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차노에서 오르티세이(Ortisei)로 이동했다. 곤돌라와 케이블카를 이용해 세체다(Seceda)를 오르기 위해서다. 요즘 무릎이 부실해져 관광객 모드로 케이블카 타는 것이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았다. 1인당 32유로를 받는 케이블카 요금은 솔직히 만만치 않았다. 해발 2,456m에 위치한 케이블카 스테이션에서 내렸다. 날씨가 제법 쌀쌀했다. 십자가가 세워진 파노라마 전망대로 천천히 걸어 올랐다. 구름이 많은 날씨라 사방으로 펼쳐진 산악 풍경이 뚜렷하게 보이진 않았다. 능선에 닿으니 세체다 산군의 위용이 바로 우리 눈 앞으로 다가왔다. 사스 리가이스(3,025m)를 비롯해 페르메다(2,873m), 푸르체타(2,942m) 등 하늘로 솟은 봉우리들이 기묘한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구름에 휘감긴 봉우리도 그런대로 운치가 있었다. 하지만 트레 치메와 더불어 돌로미티에선 유명세를 떨치는 곳인데 날씨 복 없는 것이 좀 속상하기는 했다.

 

세체다는 푸에즈 오들레 자연공원(Parco Naturale Puez Odle)에 속한다. 독일어로는 푸에즈 가이슬러(Puez Geisler)라고 불린다. 오들레가 무슨 뜻인지 궁금해 찾아보았더니 이 지역 원주민들이 쓰는 라딘어로, 바늘(Needle)이란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한다. 뾰족한 침봉을 바늘에 빗대 표현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능선엔 젋은이들이 의외로 많았다. 특히 러시아에서 온 학생들이 많이 보였다. 능선을 따라 천천히 걸어 세체다 봉으로 좀더 접근해 보았다. 사방으로 펼쳐진 주변 산세도 부지런히 눈에 담았다. 사진에서 봤던 풍경보단 극적이진 않았지만 이 풍경도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이 정도로 만족하기로 했다. 능선에서 내려와 2B 트레일을 타고 케이블카 스테이션으로 돌아왔다. 스테이션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간단한 음식과 맥주로 늦은 점심을 먹었다.

 

 

 

오르티세이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세체다로 올랐다.

 

 

 

 

 

 

세체다에 오르면 사방으로 아름다운 산악 풍경이 펼쳐져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십자가가 세워진 능선은 세체다 봉을 조망하기에 좋은 위치라 거의 모든 사람이 여길 오른다고 보아도 좋다.

 

 

 

십자가가 있는 파노라마 전망대에서, 그리고 능선을 따라 걸으며 뛰어난 산악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었다.

 

 

 

 

 

돌로미티가 자랑하는 곳답게 세체다는 그 특유의 풍경으로 사람을 압도하는 듯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계리직 2020.03.23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




산장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길을 나섰다. 포다라 산장에서 페데류 산장(Rif. Pederű)까지는 급경사 내리막 길이었다. 차도 다니는 길을 걸었다. 한쪽은 낭떠러지고 경사도 급해 차들도 엉금엉금 긴다. 페데류 산장에서 다시 긴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산길에 세 개의 언어로 표시된 이정표가 많았다.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에는 돌로미티 지역을 포함한 사우스 티롤(South Tyrol)은 원래 오스트리아 땅이었다. 1차 대전이 끝나고 이 지역이 이탈리아로 귀속되면서 졸지에 나라가 바뀌게 된 것이다. 돌로미티가 이탈리아로 할양된 것이 1918년인데, 여기 사는 사람들은 아직도 과거 오스트리아에서 쓰던 독일어를 쓰고 있다. 그런 배경 때문에 이 지역 문화는 오스트리아에 가깝고 언어 또한 독일어가 더 널리 쓰인다. 요즘은 이탈리아어와 독일어 외에도 산악지역에선 원주민들이 라딘어를 사용하는 까닭에 이정표도 복잡하게 만들어 놓았다.

 

차도 다니는 넓은 길을 걸어 파네스 산장(Rif. Fanes)에 도착했다. 여기부터 다시 오르막이 나왔지만 그리 길지는 않았다. 조그만 호수가 나왔고 이름도 모르는 작은 산장도 지났다. 초원엔 조랑말과 젖소가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알프스 특유의 평화로운 풍경이 우리 앞에 펼쳐졌다. 양 옆으로 줄지어 나타나는 암봉들을 사열하는 기분으로 걷고 또 걸었다. 우리가 묵을 스코토니 산장(Rif. Scotoni)으로 가는 가파른 산길도 있었지만, 우리는 로시아 고개(Col de Locia)를 내려선 후 도로를 따라 걸었다. 산장에 이르는 마지막 오르막에 다들 안간힘을 쏟아야 했다. 그렇게 스코토니 산장에 도착해 여장을 풀었다. 해발 1,985m에 있는 고즈넉한 산장은 규모는 작았지만 정감이 갔다.


포다라 산장에서 맞은 아침 풍경이 너무나 평온해 보여 하루의 출발이 산뜻했다.


페데류 산장으로 내려서는 산길에 아름다운 자태를 지닌 야생화가 우릴 반긴다.


 


페데류 산장으로 내려서는 길은 경사가 급한 대신 가끔 시원한 조망을 선사하기도 했다.


다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우리는 산길을, 바이커들은 도로를 이용해 파네스 산장으로 향했다.


 



점점 고도가 높아지면서 돌로미티의 산악 풍경 또한 웅장한 모습으로 바뀌고 있었다.


 


1928년에 지어져 오랜 기간 돌로미티의 명소 역할을 한 파네스 산장에 닿았다.





 

제법 오르내림이 있는 구간임에도 우리 앞에 펼쳐진 놀라운 풍경에 힘든 줄도 몰랐다.


 

세 개의 언어로 표시된 이정표



로시아 고개를 넘어 산 아래로 내려섰다가 다시 급경사를 올라야 했다.


하룻밤 묵은 스코토니 산장은 꽤 정감이 가는 곳이었다.


 

스코토니 산장 주변을 거니는 동안 웅장한 산악 풍경이 시야에 들어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