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카라에서 안나푸르나 산군과 마차푸차레를 감상하기 가장 좋은 곳은 아무래도 사랑코트(Sarangkot)가 아닐까 싶다. 포카라 어느 곳에서라도 안나푸르나와 마차푸차레를 바라볼 수가 있지만, 해가 뜨는 이른 새벽에 사랑코트에 올라 멀리서 바라보는 안나푸르나 산군의 모습은 말 그대로 환상적이다. 그 산군 왼쪽으로 잘 찾아보면 안나푸르나 주봉보다도 높은 세계 7위봉 다울라기리(Dhaulagiri, 8,167m)도 보인다.

 

사랑코트 전망대의 해발 고도는 1,592m. 포카라 시내에서 북서쪽으로 5km 정도 떨어져 있어 그리 멀지는 않다. 포카라에서 걸어오르는 미니 트레킹 코스로도 알려져 있지만 일출을 보려면 새벽 일찍 올라야 하기 때문에 시간적인 여유가 별로 없다. 우리도 전날 택시를 예약해 놓은 덕분에 새벽 5시에 정확히 숙소를 출발할 수 있었다.

 

어둠을 뚫고 사랑코트에 오르는 차량들이 의외로 많았다. 모두들 우리와 비슷한 생각에 비슷한 행동을 하고 있었다. 가끔 두 발로 직접 걸어오르는 부지런한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아예 사랑코트에 숙소를 잡은 사람들도 있었다. 우리도 전망대에 올랐다. 전망대엔 일출을 보기 위한 인파들로 넘쳐났다. 날씨가 좀 춥기는 했지만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았다. 붉게 떠오르던 장엄한 태양이 서서히 둥그런 모양을 다 드러내자, 낮게 깔린 햇살을 받아 밝게 빛나는 안나푸르나와 마차푸차레가 우리를 향해 인사를 한다. 참으로 황홀한 장면이다. 이 맛에 이른 새벽부터 사랑코트에 오르는 모양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에 좀 일찍 일어났다. 고소라서 편히 잠을 이룰 수 없었던 이유도 있지만, 다울라기리에 햇살이 내려앉는 광경을 보고 싶었던 것이 더 큰 이유였다. 날이 맑아 기분이 상쾌했다. 그렇게 드라마틱하진 않았지만 따사로운 햇빛 한 줄기가 다울라기리에 살포시 내려앉는 모습도 보았다. 이번 구간 중에 고소 적응에 가장 중요한 날이 이렇게 시작되었다.

 

베르 카르카에서의 하룻밤은 우리 몸이 해발 3,000m가 넘는 지점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보여주었다. 고산병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머리가 뽀개질 것 같고 속이 메스꺼운 증상이 가장 보편적이었다. 나는 다행히 그리 힘들지 않았다. 대원들 상태를 꼼꼼히 챙기던 김덕환 선배의 손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오늘은 해발 4,200m의 닐기리 베이스 캠프까지 또 고도를 올려야 하는데 다들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처음부터 급경사길이 나타나 곤역을 치뤘다. 그렇게 먼 거리는 아니었지만 무려 세 시간을 걸어서야 광할한 초지가 펼쳐진 구릉지대에 올랐다. 초원을 배경으로 히말라야 특유의 고산 풍경이 펼쳐진다. 풍경에 압도되어 움직이기가 싫었다. 우리를 따르던 다울라기리와 이젠 작별을 해야 한다. 대신 닐기리 북봉(6,839m)와 바라하 시카 봉(7,649m)이 보이기 시작했다. 처음엔 바라하 시카 봉을 안나푸르나 주봉으로 착각했었다. 이제 조금 있으면 안나푸르나 주봉도 나타나겠지.

 

아침까진 별 이상이 없었는데 급경사 오르막에서 너무 힘이 들었다. 머리가 아프고 속도 불편하다. 다리는 힘이 없어 발을 떼기가 너무 무거웠다. 내가 익히 아는 고산병 증세를 그대로 보이는 것이 아닌가. 속으로 덜컥 겁이 났다. 지난 해에는 더 높은 곳도 무사히 지났는데, 이번에는 4,000m 고도에서 어찌 이런 증상을 보인단 말인가. 김덕환 선배에게 증상을 이야기했더니 약 한 봉지를 건네 준다. .

 

고도를 높일수록 기압은 떨어지고 산소량은 줄어드니 몸에 이상이 오는 것은 당연한 일. 개개인이 느끼는 증상은 천차만별이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이 두통과 구토, 무기력, 졸음이다. 히말라야 원정 경험이 많은 한 대장의 고산병 판단 기준은 너무 간단했다. 산에서 식사를 하지 못하면 고산병으로 판단한단다. 그나마 밥상 앞에 앉을 수 있음을 다행으로 여기며 숟가락을 잡는 손끝에 힘이 들어간다.

