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룽'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1.18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 <7>
  2. 2012.11.17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 <6>

 

 

남룽부터 티벳 냄새가 물씬 풍겼다. 티벳 절인 곰파와 스투파, 마니석들이 심심찮게 나타난다. 지금까지 지나온 마을과는 얼굴 생김이나 의상, 주거 형태도 사뭇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북부 산악지대에는 티벳에서 망명한 사람들이 많이 살기에 티벳 불교의 영향이 절대적이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며 날씨도 많이 쌀쌀해졌다. 이제 슬슬 고산병을 걱정해야 할 높이가 된 것이다. 물을 많이 마셔라, 술을 삼가라, 잠잘 때도 모자를 써라 등등 주문이 점점 많아졌다.

 

(Lho)를 지나면서 해발 3,000m를 올라섰다. 부디 간다키 강도 폭이 좁아져 계류 정도로 격이 낮아졌지만 격류가 만드는 굉음은 여전했다. 쉬얄라(Shyala)에서 오늘의 목적지, 사마 가운(Sama Gaun)까진 한 시간 거리라 적혀 있었다. 우리 출현에 동네 꼬마들이 우루루 몰려 나왔다. 그들에겐 좋은 구경감이 생긴 것이다. 아이들을 불러모아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바로 볼 수 있는 디지털 카메라가 마냥 신기한 모양이었다.

 

오후 3시가 넘어 해발 3,390m에 위치한 사마 가운에 도착했을 때에는 비가 함박눈으로 변해 온세상을 눈천지로 만들었다. 사마 가운은 인구 1,000명이 모여사는 꽤 큰 마을이었다. 이 산중에 드넓은 초원이 나타나 사람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이 높이에서 야크와 말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는 전원 풍경을 만날 줄이야. 내일이면 마나슬루 베이스 캠프에 올라야 하는데 계속 퍼붓는 눈 때문에 어떨지 모르겠다.

 

프랑스와 네덜란드에서 온 트레킹 팀이 이미 마을을 점령하고 있었다. 텐트치기 좋은 장소는 그들이 이미 차지한 터라 우리는 로지안 대청마루같은 곳에 텐트를 쳤다. 눈을 직접 맞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었다. 부엌에 모여 화롯불을 둘러싸고 이야기를 나눈다. 일본 원정대와도 인사를 나눴다. 이렇게 계속 눈이 내리면 내일 일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 이야기를 나누다가 저녁 늦게 잠자리에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에 화장실을 가려고 밖으로 나왔더니 별이 총총하다. 밤새 내리던 비가 그친 것이다. 날이 밝아 다시 밖으로 나왔더니, 로지 주변의 산들이 모두 하얀 옷으로 갈아입은 것이 아닌가. 해발 2,000m도 되지 않는 곳에서 설산을 대할 줄이야 어찌 알았겠는가. 설산 꼭대기를 비추는 햇빛이 장관을 만들어 냈다. 가슴이 쿵쿵 뛰기 시작했다. 드디어 히말라야 설산을 이렇게나마 대면하게 된 것이다.

 

비히 페디(Behi Phedi)를 지나면서 해발 2,000m를 통과했다. 햇빛은 강렬했지만 날씨는 한결 시원해졌다. 눈 앞에 버티고 선 설산 덕분에 더위는 그다지 느껴지지 않았다. 비히 페디에서 3시간을 걸었건만 갑(Ghap)이 나타나질 않는다. 지도에도 없는 스투파만 우릴 반긴다. 우리가 길을 잘못 든 것 아니냐 설왕설래하며 후미의도착을 기다렸다. 세르파 한 명이 와서야 다리를 건너야 갑이 나타난다는 것을 알았다. 지도상 위치 표기가 잘못된 것이다.

 

갑에서 수제비로 점심을 먹은 후, 얼굴에 선크림을 바르고 선글라스도 걸쳤다. 햇볕이 너무 강렬해진 것이다. 남룽(Namrung)에 이르는 길은 완만했지만 무척 길었다. 숲으로 들어서면서 시야도 트이지 않았다. 숲에서 만난 하얀 원숭이 떼가 우리 출현에 부산을 떤다. 남룽은 해발 2,540m. 오후 3 20분에 도착을 했다. 한 대장이 닭을 구입해 닭도리탕을 하라고 덴지에게 지시한다. 우와, 이 설산에서 닭도리탕이라니? 지레 입 안에 군침이 고인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어느 집 부엌으로 네팔 막걸리 창을 마시러 갔다. 그곳이 마을 주막인 모양이었다. 고소 증세를 염려해 난 술을 마시지 않았다. 자리 하나를 차지하고 선배들 이야기를 재미있게 듣다가 무심코 부엌에 있던 할머니 사진을 한 장 찍었다가 혼쭐이 났다. 필름 내놓으라 쫓아오는 할머니를 피해 후다닥 도망을 쳐야 했다. 지금까진 사진 찍는 것에 관대했는데 이 할머닌 예외였다. 내 도망치는 모습에 모두들 웃음을 터뜨린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