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0.09.22 [노바 스코샤] 소도시 탐방 ⑧ (2)
  2. 2019.06.13 [포르투갈] 라고스 (4)
  3. 2014.04.03 밴쿠버 섬, 코목스(Comox) ② (2)

 

노썸버랜드 해협(Northumberland Strait)에 면한 노바 스코샤 북동부 해안을 둘러보다가 폭스 하버(Fox Harb’r) 골프장을 찾았다. 이 골프장은 아름다운 바닷가에 위치해 있어 경치가 무척 아름답다. 파란 하늘과 푸른 바다, 온통 녹색인 필드만 보아도 스트레스가 절로 사라지는 듯했다. 골프장 안에 비행장도 갖춰져 있어 미국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몰고오는 사람도 있고, 요트를 타고 오는 사람은 마리나를 통해 들어온다. 리조트와 스파 시설도 있어 골프를 마치고 편히 쉴 수 있는 최고급 시설이라 할 만했다. 사실 이 골프장은 노바 스코샤 출신의 기업인 론 조이스(Ron Joyce)가 세웠다. 이 양반은 아이스하키 선수로 유명했던 팀 홀튼(Tim Horton)과 함께 오늘날 팀 홀튼스라는 캐나다 커피 도너츠점을 세워 성장시킨 사람이다. 그가 1995년 미국 웬디(Wendy)에 팀 홀튼스를 매각하고 고향으로 내려와 폭스 하버에 골프장을 세운 것이다.

 

타타마구시(Tatamagouche)에 있는 기차역 호텔(Train Station Inn)을 들렀다. 아련한 추억으로만 남은 기차역을 개조해 호텔로 만들고, 화물차 맨 뒤에 매달려가던 승무원실을 손님이 머무는 객실로 개조한 것이다. 1890년부터 1960년까지 기차역으로 사용하던 역사는 1986년 마지막 기차가 지나간 후 호텔로 바뀌었다. 1991년에는 캐나다 총독이 여기에 묵기도 했단다. 외관을 빨갛게 칠한 승무원실 하나를 둘러보았다. 분위기가 상당히 독특하고 낭만이 넘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지만, 하루 숙박비는 고급 호텔에 버금갈 정도로 만만치 않았다. 1928년에 지어진 객차 한 량을 식당으로 개조한 곳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맥주 한 잔에 피시 케이크(Fish Cake)를 시켰는데 맛이 괜찮았다. 노바 스코샤 맛집으로 선정된 이 식당은 매년 5월부터 10월까지만 영업을 한다.

 

서쪽으로 차를 몰아 콜체스터 카운티(Colchester County)에서 픽토 카운티(Pictou County)로 들어섰다. 카운티 가장 서쪽에 자리잡은 케이프 존(Cape John)은 존 강(John River)이 노썸버랜드 해협으로 흘러드는 어귀에 돌출되어 있는 곳을 말한다. 육지 끝에는 조그만 선착장이 하나 있고, 여름에만 사람이 사는 커티지(Cottage) 몇 채가 여기저기 떨어져 있는 한적한 바닷가가 나왔다. 파도가 잔잔한 지역이라 카약을 빌려주는 곳을 찾았지만 무슨 일인지 문을 닫았다. 대신 바닷가를 거닐며 고즈넉한 풍경을 감상하다가 야트막한 언덕 위에 세워진 커티지와 들판에 놓인 건초더미가 눈에 들어와 그 정겨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고급 리조트에 비행장, 마리나까지 갖춘 폭스 하버 골프장은 노바 스코샤에선 최고급 시설에 속한다.

 

미국 부자들이 자가용 비행기를 몰고와 이곳 폭스 하버 골프장에서 골프를 즐기곤 한다.

 

골프장 안에 있는 고급 리조트는 대서양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명당에 자리잡고 있었다.

 

 

 

과거 기차역으로 쓰였던 건물과 승무원실로 사용했던 열차를 호텔로 개조한 타타마구시의 열차 호텔은 무척 독특한 분위기를 풍겼다.

 

 

 

 

객실 하나를 통째로 개조한 타타마구시 열차 식당에서 낭만적인 점심을 즐겼다.

 

 

 

팀 홀튼스 공동창업자였던 론 조이스의 고향인 타타마구시에 세워진 팀 홀튼스 어린이 캠프.

어린이들이 각종 야외활동을 통해 건전한 정신과 육체를 키우기 위해 미국과 캐나다에 세운 여섯 개 캠프 가운데 하나다.

 

 

 

고즈넉한 바닷가 마을 케이프 존은 푸른 초원을 배경으로 한가롭게 여름을 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희의 손가락 놀이터 2020.09.22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다운 곳이에요 ~~
    그냥 보고 있어도 힐링이 절로 되는거 같아요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서 이 멋진 풍경을 즐기러 떠나고 싶네요
    하트 숑숑하고 구독 ~~ 꾸욱 하고 가요. 자주 놀러올게요

