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번 도로를 달려 오셀로로 가는 중에 컬럼비아 야생동물 보호구로 다시 들어섰다. 여기서도 잠시 차를 세웠다. 13,000년 전 빙하기가 끝이 나면서 수없이 반복된 대규모 홍수가 만든 독특한 지형인 드럼헬러 채널스가 우리 앞에 펼쳐진 것이다. 시속 70마일이 넘는 속도로 쓸고 내려가는 격류였다니 침식이 엄청났을 것이라 추측할 뿐이다. 황량한 들판은 세이지(Sage)가 주를 이룬 관목 스텝 생태계를 보이고 있는데, 인간이 가축을 방목하고 외래 식물종이 침입하면서 세이지가 현저하게 줄었다고 한다. 그 때문에 이 생태계에서 살아가던 동물종 또한 상당히 줄었다. 세이지 그라우스(Sage Grouse)란 조류는 그 개체수가 80%나 줄었다고 한다. 우리 눈으로 그런 변화를 식별하긴 어려웠지만 대신 사방을 둘러보고는 자리를 떴다.

 

컬럼비아 강 하류로 내려가 아담스 산(Mt. Adams)으로 드는 마을, 트라우트 레이크(Trout Lake)로 향했다. 아담스 산은 해발 3,743m로 워싱턴 주에선 레이니어 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다. 아담스 산으로 접근하려면 대부분이 이 트라우트 레이크를 지난다. 그런 까닭에 마을 초입에서 만난 헤븐리 그라운드스(Heavenly Grounds) 카페엔 사람들이 많이 들어왔다. 우리도 커피에 시나몬 롤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아담스 산은 멀리서 보아도 그 육중한 몸매가 눈에 띄었다. 길가에서 자라는 베어 그라스(Bear Grass)가 눈에 많이 띄었다. 밴쿠버에선 찾아보기 힘들고 캐나다 로키에 속한 워터튼 레이크 국립공원에나 가야 볼 수 있는 꽃인데 여긴 지천이다. 97번 도로 상에 있는 브룩스 메모리얼 주립공원의 캠핑장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홀로 모터바이크를 몰고 여기저기 떠도는 노인을 만났다. 영혼은 무척 젊어 보였다.

 

 

 

 

 

컬럼비아 야생동물 보호구에 있는 드럼헬러 채널스의 다른 지역을 둘러 보았다.

 

 

트라우트 레이크로 이동 중에 만난 풍경

 

 

 

 

트라우트 레이크의 헤븐리 그라운드스 카페에서 커피 한잔 했다. 시골에 있는 카페지만 손님이 많았다.

 

 

 

 

 

마운트 아담스의 경내에서 불에 탄 나무들과 베어글라스의 꽃망울을 만났다.

 

 

 

 

골든데일(Goldendale)의 브룩스 메모리얼 주립공원 캠핑장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3.14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마일이요? 와우...상상이 안 가네요...그러니까 저런 지형이 생겨날 수 있겠군요. 레이니어가 가장 크고 세번째가 베이커이고 두번째를 몰랐었는데 이제 확실히 알았습니다!

 

미국 워싱턴(Washington) 주에서 가장 큰 도시 시애틀(Seattle) 62만 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인근 지역을 모두 합쳐 광역으로 치면 400만 명의 인구를 자랑한다. 이 정도면 미국 내에선 상당히 큰 도시로 분류된다. 미 본토 북서 지역의 최대 도시답게 시애틀은 자랑거리가 많다. 세계 제일의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사와 컴퓨터 소프트웨어 업체인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시애틀에 있다는 것 자체가 나에겐 커다란 놀람이었다.

 

시애틀은 별명이 참 많은 도시다. 태평양에 면해 있음에도 인근에 호수가 많아 물의 도시라 불리기도 하다. 하드락 음악의 대가인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를 배출한 도시로도 유명하다. 또 엄청난 커피 소비량으로 커피의 도시라 불리기도 한다. 그래도 나에겐 그런 이름보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이란 영화로 더 기억에 남은 도시다. 톰 행크스와 맥 라이언이 출연했던 이 로맨스 영화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을 것이다.  

