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굴

[남아공] 말로티-드라켄스버그 공원; 로테니 지역, 이글 트레일 로테니 자연보전지구(Lotheni Nature Reserve)에 있는 이글 트레일(Eagle Trail)을 두 번째 산행 코스로 택했다. 전날 걸었던 에마둔드위니 트레일(Emadundwini Trail)과는 로테니 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곳에 있다. 숙소로 쓰는 로테니 리조트 샬레에서 바로 트레일이 연결되었다. 길가에 있던 조그만 표지석에는 트레일 길이가 12.8km라 적혀 있었다. 처음엔 계곡 아래를 걷다가 산중턱으로 올라서 출발점으로 되돌아오는 루프 트레일이었다. 차가 다니는 흙길을 따라 캠핑장으로 올랐다. 사임스 커티지(Simes Cottage)와 조그만 인공 호수가 나왔다. 조금씩 고도를 높이며 드라켄스버그 산맥의 주능선 쪽으로 다가갔다. 텐트(Tent), 호크(Hawk), 레디(Redi) 등.. 더보기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호수 ② 1949년 크로아티아 최초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플리트비체 호수는 1979년 일찌감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가 되었다. 같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라 해도 등재 연도에 따라 그 격이 다르다는 것을 요즘 들어 느낄 수 있었다. 그 이야긴 플리트비체 호수는 이 세상 어느 곳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카르스트 지형이 빚어내는 독특한 풍경도 아름다웠지만 녹음 우거진 숲 속에 자리잡은 청록색 호수와 조그만 폭포가 연출하는 경관이 내게는 무척 정겹게 다가왔다. 요정이 살만한 곳이란 표현에 한 표를 던지고 싶었다. 호수 위에 놓인 판잣길이나 호숫가 오솔길을 걷는 것도 꽤 낭만적이었다. 호수를 도는 코스는 2시간에서 8시간에 이르는 8개 루트가 있다. 우리가 입장한 1번 출입구에선 .. 더보기
[포르투갈] 신트라 헤갈레이라 별장 신트라(Sintra)에 있는 또 하나의 명물, 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을 찾아갔다. 지난 번에는 시간이 없기도 했지만 어느 졸부의 돈자랑 정도로 치부하고 그냥 지나쳤던 곳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곳을 꼭 가야 한다고 했다. 백만장자 몬테이루(Monteiro)가 구입해 살았던 궁전은 그리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외관이 생각보다 훤씬 더 미려했다. ‘백만장자 몬테이루의 궁전’으로도 불리는 이 건축물은 당대 건축가들의 도움을 받아 로마네스크, 르네상스, 마누엘 양식이 어우러진 독특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 1904년에 공사를 시작해 1910년에 완공했다고 한다. 궁전 외에도 나무가 우거진 정원 안에 온갖 자연적, 인공적 건축물을 만들어 놓아 숨바꼭질하기엔 이 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 .. 더보기
[포르투갈] 베나길 동굴 ② 베나길 비치로 내려섰다. 타루가(Taruga)란 업체에 보트 투어를 신청했다. 성수기에는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고 들었지만, 우리는 30여 분 기다려 바로 보트를 탈 수 있었다. 비치를 출발한 보트는 오른쪽에 있는 동굴을 하나 먼저 보고 베나길 동굴로 향했다. 보트를 타고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동굴은 폭이 30m쯤 되는 돔형이었다. 바다와 모래사장이 반반을 이루고 있었다. 보트에서 보는 동굴 풍경은 인스타그램에서 본 사진에 비해 그다지 다이나믹하지가 않았다. 비치에서 광각렌즈로 찍은 사진으로 보였는데, 보트를 타고 온 사람은 아쉽게도 비치에 내리지 못 한다. 그럴 줄 알았으면 혼자서라도 카약을 타고 올 걸 그랬나 싶었다. 동굴에서 5분 정도 머물다가 밖으로 나왔다. 다시 동굴 두세 군데를 더 들렸다. 보.. 더보기
[베트남] 땀꼭 ① 닌빈에서 버스를 타고 7km를 이동해 땀꼭으로 향했다. 땀꼭이 ‘육지의 하롱베이’란 별명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과연 어떤 풍경이 우리 눈 앞에 펼쳐질지 내심 궁금했다. 이 지역 역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도 그런 기대를 증폭시켰다. 반람(Van Lam) 마을의 보트 선착장에 닿았다. 삼판이라 부르는 조그만 나룻배를 타고 물길을 따라 땀꼭으로 올라가야 한다. 땀꼭은 세 개의 동굴이란 의미를 지녔다. 아름다운 산세를 이루고 있는 카르스트 지형에 오랜 풍화작용이 만든 동굴 세 개를 배를 타고 둘러보는 것이 투어의 핵심이었다. 보트에 두 명씩 승선해 응오동 강(Ngo Dong River)를 따라 올랐다. 여자 뱃사공이 두 발로 능숙하게 노를 젓는다. 팔보다 발이 더 편한 모양이었다. 유유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