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20 중국 산둥성 쯔보시 제국역사박물관
  2. 2015.01.18 중국 산둥성 쯔보시 강태공사

 

린쯔()의 제국역사박물관(齊國歷史博物館)은 강태공사에서 그리 멀지 않았다. 강태공(姜太公)이란 이름에서 나온 친밀함이 나를 여기까지 오게 만든 것이다. 위빈좌조(渭濱坐釣), 위수 강가에 앉아 세월을 낚다라는 말에서 우리는 흔히 낚시꾼들을 강태공이라 부르기 때문이다. 제나라는 강태공에 의해 지금의 산둥(山東) 지방에 세워져 800여 년을 존속하다가 기원전 221년 진시황에게 패망하면서 역사의 전면에서 사라졌다. 제나라는 춘추시대에는 춘추오패(春秋五覇)에 들었고, 전국시대에는 전국칠웅(戰國七雄) 중 하나였다. 그만큼 힘이 있었다는 것이다.

 

박물관 외관은 마치 무슨 성벽처럼 보였다. 건물 정면에 쓰여진 일곱 자 이름은 장쩌민(江澤民)이 직접 썼다고 적혀 있었다. 박물관에는 이 지역에서 발굴된 선사시대의 유물부터 시작해 제나라를 거쳐 진한()시대까지의 각종 문화재를 전시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제나라 유물이 많았다. 800년이란 세월을 담은 제나라의 정치와 경제, 문화, 군사 등에 대한 자료를 잘 보관하고 있었다. 몇 군데 전시물에는 한글로 번역된 설명문도 있었는데, 그 내용에 너무 오류가 많아 황당스럽기도 했다. 예를 들면 춘추시기(春秋時期)라 적힌 한자 아래에는 한글로 봄과 가을 시기라 번역을 해놓기도 했다.

 

제나라 당시에 이름을 떨쳤던 인물들의 흉상도 비치되어 있었다. 강태공을 비롯해 환공과 안영, 관중의 동상이 있었고, 손자병법(孫子兵法)을 쓴 손무와 그의 후손인 손빈의 흉상도 비치되어 있었다. 그 유명한 손자가 제나라 사람이란 것을 솔직히 여기서 알게 되었다. 게다가 제나라 재상이었던 관중이 그의 친구인 포숙아와의 오래된 우정을 일컫는 관포지교(管鮑之交)란 사자성어의 주인공이란 것도 여기서 알았으니 나에겐 역사를 공부하는 시간이었다. 시간이 넉넉치 않은 탓에 박물관만 둘러보고 나왔다. 근데 매표소 부근에 조그만 전시공간이 또 하나 있기에 무턱대고 들어갔더니 입장료를 따로 받는다. 여기는 아주 작은 규모의 한나라 병마용(兵馬俑)을 전시하고 있었는데 내 관심을 끌지는 못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쯔보에 있는 업체와의 미팅이 예상보다 일찍 끝났다. 막간을 이용하여 쯔보 도심에서 좀 떨어진 린쯔()의 강태공사(姜太公社, 장타이궁츠)를 다녀왔다. 강태공이란 인물이 워낙 귀에 익어 꼭 들러보고 싶었다. 우리가 흔히 강태공이라 하면 안빈낙도를 추구하던 낚시꾼으로 알지만 실제는 한 나라의 군주였다. 강태공은 춘추전국시대에 주나라 문왕(文王)과 무왕(武王)을 도와 은상(殷商)을 멸하고 주나라를 세우는데 큰 공을 세웠고, 그 공으로 주나라로부터 이곳을 봉토로 인정받아 제()나라를 세운 것이다.

 

차들이 별로 다니지 않는 넓은 대로를 달리며 귀에 익은 사람들이 도로명으로 사용된 것을 볼 수 있었다. 환공로(桓公路), 관중로(管仲路), 안영로() 등 제나라의 쟁쟁했던 인물들의 이름을 딴 도로들이 나타난 것이다. 강태공사는 생각보다 그리 크진 않았다. 좌우 대칭으로 지은 사당이 전부였고, 그 안에는 강태공 상이 세워져 있었다. 벽에는 강태공의 행적을 그린 그림이 있었는데, 은상의 주왕(紂王)을 피해 위수(渭水)에서 낚시를 하는 강태공의 모습이 그려진 장면도 있었다. 이렇게 때를 기다린 후에 주나라 문왕을 만나 한 시대를 풍미한 것이다. 사당을 나오다 보니 이곳에 강태공의 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의관총이라 적혀 있었다.

 

강태공사 왼쪽으로 구목공사(丘穆公社)라는 사당이 하나 더 있어 들어가 보았다. 구목공은 강태공의 셋째 아들이라 하는데, 이 구목공으로부터 파생되어 나간 성씨가 무려 103개라 한다. 우리 나라 성씨에도 여기서 파생된 것이 있는 것 같았다. 평해 구()씨 종친회에서 세운 한글 추모비도 있었고, 2000년에는 노태우 전 대통령이 여길 다녀갔다고 사진을 붙여놓았다. 노 전 대통령도 구목공의 후손일 줄이야 내 어찌 알았겠는가. 강태공을 만나러 왔다가 우리 나라와 관계된 비석과 사진을 보게 되니 내심 반가웠다. 비록 짧은 시간이긴 했지만 역사를 공부하는 시간을 갖게 된 셈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