 

우리가 사는 밴쿠버에서 시애틀은 그리 멀지 않다. 두 도시의 거리는 약 230km. 북미 대륙에서 이 정도 거리는 솔직히 옆동네나 다름이 없다. 국경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차로는 세 시간 정도 걸린다 보면 된다. 이런저런 핑계로 시애틀은 여러 번 다녀왔다. 일부러 구경 삼아 갔던 적은 많지 않았던 것 같다. 웬일인지 시애틀에 갈 때마다 늘 시간에 쫓기곤 했지만, 몇 차례 다녀온 기록을 함께 묶어서 정리해 본다.

 

® 워터프론트(Waterfront) - 엘리어트 만에 면한 지역으로 다운타운의 서쪽에 있다. 남북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공원과 레스토랑, 개성 넘치는 상점들이 위치한다. 여름철이면 다양한 이벤트도 끊이지 않아 늘 활기가 넘친다. 부두에서는 투어용 선박들이 관광객들을 끌어 모은다. 시애틀 하버를 유람하는 한 시간 짜리 하버 크루즈(Harbour Cruises)를 신청해 바다에서 도심의 마천루를 둘러볼 기회가 있었다. 시애틀에서 남동쪽으로 170km 떨어진 레이니어 산(Mt. Rainier)도 바다에서 빤히 보인다. 이 산은 해발 고도가 4,394m로 워싱턴 주에서는 가장 높다. 1899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워터프론트를 걷다가 아쿠아리움(Aquarium)을 마주쳤다. 수족관에서 살아가는 해양 동물을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 스페이스 니들(Space Needle) - 높이 185m를 자랑하는 시애틀의 상징, 스페이스 니들은 입장료가 비싸 딱 한 번 올라가 봤다. 시애틀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씩은 찾는 명소다. 밤에는 멋진 시애틀 야경을 볼 수가 있다. 전망대 아래에는 회전식 레스토랑이 있어 식사를 하면서 전망을 감상할 수도 있다. 음식값은 꽤 비싸단 소문이다.

 

 

 

 

 

® 보잉사 항공 박물관(The Museum of Flight) – 시애틀 시내에서 좀 떨어져 있지만 일부러 찾아가 볼만 하다. 개인 소유의 박물관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크다고 한다. 보잉사에서 만든 역사적인 항공기와 우주선 150여 대가 전시되어 있다. 항공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가보길 권한다. 세계에서 빠른 제트 여객기라는 콩코드도 전시되어 있고, 한때 미국 대통령들이 전용기로 사용했던 에어포스원(Air Force One)도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C-eh 2013.05.28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애틀의 모습이 토론토와 형제 자매처럼 닮았네요.

    • 보리올 2013.05.29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론토에 사시는 티스토리 블로거를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조만간 토론토 다녀온 기록도 여기에 올리려 합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2. 레드불로거 2013.05.28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터프론트,스페이스니들,보잉사 항공박물관
    여기 다 가보고 싶어지네요~!
    특히 보잉사 박물관은 개인소유박물관이라고
    믿겨지지 않을만큼 규모가 큰 것 같습니다^^

  3. 보리올 2013.05.29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도시나 자랑거리가 넘치겠지만 시애틀도 꽤 자랑거리가 많습니다. 미국 서부 해안지대를 대표하는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모두 나름 특색이 있는 도시들이죠. 언제 시간 되시면 한번 다녀가시실 강력 추천합니다.

  4. 해인 2013.06.04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일전인가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을 다 보았는데! 보고난 다음에 읽는 이 포스트가 더 흥미로와요~ 이웃 도시지만 확실히 가 본 곳은 스페이스 니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이랑 스타벅스 1호점 뿐이네요.

  5. 보리올 2013.06.04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애틀도 낭만이 넘치는 도시지. 다음에는 미리 조사해 보고 다녀 오거라.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거든.

