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주를 동서로 관통하는 US 루트 2, 2번 하이웨이를 달렸다. 워싱턴 주의 에버렛(Everett)에서 미시간 주까지 연결되는 이 도로는 워싱턴 주에만 525km에 이르는 구간을 갖고 있다. 그 안에 두 개의 시닉 바이웨이(Scenic Byway)가 있고, 캐스케이드 산맥(Cascade Range)과 컬럼비아 고원지대(Columbia Plateau)도 지난다. 그 이야기는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시원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는 의미다. 우리는 동에서 서쪽으로 달렸다. 처음엔 얕은 구릉이 넘실대는 평원지대가 펼쳐지더니 웨나치(Wenatchee) 부근부터는 산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푸른 하늘에 뭉게구름이 떠있어 우리 눈으로 들어오는 풍경이 제법 아름다웠다. 특히, 로키 리치 댐(Rocky Reach Dam)에 의해 만들어진 인공 호수인 엔시엇 호수(Lake Entiat) 주변으론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이 아주 멋졌다.

 

루트 2를 달리다가 캐시미어(Cashmere)에 잠시 들렀다. 3,000명이 조금 넘는 인구를 가진 조그만 마을이었다. 캐스케이드 산맥에 속하는 산들이 마을을 둘러싸고 있었다. 마을 뒤로 나무도 없는 황량한 산이 눈에 들어왔다. 푸른 색을 찾기가 어려웠고 온통 누런 색깔이 대세였다. 예전에 다녀간 적이 있는 유명한 캔디 가게는 문을 닫았다. 마을 구경을 마치고 바로 빠져 나왔다. 캐시미어에서 10여 분 달리면 레벤워스(Leavenworth)가 나온다. 한때 이 지역 경제를 책임졌던 목재업이 쇠퇴하면서 존립 자체가 위협을 받던 레벤워스는 1962년 주민들이 뜻을 모아 독일 바바리아 마을을 본뜬 테마 마을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덴마크 마을 솔뱅(Solvang)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한다. 뮌헨의 맥주 축제를 본따 매년 옥토버페스트도 연다. 그 덕에 이제는 워싱턴 주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부상을 했다.









루트 2를 달리며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을 즐길 수 있었다.






캐시미어는 워싱턴 주 중앙에 위치한 조그만 마을로 유명한 캔디 공장이 있어 잠시 들렀다.







독일의 바바리아 마을을 본따서 만든 테마 마을인 레벤워스는 이제는 꽤 유명한 관광지로 떠올랐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3.16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싱턴 주에서 옥토버페스트를 한다고는 들었는데 그 마을 이름이 레벤워스였군요! 그러면 옥토버페스트때 맛나는 독일 맥주를 실컷 마셔볼 수 있겠네요? 독일에 직접 가서 맛 보는 것이 최고이겠지만 나중에 레벤워스에서 대리만족해야겠어요!

 

디트로이트에선 밖에서 식사를 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래도 저녁은 현지인들에게 추천을 받아 밖에서 하기로 했다. 원래는 두 개의 레스토랑을 추천받았다. 하나는 GM 본사 건물 72층에 있다는 코치 인시그니아(Coach Insignia)란 식당이었는데, 고층 건물의 전망대란 자리세 때문인지 너무 비쌌다. 그래서 GM 본사 건물 지상층에 있는 안디아모(Andiamo)란 식당을 택했다.

 

마침 레스토랑 위크 2011’이란 이름의 음식 축제 기간이라 저렴한 가격에 세트 메뉴를 맛볼 수 있었다. 버섯구이가 애피타이저로 먼저 나오고 메인 메뉴로는 퍼치(Perch)란 민물고기가 구워져 나왔다. 디저트까지 세 가지 메뉴를 서빙하고 축제 기간 특별가인 $28불을 받는다. 물론 와인 한 잔 값은 별도로 하고 말이다. 전반적으로 음식, 서빙, 가격 모두 맘에 들었다. 이런 음식을 블랙베리로 찍어야 하는 상황을 빼곤 말이다.

