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몽땅베르

[프랑스] 샤모니 ⑦ ; 플레제르 & 프라리옹 해발 1,894m의 플레제르(Flegere)로 오르는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 뚜르 가는 버스를 타고 레프라(Les Praz)에서 내렸다. 케이블카가 움직이기 시작하자, 아래로 골프장이 나타났고 곧 샤모니와 몽블랑이 보이기 시작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플레제르 산장과 레스토랑부터 들렀다. 산장이나 레스토랑 앞마당은 멋진 전망대 역할을 한다. 안락의자에 앉아 햇볕을 쬐며 여유롭게 산악 풍경을 감상하기에 좋은 곳이다. 예전에 플레제르 산장에서 하룻밤 묵은 적이 있어 이곳 풍경이 그리 낯설지는 않았다. 여기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은 한 마디로 대단하다. 운이 좋게도 몽블랑 정상이 제 모습을 드러냈다. 샤모니 계곡 건너편에 자리잡은 침봉들도 눈에 들어왔지만 구름에 가리는 것이 좀 아쉬웠다. 몽땅베르에서 보았던 메르 .. 더보기
[프랑스] 샤모니 ⑤ ; 그랑 몽떼 전망대 해발 1,252m의 아르장띠에르(Argentiere)는 샤모니에서 스위스 쪽으로 7km 가량 떨어져 있는 마을로, 그랑 몽떼((Grands Montets) 전망대로 오르는 케이블카를 여기서 탄다. 이 마을은 스키 리조트로 꽤 유명하다. 스키 슬로프의 경사가 상당히 급하다고 들었다. 샤모니에서 뚜르를 오가는 버스를 타고 아르장띠에르에서 내렸다. 케이블카를 타고 해발 1,972m에 있는 로낭(Lognan)까지 오른 다음에 그랑 몽테까지는 다른 케이블카로 올랐다. 그랑 몽테 전망대는 해발 3,295m에 위치한다. 에귀디미디 다음으로 높은 위치에 있는 전망대다. 바깥 기온이 섭씨 영하 4도를 가르켰다. 여기서 보는 조망은 전반적으로 에귀디미디에 비해선 묘미가 덜 했다. 하지만 해발 4,121m의 에귀 베르테(A.. 더보기
[프랑스] 샤모니 ③ ; 몽땅베르 이번에는 빨간색 산악열차를 타고 몽땅베르(Montenvers)로 오르기로 했다. 열차로 1,913m 고지에 오르면 길이가 7km에 이르는 얼음의 바다(Mer de Glace)란 빙하를 만날 수 있고, 하늘 높이 솟은 그랑 조라스(Grands Jorasses, 4205m)와 드루(Drus, 3754m)가 빙하를 에워싼 자연 경관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몽땅베르다. 메르 드 그라스 빙하와 그랑 조라스가 함께 어울린 장면을 본 것만으로 난 본전을 뽑았다 생각했다. 그만큼 나에겐 감격적인 장면이었다. 통상 두 량으로 운행하는 산악열차도 낭만이 뚝뚝 떨어지는 느낌이었다. 문명의 이기가 자연을 훼손시키는 것은 마땅치 않다가도 오랜 세월 자연의 일부분이 되어 숲과 바위 사이를 누비는 것을 보면 이런 시설이 부럽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