 

해발 3,285m의 베이커 산(Mt. Baker)은 미국 땅에 속해 있다. 이 산을 가려면 까다로운 출입국 절차를 밟아 미국 워싱턴 주로 국경을 넘어가야 한다. 그런 불편을 감수하며 사람들은 베이커를 찾는다. 왜냐 하면 밴쿠버와 그 인근의 프레이저 밸리 어느 곳에서나 고개만 들면 손에 잡힐 듯 보이는 봉우리가 바로 베이커고, 베이커를 매일 접하는 이곳 사람들에겐 일종의 모산(母山) 같다는 감정을 불러 일으키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나에겐 그랬다.

 

베이커는 케스케이드 산맥(Cascade Mountains)에 속한다. 미국 워싱턴 주 산악지형 자체가 이 산맥에 의해 형성된 것으로 보면 된다. 케스케이드 산맥의 줄기는 알래스카에서 발원한 해안 산맥에서 가지를 뻗은 것으로, 밴쿠버 인근의 가리발디 산(Mt. Garibaldi)에서부터 시작해 국경을 넘어 베이커와 레이니어 산(Mt. Rainier), 세인트 헬렌 산(Mt. St. Helens)을 지나 캘리포니아까지 이어진다. 베이커는 이 산맥의 북단에 위치해 있는데 주능선에서는 조금 서쪽으로 치우쳐 있다.

 

베이커 산에서 가장 대중적인 트레일을 하나 꼽으라면 나는 서슴없이 타미간 리지 트레일(Ptarmigan Ridge Trail)을 꼽는다. 오르내림도 그리 심하지 않고 거리도 적당하다. 산행 기점부터 콜맨 피너클(Coleman Pinnacle)까지 왕복 16km에 등반고도 400m를 올린다. 소요시간은 대략 7시간. 이 트레일을 걸으며 베이커와 셕샌 산(Mt. Shuksan)을 바라보는 조망은 한 마디로 끝내준다. 고산 특유의 풍경과 식생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후덕하고 인자한 모습을 보인다고나 할까. 산행 초반부터 벌어진 입을 내내 닫지 못했다.

 

산행 출발점은 아티스트 포인트. 차로 오를 수 있고 주차 공간이 넓다. 산행 초반에는 682번 체인 레이크(Chain Lakes) 트레일을 타고 걷는다. 급경사 초원지대를 트래버스하고 테이블 산(Table Mountain)의 하단부를 가로 지른다. 길이 뚜렷하고 평탄하다고는 하지만 산사태로 무너져 내린 잔돌이 많아 조심해야 한다. 2km쯤 가면 갈림길이 나타나는데 여기서 왼쪽 길을 택한다. 오른쪽은 체인 레이크 트레일(Chain Lakes Trail)이고 왼쪽이 우리가 가는 683번 타미간 리지 트레일이다.  

 

연두색과 초록색이 적당히 섞인 초원지대, 야생화 군락, 7월인데도 군데군데 남은 잔설 등이 어우려져 만들어내는 풍경은 대단했다. , 세상에 이런 곳도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어느 덧 콜맨 피너클 아래에 섰다. 여기가 우리의 목적지였지만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좀 더 진행하기로 했다. 한 시간 정도 더 가면 베이커를 지척에서 올려다 볼 수 있는 암릉에 이르기 때문이다. 

 

암릉으로 연결된 마지막 오르막이 그리 호락호락 하지가 않다. 가슴 떨리는 아름다운 풍경을 거저 대할 수는 없는 법. 미끄러운 설원과 돌밭을 지나 콧등에 땀이 맺힐 때가 되어서야 공룡 지느러미처럼 생긴 날카로운 능선 위에 올라섰다. 눈 앞에 깎아 지른 절벽이 나타나고 그 건너편에는 베이커의 웅장한 모습이 적나라하게 펼쳐진다. 구름이 가득한 하늘 아래 정상을 살짝 드러내고 우리를 맞는 베이커. 그저 머리 속이 멍해지며 할 말을 잊었다. 베이커에 대한 첫 인상이 강하게 뇌리에 새겨지는 순간이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