 

 

 

 

 

 

 

다음 날 저녁, 혼자 시내를 걷다가 허름한 선술집을 발견하곤 불현듯 독일 생각이 나서 들어간 곳이 바로 제이코비스(Jacoby’s)란 식당. 건물 밖에 그들이 서빙하는 수많은 맥주 이름을 걸어놓았고, 간판에도 독일 비어가든이라 적어 놓아 내 시선을 끌었다. 음식은 예거 슈니젤을 시켰는데 이상하게도 감자 팬케이크와 함께 나왔다. 첫 눈에도 좀 이상하다 싶었는데 맛도 그다지 없었다. 미국에서 독일 음식 찾은 내가 바보지.

 

 

 

'여행을 떠나다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카고(Chicago) – 2  (0) 2013.04.26
시카고(Chicago) - 1  (0) 2013.04.25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식당  (0) 2013.04.24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산책  (0) 2013.04.23
케임브리지 MIT공대  (0) 2013.04.22
보스턴(2) – 보스턴 식당과 음식  (0) 2013.04.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4 4일부터 4 6일까지 2 3일 일정으로 미시간(Michigan) 주에 있는 디트로이트(Detroit)를 다녀왔다. 업무 출장으로 바삐 다녀왔기에 일부러 시간을 내서 시내 구경을 할 시간은 없었다.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도보로 이동하면서 잠시 도심을 일견해 보고 블랙베리를 이용해 사진 몇 장 찍을 기회가 있었다. 이런 식의 도시 방문을 여행이라 부를 수 있을 지 의문이 들지만, 그래도 도심 구경을 통해 디트로이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고, 이 도시가 자랑하는 식당도 가보았으니 여행이라 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  

 

디트로이트는 낮과 밤이 완연히 다른 도시다. 낮에는 도심에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흑인들이 눈에 많이 띈다는 특징은 있지만 백인들도 많이 보였다. 하지만 저녁이 되면 사람들이 썰물처럼 도심을 빠져나가 마치 유령도시같이 변한다. 간혹 사람이 눈에 띄면 대개 흑인들이었고 어떤 사람은 말을 걸어 오면서 푼돈을 요구했다. , 이래서 디트로이트가 위험한 도시란 이름을 얻었는 모양이다.  

 

과거 200만이 넘는 사람들이 디트로이트에 살았다 하는데, 지금은 얼마나 살고 있는지 아는 분이 있을까? 오래 생각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나도 전에는 알지 못했으니까. 현재 인구는 70만명이란다. 인구가 1/3로 줄어들었다. 도심에서 근무하는 사람들 대부분의 생활 터전이 모두 외곽으로 빠져 나가 도심은 한 마디로 공동화가 되었다. 그 결과 흑인이 디트로이트 인구의 80%를 넘겼고 대도시 범죄율이 미국에서 가장 높은 곳이란 불명예를 얻었다.

 

하지만 이게 디트로이트의 진면모는 아니다. 이 도시는 미국 내에서 엄청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왔다. 미국, 아니 나아가 세계 자동차 산업의 메카라 불리는 곳이 바로 디트로이트다.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자동차 산업의 빅3가 모두 여기에 둥지를 틀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GM 본사 건물 앞에 섰을 때 유난히 감개가 무량했다. 예전에 고국에서 근무할 때 오로지 대우차 밖에는 살 수 없었던 나에겐 이 건물이 나름 의미가 있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야구단의 홈구장도 잠시 겉으로나마 볼 수 있었고, 도심 13개 역만 도는 두 량짜리 모노레일, 피플 무버(People Mover) 50센트를 내고 타보았다. 그래도 나에게 가장 신기했던 것은 캐나다 윈저(Windsor)란 도시가 디트로이트 남쪽에 있다는 사실이었다. 일반적으로 캐나다가 미국의 북쪽에 있는데, 이 상식을 완전히 깨는 특이한 경우라 좀 놀래기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