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평원

[캐나다 로드트립 - 15] 사스캐처원 리자이너 & 무스 조 역시 대평원 지역에 속하는 사스캐처원으로 들어서 리자이너(Regina)에 도착했다. 사스캐처원의 주도인 리자이너는 프랑스어로 ‘여왕’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예전에는 와스카나(Wascana)라고 불리다가 1882년 대륙횡단철도가 이 도시를 지나면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당시 캐나다 총독 부인이었던 루이스 공주가 그녀의 어머니 빅토리아 여왕을 기려 도시명을 바꾼 것이다. 그 때문에 퀸시티란 별명을 얻었다. 리자이너에서 하루 묵고 아침에 숙소를 나서 와스카나 센터로 갔다. 인공 호수를 둘러싸고 공원을 조성해 놓은 곳인데, 호숫가를 따라 산책하기에 아주 좋았다. 호수 건너편으론 대리석으로 만들었다는 주의사당이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공원 한쪽에 있는 로얄 사스캐처원 박물관(Royal Saskatchewan.. 더보기
[캐나다 로드트립 - 14] 매니토바 위니펙 온타리오를 벗어나 매니토바 주로 들어섰다. 사방으로 펼쳐진 구릉에 호수가 많았던 지형이 사라지고 일망무제의 대평원 지역이 나타났다. 풍경 자체가 일순 바뀐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매니토바는 프레리(Prairie)라 불리는 대평원 지역에 있다. 캐나다 중앙에 위치해 동과 서를 나누는 역할을 한다. 위니펙(Winnipeg)으로 가는 도중에 메노나이트 헤리티지 빌리지(Mennonite Heritage Village)가 나타나 하이웨이를 벗어났다. 신교와 구교, 거기에 정부로부터 종교적인 탄압과 박해를 피해 네덜란드에서 우크라이나로 이주했다가 1874년 다시 이곳으로 이주한 메노나이트의 생활상을 보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여름 시즌이 끝나 옛 건물 안에는 들어갈 수 없다고 하여 대신 본관 안에 있는 전시물만 대.. 더보기
쿠트니 국립공원 – 래디엄 핫 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 쿠트니(Kootenay) 국립공원은 캐나다 로키의 품에 안겨 있는 다섯 개 국립공원 중 하나지만 사람들의 발길이 좀 뜸한 편이다. 대륙분수령(Continental Divide) 서쪽에 위치하기 때문에 밴프, 재스퍼와는 달리 행정구역은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 속한다. 혹한을 자랑하는 캐나다 로키에 선인장이 자란다면 누가 믿겠는가. 하지만 그것은 엄연히 사실이다. 뜨거운 태양과 모래사막을 연상시키는 선인장이 캐나다 로키, 그 중에서도 쿠트니 국립공원에서 유일하게 자란다. 그런 특이한 생태 환경을 자랑하고 싶은 쿠트니 국립공원 측에선 ‘선인장에서 빙하까지(From Cactus to Glacier)’라는 별난 슬로건을 내세워 관광객을 끌어 모으려 한다. 1920년에 캐나다의 열 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 더보기
[사스캐처원] 사이프러스 힐스(Cypress Hills) 아침에 모텔을 나서는데 눈이 내린다. 4월 말인데도 눈이 내리니 참으로 신기한 일이다. 조금 있으니 눈발이 비로 변했다. 변덕스런 날씨가 계속된다. 대평원 지역, 즉 프레리(Prairie)를 지나면서 참으로 심심한 풍경이 연이어 펼쳐졌다. 일망무제의 평지이거나 얕은 구릉이 펼쳐지고 그 위엔 누런 풀들이 자라고 있었다. 땅은 이상하게도 검은색을 띄고 있었다. 운전도 지루하긴 마찬가지였다. 크루즈 기능을 세팅하곤 그냥 달렸다. 핸들조차 돌릴 필요도 없었다. 똑바른 길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풍경에 변화를 주는 것이라면 메뚜기처럼 열심히 방아찧기를 하며 기름을 캐는 그래스호퍼(Grasshopper)의 움직임이 전부라고나 할까. 알버타 주 12번 도로를 타고 가다 갑자기 사스캐처원 주 51.. 더보기
[알버타] 공룡주립공원(1) 예전에 이란 책을 쓰기 위해 방문했던 공룡주립공원(Dinosaur Provincial Park)으로 차를 몰았다. 누런 들판이 끝없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땅이 푹 꺼져버린 곳에 공룡주립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인간이 살지 않는 땅, 즉 배드랜즈(Badlands)란 황무지 한 가운데 위치해 있는 것이다. 배드랜즈는 오랜 세월 빙하와 폭우의 침식작용으로 형성된 황무지를 말한다. 현재도 침식활동이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장이라 하지만, 자연의 시간 개념 속에선 5년이란 세월은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전에 비해 바뀐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는 이야기다. 공룡 주립공원으로 다가갈수록 날씨가 좋아졌다. 기온도 섭씨 10도를 훌쩍 넘겨 버렸다. 덕분에 내 기분도 덩달아 좋아졌다. 먼저 방문자 센터를 둘러 보았다. 입장료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