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이모에서 빅토리아(Victoria)로 내려가면서 처음 들른 곳이 바로 슈메이너스였다. 이 도시는 참신한 아이디어 하나로 보잘 것 없던 마을을 꽤나 유명한 관광지로 탈바꿈시킨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슈메이너스는 한때 목재산업으로 번창했던 마을이었다. 하지만 이 도시를 지탱하던 홀슈베이 제재소가 문을 닫으면서 마을 전체가 경제적인 위기에 봉착하자,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던 차에1982년부터 해마다 건물 외벽에 벽화를 몇 점씩 그려 넣어 이제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문화마을로 탄생한 것이다. 벽화로 마을을 도배했다고나 할까. 40여 점의 벽화를 보기 위해 매년 40만 명의 관광객이 여기를 찾아와 돈을 쓰기 때문에 경기도 어느 정도 살아났다고 한다. 마을에 도착해 관광 안내소에서 나눠준 지도를 들고 벽화를 찾아 나섰다. 코위찬(Cowichan) 원주민 부족 얼굴부터 초기 탐험가나 벌목공들의 생활상, 주민들의 일상을 그린 벽화를 둘러보며 마을을 한 바퀴 둘러 보았다.

 

북미를 여행하다 보면 한때는 광산이나 벌목으로 호황을 누리다가 광산이 폐쇄되거나 벌목이 중지되면서 하루 아침에 유령도시도 변한 마을을 만난다. 고스트 타운(Ghost Town)으로 전락해 사람도 없이 지도 상에나 겨우 이름을 남기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역경을 지혜롭게 이겨낸 경우도 많다. 슈메이너스처럼 주민들이 모여 그들의 미래 테마를 결정하고 마을을 새롭게 꾸미는 것이다.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 주에도 슈메이너스의 케이스를 그대로 모방한 곳이 있다. 조지안 베이(Georgian Bay)에 면해 있는 미드랜드(Midland)라는 도시는 경제를 이끌던 조선소가 문을 닫고 철도마저 다른 곳으로 옮겨가자, 1991년부터 예술가를 고용해 건물 외벽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미국 워싱턴 주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다. 독일 바바리안 마을로 변신한 레벤워스(Leavenworth)나 옛날 풍의 서부도시로 마을을 꾸민 윈스롭(Winthrop)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마을 전체에 벽화를 그려 변신에 성공한 슈메이너스는 첫눈에도 깔끔하고 잘 정돈된 마을이었다.

 

 

 

사람이 살아가는 공간에 벽화를 그려 놓아 인간과 건축물을 잘 조화시키고 있었다.

 

 

 

 

 

 

 

 

 

 

벽화를 통해 마을의 역사와 문화, 옛 생활상을 보여주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벽화 하나하나에 이름이 붙어 있지만, 슈메이너스 바닷가로 들어오는 레인디어(Reindeer)란 배를 바라보는 원주민 여인,

이 지역에 살았던 원주민 부족의 얼굴을 그린 벽화는 꽤나 유명한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6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미술이 슈메이너스의 몫을 톡톡히 하네요! 참 매력있습니다 ~ 저도 최근에 미술 전시회를 종종 가곤합니다.

    • 보리올 2016.09.26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마을이나 도시의 미래를 좌우하는 것이 이처럼 아이디어라면 아이디어의중요성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지. 인생 경륜이나 여행이 아이디어를 풍부하게 하는데 일조하지 않을까 싶다.

 

베이커 산(Mt. Baker)은 밴쿠버에서도 훤히 보이고 쉽게 접근할 수가 있어 매년 서너 차례는 산행을 하던 곳이다. 물론 눈이 내리는 시기엔 오기가 어렵고 여름 한철로 국한되는 단점은 있다. 베이커 산은 워낙 규모가 크고 산세가 육중해 트레일이 많은 편이다. 남쪽에서 들어가는 베이커 호수(Baker Lake) 근방은 밴쿠버에서 멀리 돌기 때문에 당일 산행으로는 적합치 않다. 그래서 우리는 아보츠포드(Abbotsford)에서 국경을 넘어 542번 도로를 타고 글레이셔(Glacier)를 경유해 들어가는 북쪽 코스를 선호한다.

 

골드 런 패스는 사실 처음 산행에 나선 곳이다. 원래 골드 런 패스로 오르는 트레일은 골드 런이란 광산에서 근무하던 광부들이 1900년대 초에 건설했다고 한다. 산행 기점은 글레이셔를 지나 542번 도로를 달리다 트윈 호수 로드(Twin Lakes Road)를 발견하면 왼쪽으로 꺽어야 한다. 산행 기점에서 골드 런 패스까지는 왕복 8.6km. 하지만 하산하면서 옐로 애스터 뷰트(Yellow Aster Butte)까지 다녀왔기 때문에 10km 이상은 걸은 셈이다. 엘리베이션 게인(Elevation Gain) 554m.

 

처음엔 지그재그로 경사를 오른다. 그리 힘들지는 않다. 숲을 벗어나면 초원지대가 펼쳐지는데 여기서부턴 시야가 탁 트이며 멋진 경관이 우릴 반긴다. 길가에는 각종 야생화가 꽃대에 매달려 여름을 만끽하고 있었다. 골드 런 패스에 서면 바로 아래로 토미호이 호수(Tomyhoi Lake)가 보이고 그 오른쪽으론 붉은 피라미드 형상의 라라비 산(Mt. Larrabee)이 우뚝 솟아있다. 그 뒤론 아메리칸 보더 피크(American Border Peak), 캐나다 보더 피크(Canada Border Peak)가 연달아 나타나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여기서 토미호이 호수까지 내려갈 수도 있지만 우리는 패스에서 돌아서 옐로 애스터 뷰트로 향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시카 2014.08.05 0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과 겨울이 공존하는 곳이네요. 나무는 푸른데 사이사이에 눈이 얼어있는게 신기하면서도 aesthetically pleasing합니다 크킄

    • 보리올 2014.08.05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높은 산엔 여름에도 눈이 녹지않는 곳이 많지. 가을이 되어 그 위에 다시 눈이 쌓이면 만년설로 가는 케이스고. 이런 풍경 직접 걸으며 만끽하고 싶은 생각은 없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