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숲'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0.16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① (4)
  2. 2016.07.11 [하와이] 하나카피아이 폭포 트레일




산악 지역인 사파에서 트레킹은 꽤 유명한 액티비티에 속한다. 트레킹 가이드는 대부분 전통 복장을 한 몽족 여성이 맡았다. 사파 현지에서 급조된 우리 십여 명 그룹의 가이드도 스무 살 남짓한 몽족 아가씨였다. 우리가 택한 사파 트레킹은 타반(Ta Van)과 라오차이(Lao Chai) 마을로 내려가 산골 마을에서 1박을 하고 사파로 되돌아오는 이틀 여정이었다. 호텔 로비에 모여 인사를 나눈 뒤에 가이드를 따라 사파 마을을 벗어났다. 곧 언덕 아래로 내려서 계곡 아래까지 줄곧 걸었다. 몽족 복장을 한 여자 몇 명이 우리를 따라붙었다. 처음엔 가이드 보조인가 했는데, 나중에 보니 우리에게 수공예품을 팔기 위해 처음부터 일행을 따라 나선 것이었다.

 

시종 내리막 길을 걷는 트레킹은 힘들지가 않았다. 솔직히 이건 트레킹이란 단어를 쓰기가 좀 무색할 지경이었다. 산골 마을로 산책에 나선 것처럼 설렁설렁 걷는 듯했다. 눈 앞에 펼쳐진 산골 풍경은 우리 나라와 비슷한 분위기라 그리 낯설지 않았다. 푸르름이 가득한 산골 풍경만 눈에 담아도 본전은 충분히 뽑는 셈 아닌가 싶었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면서 산사면에 어렵게 만들어 놓은 다랑이 논과 대나무 숲을 지났다. 트레킹 일정에 여유가 있는지 휴식이 잦다. 천막으로 지붕을 한 간이 휴게소가 나타나자, 여기선 꽤 오래 쉬는 시간을 줬다. 잠시 쉴 적마다 나이 지긋한 몽족 아주머니는 풀로 말 모양을 만들어 우리에게 하나씩 나눠준다. 나중에 물건을 팔기 위한 선심 공세, 즉 미끼인 셈이지만 그래도 고맙게 받았다.



가이드의 안내를 받으며 사파 마을을 벗어나 트레킹에 나섰다.




계곡 건너편으로 푸르름이 가득한 산골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우리 일행의 트레킹에 따라 나선 현지인들. 수공예품을 팔기 위해 풀로 말을 만들어 주기도 했다.


산길을 가로지르는 계류에는 대나무를 엮어서 다리를 만들어 놓았다.


 



대나무가 많이 자라는 지역인지 굵은 대나무도 눈에 띄었다.


 




산골 마을을 찾아가는 발걸음은 가볍기만 했다. 개울도 건너고 다랑이 논도 보면서 쉬엄쉬엄 걸었다.


 

어미돼지가 새끼들을 데리고 먹이를 찾아 논밭을 뒤지고 있다.


 

그리 높지 않은 언덕배기에 지어진 허름한 휴게소에서 휴식시간을 가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16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경치도 보고 재밋는 트레킹일거같네요 ㅎㅎㅎㅎ 즐거운 하루되세요^^

  2. justin 2018.11.09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남자들이 가이드를 많이 하는데 베트남은 역시 여자가 기가 센건지 가이드까디 도맡아서 하네요~ 사파 마을 근처 둘러보는 산책같아요

    • 보리올 2018.11.09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사파엔 가이드가 대부분 몽족 아가씨들인지 그 이유를 물어보진 않았다만, 여자들이 영어 구사력에서 더 월등하지 않았나 생각이 들더라.

 

하나카피아이 폭포 트레일(Hanakapiai Falls Trail)은 그 유명한 칼랄라우(Kalalau) 트레일에서 갈라지는 일종의 사이드 트레일이다. 당일로 칼랄라우 트레일을 걸을 수 없는 상황이라 해안길과 산길을 두루 걸을 수 있는 적당한 조합으로 여겨졌다. 케에 비치(Kee Beach)에 있는 트레일헤드에서 산행을 시작해 칼랄라우 트레일을 3.2km 걸으면 하나카피아이 비치를 만난다. 한 시간 정도 걸리는 길지 않은 구간에 열대우림과 계곡, 절벽 그리고 광할한 바다가 펼쳐져 별세계에 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거기서 산 속으로 들어서 다시 3.2km를 오르면 하나카피아이 폭포에 닿는다. 대나무 숲을 지나고 계류도 몇 차례 건너야 했다. 폭포는 그리 웅장하진 않았다. 조금씩 내리던 빗방울이 폭포가 가까워지니 굵어지기 시작했다. 이런 날씨에도 폭포 아래에서 수영을 즐기는 젊은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