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니보인과 함께 하루를 보내곤 아쉬운 작별을 해야 했다. 하루 더 머물고 싶었지만 식량이 많지 않았다. 하산은 해발 2,395m의 원더 패스(Wonder Pass)를 경유한다. 캠핑장을 출발해 곡(Gog) 호수를 지나 원더 패스로 올랐다. 아시니보인 지역엔 옥이나 곡, 마곡 등 특이한 이름이 많다. 모두 성서 시대에 나오는 전설적인 거인들의 이름이라 한다. 대륙분수령에 속하는 원더 패스에서 다시 알버타 주로 돌아왔다. 여기가 대륙분수령이란 것을 상기시키듯 우리 진행 방향으로 먹구름이 가득했고 구름 형태도 퍽이나 요상했다. 비를 피하긴 어려울 것 같았다. 우비를 챙겨 입고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 속으로 씩씩하게 들어갔다. 어차피 피할 수 없다면 즐기는 것이 최선의 방법 아닌가. 그나저나 그 아름답다는 마블 호수를 제대로 보지 못 하고 종종걸음을 쳐야 하는 것이 좀 아쉬울 따름이다. 산을 오르며 걸었던 브라이언트 크릭 트레일을 만나 빅 스프링스(Big Springs) 캠핑장에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밤새 비가 내렸다.  

 

마지막 날은 일정에 여유가 있었다. 배낭 무게도 많이 줄었고 트레일 기점까지 8.4km가 남아 힘들 것도 없었다. 여전히 가랑비가 내려 온몸이 젖었다는 것만 빼고 말이다. 눈에 들어오는 풍경도 없어 자연 걸음이 빨라졌다. 밴프 국립공원 경내를 벗어나 스프레이 밸리 주립공원으로 들어서니 트레일이 넓어졌다. 마운트 샤크 트레일 기점으로 돌아왔다. 이렇게 우리는 50km가 조금 넘는 거리를 백패킹으로 마쳤다. 넙을 오른 거리를 더하면 60km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다. 그리 길거나 험난한 코스는 아니었지만 노익장에겐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힘들단 소리 한 마디 않고 끝까지 함께 걸은 팔순의 최 회장님이 그저 고마울 뿐이다. 안내판이 있는 기점에서 하이파이브로 재활 과정이 모두 끝났음을 알렸다. 가벼운 마음으로 캔모어를 향해 차를 몰았다. 밤새 내린 비가 산 정상부에는 눈으로 쌓여 우리의 무사 귀환을 축하해주는 것 같았다.

 

 

캠핑장에서 일출을 맞았다. 부드러운 아침 햇살을 받아 아시니보인이 밝게 빛나는 듯했다.

 

 

 

마곡 호수로 내려서 호수에 비친 아시니보인 산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더 타워(The Tower)를 바라보며 원더 패스로 오르는 도중에 원더 폭포라 불리는 조그만 폭포도 만났다.

 

대륙분수령이자 주 경계선인 원더 패스에 올라 알버타 주로 되돌아왔다.

 

 

원더 패스에서 바라본 더 타워와 구름 가득한 하늘

 

 

 

마블 호수로 내려서면서 눈에 들어온 산악 풍경 또한 웅장함을 자랑한다.

 

 

그 아름답다는 마블 호수가 빗방울 사이로 시야에 들어왔다.

 

하산 중 하룻밤을 야영한 빅 스프링스 캠핑장

 

 

밴프 국립공원을 벗어나 스프레이 밸리 주립공원의 산길을 걸었다.

 

45일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마운트 샤크 트레일 기점에 도착해 백패킹의 대미를 장식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미 대륙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로키 산맥 가운데 캐나다에 속한 부분을 캐나다 로키라 부른다. 미국의 로키 산맥에 비해 산세가 훨씬 장엄하고 드라마틱하다. 밴프 등 네 개의 국립공원을 캐나다 로키 산악공원(Canadian Rocky Mountain Parks)’으로 묶어 1984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한 배경에는 그런 이유가 숨어 있다. 이 산악공원은 1990년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 속한 세 개의 주립공원을 추가해 확장을 하게 된다. 그 세 개 주립공원 가운데 하나가 우리가 찾은 마운트 아시니보인 주립공원이다. 아시니보인이란 말은 1884년 조지 도슨(George Dawson)이 원주민 부족들이 결성한 수(Sioux) 동맹에서 이름을 가져와 명명하였다고 한다. 본래 의미는 물 속에 뜨거운 돌을 넣어 요리를 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세상에 그런 요리법도 있었나 싶었다.

 

마곡 호수에서 하루 여유 시간을 가졌다. 마곡 호수 캠핑장으로 이동해 텐트를 설치하곤 가벼운 배낭을 챙겨 넙(The Nub)에 오르기로 했다. 넙에 오르기 전에 선버스트(Sunburst) 호수와 세루리안(Cerulean) 호수를 거쳐 엘리자베스(Elizabeth) 호수까지 다녀왔다. 과거엔 이 모두가 빙하로 덮였던 지역이라 아름다운 빙하호가 지천인 곳이 캐나다 로키다. 해발 2,390m의 넙 리지에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에 눈이 행복했다. 아시니보인과 그 주변을 둘러싼 봉우리들의 위풍당당함에 에머랄드 빛 호수까지 어우러진 풍광에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었다. 실로 대단한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내친 김에 해발 2,748m의 넙 피크(Nub Peak)에도 다녀왔다. 넙에서 내려와 이른 저녁을 먹고는 산책삼아 캠핑장에서 아시니보인 바로 아래까지 접근해 보았다. 고개를 드니 날카로운 봉우리가 위압적으로 우릴 내려다보고 있었다.

 

 

 

네이셋 캐빈에서 마곡 호수 캠핑장으로 이동해 텐트를 설치했다. 여기도 취사용 쉘터가 있어 큰 불편함은 없었다.

 

 

넙 리지를 오르기 위해 이동하는 도중에 만난 야생화가 고운 자태를 자랑한다.

 

 

 

선버스트 호수와 세루리안 호수가 먼저 나타나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멋진 풍광을 보여주었다.

 

 

넙 리지로 가는 길을 알리는 이정표도, 넙 리지로 오르는 길도 정겹기만 했다.

 

 

 

 

넙 리지를 지나 넙 피크까지 오르면서 눈에 들어온 산악 풍경

 

 

 

저녁 식사 후에 아시니보인 산 아래까지 접근해 보았다.

 

캠핑장으로 돌아오니 석양녘 붉은 노을이 아시니보인 산을 덮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소한 행복 : 소행 2019.09.0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림 같네요 저런 곳에서 캠핑하면 정말 재밌을 것 같아요! 공기부터가 달라보이네요!

  2. 인에이 2019.09.01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3. 지후니74 2019.09.03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의 웅장함을 재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