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크 건축 양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06 [멕시코] 멕시코 시티 - 과달루페 바실리카 (2)

 

카톨릭의 나라인 멕시코에서 빠뜨릴 수 없는 볼거리가 바로 이 과달루페 바실리카(Basilica de Guadalupe). 포르투갈의 파티마(Fatima), 프랑스의 루르드(Lourdes)와 더불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성모 발현지 중 하나다. 지하철 6호선 라 빌라 바실라카( la villa-basilica) 역에서 내려 5분 정도 걸으면 된다. 바실리카 입구에 도착하면 넓은 광장 뒤로 크고 작은 아홉 개의 성당이 모여 있어 하나의 카톨릭 성지를 형성하고 있다. 이 전체를 빌라(Villa)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안에 들면 카톨릭 신자가 아니라도 저절로 신심이 돋는 것 같았다.

 

과달루페 바실리카를 알려면 여기서 성모가 발현했다는 이야기부터 이해를 해야 한다. 여기 있는 성당이나 유적이 모두 이 이야기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1531년 테페약(Tepeyac) 언덕 위를 지나던 인디오 후안 디에고(Juan Diego)에게 성모가 나타나 “내가 성모 마리아니 이 사실을 알리고 이곳에 성당을 지으라고 하라”고 하셨다. 후안은 이 사실을 주교에게 알렸으나 이 스페인 주교는 무슨 미친 소리냐고 그 말을 무시해 버렸다. 이후 성모는 다시 나타나서 테페약 언덕에서 딴 장미꽃 다발을 망토에 싸서 주교에게 가져가라 했다. 때는 한겨울이라 장미가 필 철이 아니었기에 이를 본 주교가 성모 발현을 믿고 성당을 건립하였다고 한다.

 

성모 발현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증거가 지금까지 남아있다고 한다. 그것은 후안이 장미 다발을 쌌던 망토인데, 그 망토에 성모상이 맺혀 있다고 전해 진다. 용설란에서 뽑은 실로 짠 천연직물은 100년을 넘기기 어려운데 아직까지도 천이 남아 있다는 사실, 칠감이나 붓질의 흔적이 전혀 없다는 것, 성모 눈동자를 확대해 보니 당시 옆에 있던 후안의 상이 맺혀 있었다는 것 등 수많은 불가사의는 바티칸 당국의 면밀한 조사와 과학적 검증을 거쳐 기적의 증거물로 채택되었다고 한다. 성모 발현을 목격한 후안 디에고는 2002년 카톨릭 성인으로 공표되었다. 인디오로선 처음으로 성인이 탄생한 것이다.

 

1976년 새로 지었다는 성당(New Basilica)부터 먼저 찾았다. 처음 지은 구성당이 언제 무너질지 몰라 새로 지었다고 하는데 어찌 보면 원형 경기장처럼 생겼다. 마침 안에서 미사를 진행하고 있어 잠시 자리에 앉아 미사를 지켜 보았다. 무슨 이야기인지는 한 마디도 알아 들을 수 없었지만 경건한 분위기가 좋았다. 10,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그 규모에 놀랐다. 그 넓은 성당에 기둥이 없어 더 넓어 보였고, 제단 위에 설치된 벌집 모양의 조명등도 특이했다. 이 성당이 유명한 것은 지하에 과달루페 성모상이 그려진 천이 전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원본은 아니라고 한다. 그 앞에 멈춰 서서 구경할 수는 없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나가면서 보게 되어 있다. 한 번 보기엔 너무 아쉬워 몇 번을 타고 왔다갔다 했다.

 

 

 

 

 

성당을 빠져 나오니 교황 요한 바오르 2세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2005타계한 교황은 생전에 과달루페 성지에 대한 애착이 깊었다. 실제로 재임 중에 여러 번 이 성당을 방문하였고, 마지막 방문길에는 다시 올 수 없을 것 같으니 성모상이 맺힌 망토를 만져보고 싶다고 하여 그 실물을 만지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그 옆에 있는 구성당(Antigua Basilica)을 둘러 보았다. 성모가 발현했다는 1531년부터 짓기 시작해 1709년에 완성한 성당이다. 후기 바로크 건축 양식을 따랐는데, 노란색 돔과 양쪽 종탑이 인상적이었다. 아쉽게도 이 구성당은 지반 침하로 상당히 기울어져 있다. 바닥도 여기저기 갈라지고 움푹 꺼진 곳도 있었다. 호수를 메우고 그 위에 성당을 지었기 때문에 지반이 약해 언제 무너질지 모른단다.

 

 

 

 

 

다시 광장으로 나왔다. 인디오 문명과 스페인 양식을 섞어 만든 특이한 형상의 시계탑을 보기 위해서다. 뭔가 심오한 의미가 숨어 있을 것 같은데 내가 가진 상식으론 답을 알 수가 없었다. 이제 나머지 성당을 둘러볼 차례다. 구성당 바로 옆에 있는 것은 카푸치나스(Capuchinas) 성당으로 붉은 돔이 인상적이었다. 아담한 사이즈의 인디오스(Indios) 성당은 실내를 하얗게 칠해 밝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좀 떨어진 위치에 세운 바로크 양식의 포시토(Pocito) 성당은 아담한 원형으로 다른 성당과는 분위기가 좀 달랐다. 이 모든 성당 안에는 성모의 발현 모습과 후안 디에고를 그려 놓거나 조각으로 만들어 놓았다. 성모 발현에 대한 이야기를 모르면 그 의미를 알기 어려울 것 같았다.

 

 

 

 

 

 

 

 

 

  

포시토 성당을 나와 계단을 타고 테페약 언덕 위로 올랐다. 언덕이라고 하지만 높지 않아 그리 힘들지 않았다. 그래도 계단을 오를수록 구성당과 카푸치나스 성당 지붕 너머로 멕시코 시티의 스카이라인이 보이기 시작했다. 조망이 점점 좋아지고 시원한 바람도 불어왔다. 언덕에 올라 성 미카엘(Saint Michael) 성당도 둘러 보았다. 실제로 성모가 발현한 곳도 이 언덕이었고 주교에게 증거로 건네준 장미를 꺽은 곳도 바로 여기다. 오늘날 과달루페 바실리카를 있게 만든 가장 중요한 자리에 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성당 앞 공터에서 한참을 서성거리다가 반대편 계단으로 내려서면서 과달루페 바실리카와 작별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3.08.06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멕시코 여행기 접하기 쉽지 않은데
    잘 봤습니다.
    종종 놀러올게요

  2. 보리올 2013.08.06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방문에 댓글까지 남겨주셔서요. 님의 블로그 잠깐 둘러 보았습니만 참으로 깔끔하게 잘 꾸며 놓으셨네요.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