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랜드 캐니언

[미북서부 로드트립] 와이오밍 ②, 옐로스톤 국립공원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을 벗어나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으로 들어섰다. 두 공원은 서로 붙어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제주도 다섯 배 크기의 엘로스톤은 1872년 미국 최초이자 세계 최초로 국립공원이 되는 영광을 누렸다. 자연의 만물상이라 불리는 엘로스톤은 경이로운 자연을 즐기기에 안성마춤이다. 그 때문에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온다. 화산 활동에 의해 생겨난 분기공이나 간헐천, 온천 외에도 해발 3,000m가 넘는 산이나 엄청난 크기의 옐로스톤 호수, 강, 폭포가 자리잡고 있어 자연 경관 또한 뛰어나다. 내 개인적으론 미국 본토에 있는 국립공원 가운데 가장 뛰어난 곳이 아닐까 싶다. 자연에 대한 경외감을 느낄 수 있는 그랜드 캐.. 더보기
[애리조나] 그랜드 캐니언 ② 오래 전에는 해저였던 지형이 약 7천만년 전에 일어난 지각 변동으로 솟구쳐 올라 콜로라도 고원을 형성했고, 6백만년 전부터 콜로라도 강이 침식을 시작해 오늘날 길이가 443km, 폭이 16km, 깊이가 1.6km에 이르는 거대한 협곡을 만든 것이 바로 그랜드 캐니언이다. 이 장구한 시간이 만든 자연의 걸작품은 197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사우스 림은 그랜드 캐니언 빌리지를 중심으로 다시 이스트 림(East Rim)과 웨스트 림(West Rim)으로 나뉜다. 우리는 그랜드 캐니언 빌리지를 벗어나 이스트 림 끝에 있는 데저트뷰 워치타워(Desert View Watchtower)를 찾아갔다. 차를 타고 협곡을 따라 40km를 달려야 했다. 21m 높이의 타워는 푸에블로(Pueblo) 부족이 사.. 더보기
[애리조나] 그랜드 캐니언 ① 그것이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진 않지만 영국 BBC 방송사에서 죽기 전에 보아야 할 세계적 명소로 50군데를 선정해 소개한 적이 있다. 그 방송에서 가장 마지막에 소개된, 즉 대망의 1위를 차지한 곳이 바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이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콜로라도(Colorado) 강이 고원을 깎아 만든 협곡으로 실로 대자연의 걸작이라 부를만 했다. 이 세상 어느 협곡보다 뛰어난 경관과 자연의 경이를 지니고 있어 유명 관광지가 된지 오래다. 협곡을 이루는 절벽에서 20억년이란 시간의 흔적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지질학적으로도 가치가 높다. 난 이 그랜드 캐니언을 제대로 보고 싶어 사실 아껴놓고 있었다. 사우스 림(South Rim)에서 1,600m 아래에 있는 협곡 바닥으로 내려가.. 더보기
[애리조나] 후버 댐 & 루트 66 그랜드 캐니언을 보러 가는 길에 잠시 후버 댐(Hoover Dam)에 들렀다. 라스 베이거스에서 남동쪽으로 약 50km 떨어져 있는 후버 댐은 무척 유명한 건축물이다. 역사적 의미도 있지만 건축학적으로도 미국의 7대 현대 건축물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후버 댐은 검은 목요일로 촉발된 1929년의 미국 대공황을 타개할 목적으로 시행된 대규모 토목공사였다. 1931년에 착공해 1935년에 준공하였고 1936년부터 발전을 시작하였다. 높이는 221m, 길이는 379m에 이른다. 이 댐의 건설로 세계 최대의 인공 호수인 미드 호수(Lake Mead)가 생겨났다. 그 길이가 자그마치 185km. 이 호수 덕분에 라스 베이거스 같은 대도시가 들어설 수 있었던 것이다. 후버 댐 내부를 둘러볼 수 있는 투어가 있다고 .. 더보기
[하와이] 캐니언 트레일 와이메아 캐니언에서 내려오다가 짧은 트레일 하나를 더 걷기로 했다. 두 번째로 찾은 곳은 캐니언 트레일(Canyon Trail)이었다. 아와아와푸히 트레일이 나팔리 코스트를 보러 가는 트레일이라면, 이 캐니언 트레일은 그 반대편에 있는 와이메아 캐니언을 보러가는 것이다. 와이메아 캐니언은 길이가 16km, 폭이 1.6km이고 그 깊이가 1,200m에 이른다. 규모가 그리 크진 않지만 꽤 옹골차단 느낌이 들었다. 을 쓴 마크 트웨인(Mark Twain)은 이 와이메아 캐니언을 태평양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불렀다. 왕복 5.4km의 캐니언 트레일 또한 그리 힘들지 않았다.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지 여길 찾는 하이커들이 제법 많았다. 와이포오 폭포(WaiPoo Falls)까지 간다고 되어 있지만 실제로 폭포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