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박집'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3. 2014.12.09 [남도여행 ②] 보성 벌교/순천 와온 마을 (4)




아침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렸다. 우비를 꺼내 입고 가이드를 따라 우중 트레킹에 나섰다. 날씨도 칙칙했지만 전날에 비해 볼거리도 많지 않았다. 좁은 도로를 따라 오르막 길을 걸었다. 중간에 라오차이 박물관이 나타나 안으로 들어섰다. 소수민족이 쓰는 생활용품이나 악기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전통 복장을 한 소수민족 사진들이 걸려 있었다. 그 아래에 울타리를 쳐서 보호하고 있는 암벽화도 보았다. 상형문자 같은 그림들이 그려져 있는데 그 의미는 잘 모르겠다. 비가 그쳤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 폭포가 있는 마을까지 다녀왔다. 크지 않은 폭포였지만 트레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곳이라 그곳에서 꽤 오래 쉬었다. 다시 오르막을 걸어 버스를 탈 수 있는 큰길로 나왔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허름한 식당에서 베트남 라면으로 점심을 때웠다. 버스를 타고 사파로 돌아와 12일의 사파 트레킹을 마쳤다. 사람들이 말하길 사파 트레킹은 고산족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했지만, 실제로 그들의 삶을 접할 기회는 거의 없었다. 나중에 시간이 되면 일주일 정도 머물면서 이 마을 저 마을 떠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박집 부엌에선 아침 식사용으로 팬케이크를 준비하고 있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사파 트레킹 이틀째 일정을 시작했다.



사파 지역에 사는 소수민족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라오차이 박물관


울타리로 보호를 받는 바위 표면에는 무슨 상형문자 같은 문양이 그려져 있었다.


 






빗방울이 그치면서 구름에 가렸던 한적한 농촌 풍경이 다시 살아났다.



폭포를 찾아 계곡 아래에 있는 조그만 마을로 내려섰다.


 

급경사 바위를 따라 아래로 떨어지는 폭포는 그리 장쾌하진 않았다.


 



사파로 돌아오는 도중에 길에서 만난 현지인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①  (4) 2018.10.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20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 곳곳에 숙박 시설이 있으면 꼭 가이드없이 길따라 유유자적 걸어도 되겠어요~! 결국 사파산은 못 갔다오셨네요~

    • 보리올 2018.11.20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길 찾기는 쉽지 않겠지만 지도 한 장 있으면 이 마을 저 마을 돌아다니기 좋겠더구나. 가이드도 필요없을 것 같고. 다시 가서 한 일주일 여유롭게 걷고 싶었다. 사파 산이라곤 없고 판시판이란 베트남 최고봉은 일정상 올라가지 못 했다.




사파는 소수민족의 고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 운남성에 접한 베트남 북서부 산악 지역에 몽(Hmong) 족을 비롯해 다섯 개인가, 여섯 개의 소수민족이 모여 살고 있다. 몽 족이 전체 인구의 반 이상을 차지하고 다오(Dao) 족과 다이(Dai) 족도 그 안에 속한다. 가이드를 따라 트레킹을 하면서 키가 작은 몽 족 여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타반 마을에서 점심을 마치고 잠시 마을을 둘러볼 시간이 있었다. 가이드가 길가에 있는 가게로 들어가 물레질과 옷감 염색하는 법을 설명하기도 했다. 수공예품을 파는 곳도 있었다. 주로 손으로 수를 놓은 옷감이 많았다. 실제 공예품을 사는 사람은 별로 없어 장사가 되나 싶었다. 라오차이 마을로 들어섰다. 마을 사이에 경계가 불분명했다. 어느 학교에서 운동회를 하는지 사람들로 꽤나 붐볐다. 우리도 안으로 들어가 구경을 했다. 여학생 둘이 막대를 잡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었고, 어느 교실에선 댄스 연습 중이었다. 라오차이 마을에 있는 민박집에 들었다. 아래층은 식당으로, 2층은 탁 트인 공간에 매트리스가 깔려 있었고 천장엔 개인별로 모기장이 설치되어 있었다. 생각보다 쾌적하게 하룻밤 묵을 수 있었다.






마을을 가로지르는 길을 따라 양쪽으로 늘어선 타반 마을을 구경했다.


 


어느 가게에 들어가 가이드가 물레질과 염색하는 과정을 직접 시연해 주었다.


 



몽 족 전통 복장 등 수공예품을 파는 가게가 많이 눈에 띄었다.



 



어느 학교 운동장에선 마침 운동회가 열려 안으로 들어가 구경할 수 있었다.


