있는 해장국 집부터 찾아 들었다.  2월의 겨울 날씨가 쌀쌀했지만 뜨끈한 해장국 한 그릇에 추위는 눈 녹듯이 사라져 버렸다.

 

동학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행을 시작했다. 계룡산은 제법 여러 번 왔지만 겨울 산행은 참으로 오랜만이다. 몸의 균형을 잡으며 미끄러운 눈길을 조심조심 걸었다. 큰배재를 지나 남매탑으로 올랐다. 배낭을 내리고 물 한 모금 마시며 남매탑에 서려있는 전설을 떠올렸다. 이곳 암자에서 수행하던 스님이 호랑이 목에 걸린 가시를 빼주었더니 이 호랑이가 보은을 한답시고 처녀를 물어왔다고 한다. 스님 신분으로 부부가 될 수는 없어 남매의 연을 맺었는데 신기하게도 한날 한시에 열반에 들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계룡산은 주봉인 천황봉에서 쌀개봉, 삼불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흡사 닭벼슬 모양을 한 용의 모습을 닮았다 해서 생긴 이름이다. 천황봉의 높이라야 해발 847m밖에 되지 않지만 산세가 웅장하고 암봉과 절벽이 많아 해발 고도에 비해선 상당히 장쾌한 경관을 자랑한다. 우리는 삼불봉에서 관음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을 탔다. 우리 눈 앞에 펼쳐진 자연성릉의 설경은 무척 아름다웠다. 가파른 계단을 내려서야 하는 구간에선 발걸음에 더욱 조심을 해야 했다. 하산하는 길에 잠시 등운암에 들렀다. 친구 한 명이 여기 주지 스님과 잘 아는 사이라 해서 인사를 드리고 차 한 잔을 대접받았다.

 

 

 

 

 

 

 

 

 

 

 

 

 

'산에 들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산  (2) 2013.12.12
태백산 시산제  (4) 2013.12.11
계룡산  (2) 2013.12.10
군산 구불길  (0) 2012.12.31
변산 마실길  (2) 2012.12.30
또 다른 지리산  (4) 2012.10.1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01.06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방에 비해 충청도는 아버지와 어머니 덕분에 많이 들렸는데, 게다가 대전은 아버지때문에 몇번 들른 적이 있었는데 계룡산을 올라갈 기회가 한번도 없었네요. 백두대간에 속해있지 않는다는 이유도 있지만 사진을 통해서 보니 이리 산세가 수려한 곳을 못 갔다왔다하니 아쉽습니다. 사실 제 마음에는 한국에서 제가 가보지 못한 명산 리스트가 있습니다. 그 중에 계룡산도 들어가지요.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지만 아버지와 저와 그리고 가능하면 제 아들과 함께 다녀오고 싶습니다.

  2. 보리올 2014.01.07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룡산을 아직 가지 못한 모양이구나. 앞으로 기회야 얼마던지 있지 않겠냐? 그런데 언제 네 아들 낳아주려고 이렇게 뻥뻥 큰소리만 치냐. 빨리 실천에 옮겨야 내가 좀 믿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