    • 보리올 2020.09.25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격려의 댓글 고맙습니다. 캐나다 동쪽의 작은 주 노바 스코샤의 시골 마을을 다녀온 기록입니다. 갑갑한 코로나 정국 속에서 조그만 위로라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베나길에서 리스본으로 올라오는 길에 알가르브(Algarve) 지방의 대표적인 휴양 도시 라고스(Lagos)에 들렀다. 벤사프림(Bensafrim) 강이 대서양을 만나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었다. 인구는 3만 명이 조금 넘는 도시지만 과거 대항해시대엔 탐사를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했다. 항해왕 엔리케 왕자가 이 도시에 오랜 기간 머물렀다고도 한다. 요즘엔 꽤 유명한 관광지로 변모한 것 같았다. 차를 주차장에 세우고 좁은 골목길을 따라 성 세바스챤 성당(Igreja de São Sebastião)이 있는 지점까지 걸어 올랐다. 건물에 하얀색을 많이 써서 밝은 분위기를 보이는 골목길이 인상적이었다. 도심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작은 이벤트들이 많은 듯했다. 15세기 라고스 출신의 탐헝가 이름을 딴 질 이아네스 광장(Praça de Gil Eanes)에 있는 식당에서 피자를 시켜 허기부터 달랬다. 마침 광장에는 한 기타리스트가 길거리 공연을 펼치고 있었고, 사람들은 그 주변에 편하게 앉아 연주를 감상하고 있었다. 참으로 여유로운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벤사프림 강을 따라 난 산책로를 걸었다. 기념품을 파는 가판대가 몇 개 자리잡고 있었다. 시간이 많지 않아 오래 머무르진 않았지만 라고스에 대한 인상은 나름 괜찮았다.

 

 

 

 

 

좁은 골목을 따라 성 세바스챤 성당으로 오르며 라고스의 골목길 투어를 대신했다.

 

 

 

 

질 이아네스 광장으로 가는 길에 눈에 들어온 도심 풍경엔 역사적 건물도 눈에 띄었다.

 

 

 

 

 

 

제법 사람들로 분주했던 질 이아네스 광장엔 기타리스트의 길거리 공연이 벌어지고 있었다.

 

 

 

벤사프림 강가를 따라 걷다 보면 마리나가 눈에 띈다. 휴양 도시다운 면모를 지녔다.

 

라고스 출신의 질 이아네스가 사용했던 범선과 같은 종류의 복제선,

카라벨라 보아 에스페란샤(Caravela Boa Esperança)가 강에 계류되어 있다.

 

 

 

 

강가를 따라 몇 개의 기념품 가판대가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라다이스블로그 2019.06.13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르투갈에 가고 싶어지는 사진들이네요!
    파인애플처럼 생긴 나무가 정말 귀여워요 :)
    오래된 건물들도 운치 있고 아름답습니다!

    • 보리올 2019.06.14 0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이렇게 관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포르투갈은 여행하기에 정말 괜찮은 나라입니다. 더 붐비기 전에 다녀오시죠.

  2. 인에이 2019.06.13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가 있어 보이는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코목스 도심을 구경한다고 밖으로 나섰다. 다운타운이라고 해야 그리 크지는 않았다. 타운을 가로지르는 도로 양편으로 상가가 밀집된 곳을 걷다가 눈에 띄는 것이 거의 없어 마리나로 내려섰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씨라 우산을 받쳐들고 바닷가를 걸었다. 마리나 역시 크진 않았지만 요트가 계류되어 있는 조용한 바다가 마음에 들었다. 코목스가 해안 도시라 하지만 해발 1,585m의 마운트 워싱턴(Mt. Washington)이 그리 멀지 않다. 이 산에 스키 리조트가 자리잡고 있어 여길 찾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코목스는 산과 바다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곳이라 할만 했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방문길에 마운트 워싱턴을 들르지는 않았다.  

 

코목스 밸리 공항과 공군기지가 있는 곳도 지나쳤다. 드라이브 삼아 둘러본 탓에 일부러 차를 세우진  않았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여기에 공군기지가 들어서면서 코목스가 본격적으로 발전을 이루게 되었다고 한다. 2012년인가, 밴쿠버를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가던 대한항공 소속의 보잉 777 여객기가 테러 위협으로 급히 회항하여 코목스 공군기지에 비상착륙했던 적도 있다. 이 공군기지 덕분인지 코목스는 밴쿠버 섬에서 빅토리아 다음으로 큰 규모의 공항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정기 노선은 아니지만 아주 가끔은 국제선도 뜬다고 하니 이 또한 코목스의 자랑거리기도 하다.

 

 

[사진 설명] 코목스 다운타운에서 이 어선 모양의 조형물 외에는 우리 눈길을 끄는 것은 거의 없었다.

 

 

 

 

 

 

[사진 설명] 마리나 공원(Marina Park)은 바닷가에 자리잡은 요트 계류장이었다. 비가 내리는 날씨라 사람도 거의 볼 수가 없었다. 고즈넉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 우산을 들고 바닷가를 좀 거닐었다.

 

 

 

[사진 설명] 조류가 만든 2.4km 길이의 사구가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는 구스 스피트 파크(Goose Spit Park)를 둘러 보았다. 그 끝에는 군부대가 위치해 있어 끝까지 갈 순 없었다. 바닷가엔 부목들이 많이 쌓여 있었고 야생 오리들이 한가롭게 먹이를 찾고 있었다. 여기서 바다 건너 코목스 하버를 바라볼 수도 있었다.

 

 

 

[사진 설명] 태평양 연안에 살던 원주민 부족들의 전통 문화를 재현하는 한 예술가의 집에서 하루 묵는 영광을 얻었다. 거실 벽에 붙어있는 그의 조각 작품들이 우리 시선을 강하게 잡아 끌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4.04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 사진과 같은 날 아니었어요?
    날씨가 많이 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