 


하룻밤 묵은 민박집. 사파 트레킹이 인기라서 트레커를 상대로 민박을 하는 집이 많았다.


 

일행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2층은 바닥에 매트리스가 깔려 있었고 천장에는 개인이 쓸 수 있는 모기장이 달려있었다.



민박집에서 준비한 저녁 식사에 술도 한 잔 나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①  (4) 2018.10.16
[베트남] 사파  (2) 2018.10.0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15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들끼리 1대1 줄다리기(?)를 하는 사진에서 생동감이 크게 느껴집니다! 특히나 주위에서 구경하는 학생들의 몰입도가 인상적입니다!

    • 보리올 2018.11.15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경기의 룰은 잘 모르겠으나 막대기를 사이에 두고 상대를 밀어 원 밖으로 내보내면 이기는 것 같더구나. 경기 방식은 단순하지만 사람들이 재미있어 하고.

 

화엄사를 나와 벌교로 향했다. 그 유명한 꼬막 정식으로 저녁을 먹기 위해서다. 어느 식당엔가 미리 예약을 해놓은 모양이었다. 그런데 벌교 외곽부터 이상하게 차량 정체로 길이 막혔다. 무슨 일인가 하고 교통경찰에게 물었더니 하필이면 이때 벌교 꼬막 축제가 열리고 있다는 것이 아닌가. 그런 줄 알았다면 숙소로 잡은 순천으로 바로 가는 것인데 그 놈의 꼬막 정식 때문에 시간만 지체한 셈이다. 거북이 운전으로 시내로 들어가 수라상 꼬막 정식이란 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거의 모든 식당이 꼬막 정식을 내세우고 있었고, 그 대부분이 <12>이란 TV 프로그램에 나온 것처럼 12일을 붙여놓고 광고를 하고 있었다. 이런 짓은 이제 그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음식은 어느 집이나 비슷했다. 꼬막이 들어간 몇 가지 음식이 나왔고 우린 일부러라도 맛있게 먹었다. 실제로 친구들과 어울려 막걸리를 반주로 식사를 하니 어떤 음식인들 맛이 없으랴.

 

식사를 끝내고 밖으로 나왔더니 무슨 행사를 하는지 확성기 소리가 요란했다. 다리를 밝힌 조명이 물에 반영되어 축제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소화다리를 건너 커피 전문점에서 커피 한 잔을 마시곤 순천으로 향했다. 와온 마을엔 밤늦게 도착했다. 한옥으로 지은 민박집에 방 두 개를 얻었다. 밖에 테이블을 놓고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릴에 불을 지펴 분위기도 띄웠다. 그런데 두 친구가 비박을 하겠다고 방파제로 간다는 것이 아닌가. 나도 침낭은 가져 왔기에 따라 나섰다. 매트리스도 없이 차가운 시멘트 바닥에서 자기는 처음인데 냉기가 없어 견딜만 했다. 파도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했다. 아마 바다는 우리 코고는 소리에 밤새 잠을 설쳤을 게다. 새벽에 일찍 잠에서 깼다. 행여 일출을 볼 수 있을까 기대를 했지만 구름이 잔뜩 끼어 별다른 감흥도 없이 끝나고 말았다. 민박집으로 돌아와 라면으로 아침을 먹곤 따뜻한 커피까지 내려 마셨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벌교엔 꼬막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사람들이 북적이긴 했지만 우리도 벌교의 특산물인 꼬막으로 저녁을 해결했다.

 

 

 

 

온통 꼬막 정식만 파는 식당들 속에 깔끔한 커피 전문점이 있어 커피 한 잔 하는 여유를 부렸다.

 

 

순천 와온 마을에 있는 민박집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나를 포함해 세 명은 방파제로 나가 비박을 한다고 객기를 부리기도 했다.

 

 

 

 

 

 

새벽에 일어나 고즈넉한 어촌 마을의 아침 풍경을 홀로 즐길 수 있었다. 인적도 없고 바다마저 잔잔해서 좀 심심해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12.1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은 저도 생소합니다. 조개과라고 하는데 아담한 것이 맛있어보입니다. 파도 소리를 자장가 삼아 방파제에서 하는 비박은 저도 시도해봐야겠습니다.

  2. 설록차 2015.04.14 0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을 삶아서 알맹이를 꺼내어 도로 껍질에 담아 양념장을 바르고~ 한접시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가는 음식 아니겠어요...
    침낭이 있다지만 방파제 위에서 주무시다니 젊은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