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8.01 [포르투갈] 포르투 ③
  2. 2016.01.28 [포르투갈] 포르투 ⑤

 

 

아줄레주 타일로 장식한 또 하나의 성당이 있어 포르투 대학교(Universidade do Porto) 건물이 있는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1768년에 로코코(Rococo) 양식으로 지은 까르무 성당(Igreja do Carmo)이 거기에 있고, 그 성당 오른쪽 벽면을 온통 푸른색 아줄레주 타일로 장식해 놓았기 때문이다. 벽면엔 가르멜 수도회의 설립에 대한 내용을 묘사해 놓았다고 했다. 정면에서 성당을 보면 마치 하나의 건물처럼 보였지만, 실제는 성당 두 개가 벽을 맞대고 붙어 있었다. 엄밀히 말하면 폭이 1m 정도 되는 집이 두 성당 사이에 끼어 있는데, 1980년대까지는 그 집에 사람이 살았다고 한다. 그 집을 성당 사이에 끼워 넣은 이유가 의외였다. 두 성당 모두 가르멜 수도회와 관련이 있음에도 왼쪽에 있는 까르멜리타스 성당(Igreja dos Carmelitas)의 수녀들과 오른쪽 까르무 성당의 수사들이 직접 벽을 맞대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함이었다니 어이없는 실소가 나왔다.

 

건축 양식이 다른 성당 두 개가 하나로 붙어 있음에도 전혀 어색하지가 않았다. 까르멜리타스 성당은 그냥 들어가게 해서 안까지 둘러보았으나, 까르무 성당은 문이 닫혀 있었고 그 사이에 낀 집은 입장료를 받아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대신 그 반대편에 있는 포르투 대학교의 자연사 박물관(Museu de Historia Natural)을 둘러보고 나왔다. 그 옆에 있는 렐루 서점(Livraria Lello)으로 갔더니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 줄이 꽤 길었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이라는 평가에 조앤 롤링이 해리포터를 쓸 때 이 서점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사실이 더해져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입장료에 해당하는 바우처를 사야 해서 식구들만 들여보내고 난 밖에서 한가로이 거리 풍경을 지켜보았다. 사람들로 붐비는 리베르다지 광장(Praça de Liberdade)을 따라 시청사(Cãmara Municipal do Porto)까지 걸어갔다. 시청사 건물은 그리 크지는 않았으나 그 우아함은 여느 건물에 뒤지지 않았다. 그 앞으로 길게 리베르다지 광장이 놓여 있어 전망도 좋았다.

 

볼사 궁전(Palacio da Bolsa) 앞에 있는 엔리케 왕자 정원(Jardim do Infante Dom Henrique)에 세워진 엔리케 동상

 

 

포르투 시내를 운행하는 트램은 과거 30여 개 노선이 있었지만 지금은 3개 노선만 운행하고 있다.

 

 

카톨릭 일파인 가르멜 수도회의 까르무 성당과 까르멜리타스 성당이 서로 벽을 맞대고 있는 모습이

내겐 퍽이나 특이해 보였다.

 

 

숙연한 분위기의 까르멜리타스 성당의 내부 모습. 파이프 오르간이 인상적이었다.

 

 

포르투 대학교 건물에는 FC 포르투의 전시실과 자연사 박물관이 들어서 있었다.

 

 

 

포르투 대학교 건물 주변의 풍경

 

 

포르투 명물인 렐루 서점으로 들어가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는 인파가 많았다.

 

렐루 서점 바우처를 판매하는 곳은 해리포터의 마법학교에 대한 내용으로 꾸며 놓았다.

 

 

리베르다지 광장 끝에 자리잡은 포르투 시청사

 

 

 

포르투 시청사 주변을 거닐며 눈에 들어오는 거리 풍경을 담아보았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9.08.12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9.08.05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9.08.01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9.07.29
[포르투갈] 포르투 ①  (6) 2019.07.25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②  (0) 2019.07.2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르투 서쪽 절벽 위에 자리잡은 크리스탈 궁전 정원(Jardins do Palacio de Cristal)을 둘러보고 다시 포르투 도심으로 돌아왔다. 모처럼 한적한 정원을 산책하는 것은 좋았는데 도우루 강을 내려다보는 조망은 좀 그랬다. 카르무 성당(Igreja do Carmo)은 제법 웅장했고 푸른 타일을 써서 장식한 외관은 꽤나 우아해 보였다. 그런데 하나의 성당인줄 알고 들어갔더니 성당이 두 개로 나누어져 있었다. 원래 한 건물이 아니라 두 건물이 붙어있는 것이었다. 정면에서 보아 오른쪽 건물은 카르무 성당, 왼쪽은 카르멜리타스 성당(Igreja dos Carmelitas)이었다. 거기서 멀지 않은 클레리구스 성당(Igreja dos Clerigos)으로 가서 성당을 먼저 돌아본 후 토레 도스 클레리구스(Torre dos Clerigos)라 부르는 종탑에 올랐다. 포르투 어느 곳에서나 볼 수 있는 종탑에 오르니 포르투 도심이 한 눈에 들어왔다.

 

렐루 이르망(Lello & Irmao) 서점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내부 장식이 무척 뛰어났고 2층으로 오르는 나무 계단은 물결 모양을 표현한 것인지 특이하기 짝이 없었다. 조앤 롤랑이 포르투에서 영어교사를 하면서 이 서점에서 영감을 얻어 해리포터를 탄생시켰다고 해서 그 유명세를 톡톡히 치루고 있었다. 영업중인 서점인데도 마음대로 들어갈 수가 없었다. 우선 입장권에 해당하는 바우처를 사야 했고 길게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려야 했다. 한 사람이 나오면 한 사람을 들여보내는 식이었다. 바우처는 3유로를 받는데 서점에서 책을 사면 그 금액을 할인해주지만 포르투갈어로 된 책을 사서 어디에 쓰겠는가. 한 직원이 영어책 있는 곳을 알려주었지만 거기엔 어린이용 책이 대부분이었다. 3유로를 입장료라 생각하고 그냥 나왔다. 유명세를 묘한 방법으로 돈벌이에 이용하는 것 같아 입맛이 좀 씁쓸했지만 그래도 사진 촬영은 허용을 해서 그에 대한 대가라 생각하기로 했다.

 

 

 

 

돔형 경기장이 세워져있는 크리스탈 궁전 정원에 올라 바라본 도우루 강가의 풍경

 

 

 

 

카르무 성당과 카르멜리타스 성당이 나란히 붙어있어 처음엔 하나의 성당인줄 알았다.

성당 내부의 장식은 좀 달랐지만 구조는 비슷해 보였다.

 

 

 

 

클레리구스 성당과 종탑. 높이 76m의 종탑은 포르투갈에서 가장 높은 탑이라 한다.

200 계단을 걸어 종탑 꼭대기에 오르면 훌륭한 조망을 즐길 수 있다.

 

 

 

 

 

 

 

 

렐루 이르망 서점은 사람들로 엄청 붐볐다.

책을 사려는 사람들보다 관광객들이 훨씬 많아 바우처라는 입장권이 아닌 입장권을 고안한 모양이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⑦  (2) 2016.01.30
[포르투갈] 포르투 ⑥  (0) 2016.01.29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6.01.28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6.01.27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6.01.2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