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소

[베트남] 닌빈 베트남을 떠나기 전에 하루 시간이 남았다. 하노이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땀꼭(Tam Coc)을 다녀오는 투어를 신청했다. 땀꼭은 하노이에서 남동쪽으로 100여 km 떨어져 있다. 땀꼭으로 가는 도중에 닌빈(Ninh Binh)에 있는 호아루(Hoa Lu) 사원부터 들렀다. 10~11세기에 활약한 다이코 비엣(Dai Co Viet) 왕조의 수도였던 곳이라 하지만, 현재는 17세기에 지어진 사원 두 개만 남아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 두 사원을 킹딘(King Dinh), 킹레(King Le) 사원이라 불렀다. 붉은 기와 지붕에 외관 역시 붉은색을 칠한 건물이 오랜 세월을 버텨오고 있었다. 그리 크지 않은 사원엔 시선을 끄는 것도 많지 않았다. 정원을 산책하는 기분으로 여유롭게 사원을 둘러보곤 밖으로 .. 더보기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다시 채비를 갖추고 내리막 길로 들어섰다. 우리가 걷는 산길 옆으로 다랑이 논이 눈에 들어왔고, 계곡 건너 산사면에는 더 많은 다랑이 논이 나타났다. 아무래도 이 구간이 다랑이 논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지점이 아닌가 싶었다. 마치 손바닥 크기만한 논들이 경사면을 따라 다닥다닥 붙어 있어 묘한 매력을 풍긴다. 우리 나라에도 다랑이 논으로 유명한 지역이 있다지만 사파 지역과 비교하기는 좀 어려울 것 같았다. 절로 탄성이 나올 정도로 장관이라 하긴 어렵지만, 척박한 환경에서 한 뼘의 땅을 얻기 위해 산사면을 개간하고 층층이 논을 만든 억척스러움이 느껴졌다. 물소와 돼지들도 논밭을 어슬렁거리며 먹이를 찾고 있었다. 계곡 아래에 있는 타반 마을로 내려섰다. 큰 산줄기가 만든 계곡 속에 자리잡은 산골 마을이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