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 와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2.24 [슬로베니아] 비파바 밸리, 틸리아 와이너리 (6)

 

슬로베니아 와인에 대해 들은 적은 없지만 의외로 칭찬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나야 와인 전문가는 아니지만 평소 와인에 관심은 많이 쏟는 편이라 피란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비파바 밸리(Vipava Valley)를 찾았다. 유명하진 않지만 슬로베니아 와인산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피란에서 멀지 않은 이유도 한몫했다. 이 지역엔 가족 단위로 운영하는 소규모 와이너리가 170개가 넘는다고 한다. 이런 와이너리는 낮시간이면 예약없이도 방문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오너가 대부분 와이너리에 기거하기 때문이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레파 비다(Lepa Vida)란 와이너리를 가려고 했는데 하필이면 그 날따라 문을 닫았다. 거기서 멀지 않은 틸리아(Tilia) 와이너리로 변경을 했다. 1996년에 오픈한 와이너리로 이 또한 검색을 통해 정보를 얻었다.

 

예약도 않고 찾아갔더니 사무실이나 시음장엔 아무도 없었다. 난감해하는 우리를 보곤 포도밭에서 일하던 인부가 전화로 주인장을 불러주었다. 마티야스(Matjaž Lemut)란 주인장이 달려와 인사를 건넨다. 먼저 포도밭으로 이동했다. 피노 그리(Pinot Gris)와 피노 누아(Pinot Noir), 메를로 순으로 포도를 재배한다고 했다. 와인 제조 설비와 저장고를 둘러보고 오크통이 쌓여있는 시음장으로 이동해 더 많은 설명을 들었다. 스위스뿐만 아니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도 와인 공부를 했다고 한다. 와인을 만드는 것이 행복하다는 소리에 약간은 부럽단 생각도 들었다. 틸리아 와이너리의 상징인 린덴나무가 그려진 그림 속에 자신의 얼굴이 있으니 찾아보라고도 했다. 시음장에서 레드 두 종류와 화이트 세 종류를 시음했다. 그 중에서 와이프 입맛에 맞는 와인 두 병을 샀다. 시음으로 금세 얼굴이 붉어져 한참을 쉰 다음에야 운전대를 잡을 수 있었다.

 

틸리아 와이너리 초입에 도착하니 린덴 나무를 그린 입간판이 우릴 맞았다.

 

현대 장식과는 거리가 먼 시음장 입구가 마음에 들었다.

 

 

 

 

세 종류의 포도를 주로 재배하는 포도밭은 수확이 끝나 한가롭게 보였다.

 

 

 

 

포도를 수확해 파쇄하고 압착하는 과정을 통해 포도주스를 얻는 설비를 살펴보았다.

 

 

 

와인은 보통 오크통에 담겨 저장고에서 숙성 과정을 거친다.

 

슬로베니아의 독립을 상징하는 린덴나무가 틸리아 와이너리의 심볼로 자리잡았다.

린덴나무 그림 속에는 주인장 얼굴이 숨어있다.

 

 

 

 

 

화려하거나 현대적이 아닌 시음장이 오히려 마음을 푸근하게 했다.

 

 

모두 다섯 종의 와인을 시음하며 모처럼 와인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싹세싹 2019.12.24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데서 마시는 와인은 어떤 맛일지 참 궁금하네요~! 시중에 파는 와인이랑 비교불가겠죠 ㅋㅋ

    • 보리올 2019.12.24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직접 생산한 와인을 와이너리 시음장에서 마시면 기분이 업되는 것은 사실이죠. 여러 가지 와인을 비교하며 맛보는 시간이 좋답니다. 맛은 더 특별나지는 않지만요.

  2. 건축창고 2019.12.2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시간 보내셨네요 ^^
    와인을 이렇게 보는건 처음인데 신기하네요!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 보리올 2019.12.24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재 외국에 체류 중이라 오늘 처음으로 성탄 인사를 받네요. 건축창고님도 즐거운 성탄절 보내시고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언제 여행하시면서 와인 테이스팅할 기회가 있으면 꼭 다녀오세요. 후기도 부탁드리고요.

  3. 투자를좋아하는지구별여행자 2019.12.24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지만 고즈넉한 와이너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