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워 폭포

[미북서부 로드트립] 와이오밍 ②, 옐로스톤 국립공원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을 벗어나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으로 들어섰다. 두 공원은 서로 붙어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제주도 다섯 배 크기의 엘로스톤은 1872년 미국 최초이자 세계 최초로 국립공원이 되는 영광을 누렸다. 자연의 만물상이라 불리는 엘로스톤은 경이로운 자연을 즐기기에 안성마춤이다. 그 때문에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 온다. 화산 활동에 의해 생겨난 분기공이나 간헐천, 온천 외에도 해발 3,000m가 넘는 산이나 엄청난 크기의 옐로스톤 호수, 강, 폭포가 자리잡고 있어 자연 경관 또한 뛰어나다. 내 개인적으론 미국 본토에 있는 국립공원 가운데 가장 뛰어난 곳이 아닐까 싶다. 자연에 대한 경외감을 느낄 수 있는 그랜드 캐.. 더보기
와이오밍 ④ ; 옐로스톤 국립공원 - 3 옐로스톤에도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이 있다고 해서 기대를 했다. 애리조나에 있는 그랜드 캐니언보다야 규모는 형편없겠지만 그래도 무척이나 아름다운 계곡이었다. 옐로스톤 강이 만든 두 개 폭포, 즉 어퍼(Upper) 폭포와 로워(Lower) 폭포를 중심으로 깍아지른 절벽과 다채로운 색깔이 어울려 뛰어난 자연미를 재현하고 있었다. 집사람도 “세상에!”란 감탄사 한 마디 외엔 할 말을 잊은 듯 했다. 먼저 로워 폭포 상부지점까지 걸어 내려갔다. 엄청난 수량이 일구는 물보라를 보니 정신이 아득해졌다. 난간에 기대 폭포를 내려다 보느라 갈길을 잊었다. 차를 몰고 나오면서 몇 군데 전망대에서 로워 폭포와 그랜드 캐니언 계곡을 두루 감상할 수 있었다. 참으로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어퍼 폭포는 입구가 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