 

오늘 야영장도 닐기리 기슭에 있는 양떼 숙영지다. 그들 배설물 위에서 하루 더 자야 했다. 텐트 안까지 배설물 냄새가 가득했지만, 그래도 풀을 뜯어 먹은 동물의 배설물이라 깨끗할 것이라고 위안을 삼았다. 초저녁엔 구름이 가득하다가 한밤중이 되면 구름이 걷히며 별이 총총하다. 며칠간 비슷한 날씨가 계속되었다. 해발 4,200m 야영장에서 보는 하늘은 정말 가까워 보였다. 도시에선 보기 어려운 별과 은하수가 하늘을 수놓은 모습에 입이 절로 벌어졌다. 별똥별 하나가 포물선을 그리며 아래로 떨어진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부터 엄청난 양떼가 다리를 건넌다고 소란을 피웠다. 사카이 다니씨 부부를 좀솜으로 먼저 떠나보내고 레테에서 본격적으로 산으로 접어들었다. 안나푸르나 라운드 코스와는 딴판으로 길도 좁고 희미하다. 산기슭 옆으로 난 한 줄기 외길을 따라 걷는다. 우리 뒤에선 다울라기리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 앞으로 나흘 동안 인적이 끊긴 산길을 걸어 안나푸르나 북면 베이스 캠프로 오르는 우리를 배웅하기 위해서 나온 것이라 우리 마음대로 해석을 했다.  

 

작은 마을 두세 개를 지났다. 소를 이용해 쟁기질을 하고 있는 농부도 보았다. 다울라기리를 배경으로 소를 모는 농부의 모습이 한 폭의 그림같다면 좀 과장일까? 시간이 지날수록 산은 부쩍 더 높아지고 협곡은 좁아진다. 베이스 캠프에 이르기까지 강 두 개를 건너는 것이 이 트레킹의 가장 힘든 여정이다. 계곡 아래까지 가파른 경사를 내려섰다가 강을 건넌 후 다시 엄청난 경사를 올라야 하기 때문이다.

 

오늘 묵을 베르 카르카(3,760m)까지는 탕둥 콜라(Tangdung Khola)라는 강을 건넌다. 계곡으로 내려서 아침에 지급받은 삶은 계란과 감자로 점심을 해결했다. 강에 놓였던 나무 다리가 유실돼 신발을 벗고 물을 건너야 했다. 살이 오그라드는 듯한 그 차가움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마침 반대편에서 오던 현지인 세 명이 그것을 보곤 물로 들어가 나무를 옮기더니 10여 분만에 뚝딱 다리를 놓는다. 우리 뒤에 오던 사람들은 신발을 벗을 필요가 없어졌다.

 

예상했던대로 엄청난 경사가 우릴 기다리고 있었다. 퍽퍽한 다리를 끌고 무려 네 시간을 걸어 안부에 도착했더니 바로 거기가 텐트를 쳐놓은 곳이었다. 베르 카르카는 양치기 목동들이 머무르던 장소라 텐트친 장소 위에 한 무리의 양떼가 주둔해 있었다. 양떼 주둔지였단 이야기는 우리 텐트가 그들 배설물 위에 설치됐다는 의미 아니겠는가. 텐트 밖에서 스며 들어오는 냄새와 새끼 양들이 우는 소리를 벗삼아 잠을 청할 수밖에 달리 도리가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해발 1,400m인 다나에서 해발 2,480m인 레테까지 올라간다. 나와는 영어로 의사 소통이 가능한 편이라 얀은 하루 종일 내 옆을 걸었다. 이 친구는 밀레의 신제품 기술자문도 맡고 있지만, 실제 본업은 프랑스 샤모니에서 활동하는 산악 가이드였다. 잘 생긴 외모에 빼어난 체력,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돋보이는 정말 괜찮은 청년이었다. 아직 총각인데 여자 친구는 있다고 했다. 늦은 밤이면 모닥불 옆에서 포터들과 함께 덩실덩실 춤추는 그를 보면 참으로 멋진 산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곤 했다.

 

이마에 끈을 연결해 등짐을 한 가득 지고 가는 현지인들 대부분이 맨발에 슬리퍼 차림이다. 튼튼한 등산화를 신고 있는 우리들이 괜스레 미안해진다.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나마스떼하고 인사를 건네면 그네들도 활짝 웃으며 두 손을 합장한 채 나마스떼하고 답한다. 네팔에서 배운 두 마디, 나마스떼와 단네밧 사용에 점점 자신감이 붙었다.

 

트레일을 걷는 것은 그다지 힘이 들지 않았다. 견디기 힘든 것은 따가운 햇볕이었다. 반다나로 챙을 만들어 목은 보호했지만, 햇볕에 노출된 팔은 흡사 살이 익는 것 같았다. 가사(Ghasa)에서 다시 정부군이 관할하는 지역으로 들어섰다. 하루 사이에 마오이스트 지역에서 정부군 관할로 들어온 것이다. 가사 검문소에서는 출입자 명부에 본인이 직접 신상을 적은 후에 통과할 수 있었다. 다른 지역보다는 까다롭게 검문을 하고 있었다.

 

레테 콜라를 건너며 아주 반가운 봉우리를 대면하게 되었다. 세계 7위봉으로 불리는 다울라기리((Dhaulagiri, 해발 8,167m)가 나타나 우리를 반기는 것이었다. 올해 초인가, 한 대장을 따라 이 다울라기리 트레킹에 나섰던 한 후배가 엄청 고생했다고 혀를 끌끌 차던 곳이다. 오른쪽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던 닐기리(Nilgiri) 봉과 안나푸르나는 구름에 가려 끝내 나타나질 않는다.

 

얼마 전 입원을 해서 수술까지 받았던 허 화백은 그 후유증 때문에 어제 바로 하산을 했는데, 오늘은 사카이 다니씨 부인인 노리코씨가 무척 힘들어 한다. 앞으로의 일정을 감당할 수 있을지 조심스레 물었더니 레테에서 좀솜으로 이동해 먼저 하산을 하겠다고 한다. 우리는 레테에서 산으로 들어 일주일 후에나 돌아오기 때문에 내일 아침에 헤어지면 카트만두에서나 만날 것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