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폴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07 [캠핑을 하며 뚜르 드 몽블랑을 걷다 ⑤] 트리앙 ~ 샤모니

 

뚜르 드 몽블랑 마지막 구간을 걷는 날이 밝았다. 라 풀리 마을로 전세버스를 불러 산행을 시작하는 트리앙(Trient)으로 이동했다. 산악 지형을 에둘러가는 도로라 한 시간 가까이 걸렸다. 트리앙에도 캠핑장이 하나 있긴 하지만 시설이 그리 좋은 편이 아니고 부식을 살 수 있는 슈퍼마켓도 없어 라 풀리에서 묵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버스에서 내려 바로 산행 준비를 했다. 가장 높은 지점인 발므 고개(Col de Balme, 2191m)까지는 세 시간 가량 올라야 한다. 한 시간은 마을을 가로지르고 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걸었다. 숲이 햇볕을 가려주어 좋기도 했지만 조망이 트이지 않아 좀 갑갑했다. 숲을 벗어나면서 사방으로 시원한 산악 풍경이 펼쳐졌다. 지그재그로 난 산길을 걸으며 뚜르 드 몽블랑의 풍경을 마음껏 눈에 담았다. 언제 또 올까 싶었다.

 

저 멀리 하늘과 맞닿은 곳에 발므 고개에 있었고, 그 언덕에 자리잡은 발므 산장이 눈에 들어왔다. 멀리서 봐도 제법 운치가 있었다. 한 걸음 한 걸음을 쌓아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선이 지나는 발므 고개에 올랐다. 국경에 세워진 비석에는 스위스와 프랑스를 표시하는 S F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그 뒤로 몽블랑과 에귀디드루(Aigiille du Dru)가 모습을 드러냈고, 그 아래론 샤모니도 눈에 띄었다. 조만간 몽블랑 둘레길의 대단원이 막을 내린다고 생각하니 풍경을 바라보는 시선에 아쉬움이 남았다. 발므 고개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하산을 시작했다. 중간 지점에 있는 미드 스테이션에서 쉬면서 점심을 해결했다. 곤돌라에 산악자전거를 싣고 온 젊은이들이 꽤 많았다. 다시 하산에 나서 산 아래 마을인 뚜르(La Tour)로 내려섰다. 서로 손바닥을 마주치며 무사히 트레킹 마친 것을 자축했다.

 

트리앙 마을을 벗어나면서 뚜르 드 몽블랑 안내 지도를 살펴보았다.

 

 

트리앙을 벗어나 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한 시간 가량 걸어 올랐다.

 

 

 

 

 

 

 

 

탁 트인 산악 풍경을 즐기며 발므 고개로 오르는 지그재그 길을 걸었다.

 

 

발므 고개에 자리잡은 산장이 자연에 동화된 듯 눈에 거슬리지 않았다.

 

 

 

 

 

 

스위스와 프랑스의 국경에 해당하는 발므 고개에서 뚜르 드 몽블랑과 작별을 했다.

 

발므 고개에서 미드 스테이션으로 내려서는 하산길이 무척 여유로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