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의 다리(Bridge of the Gods)로 컬럼비아 강을 건너 오레곤 주로 들어섰다. 컬럼비아 강을 따라 길게 형성된 컬럼비아 강 협곡(Columbia River Gorge)은 오레곤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꽤나 유명한 곳이다. 컬럼비아 강이 캐스케이드 산맥을 깍아 벼랑과 폭포, 전망대를 만들어 놓아 멋진 풍경이 펼쳐진다. 강을 따라 하류쪽으로 달리다 가장 먼저 들른 곳은 홀스테일 폭포(Horsetail Falls). 84번 하이웨이에서 빠져나와 히스토릭 컬럼비아 리버 하이웨이(Historic Columbia River Highway)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이 아주 좋다. 낙차 54m인 홀스테일 폭포는 그리 크지 않았다. 옆에서 보면 하단부가 말꼬리처럼 생기기는 했다. 한국에서 사진 촬영 여행을 왔다는 한 그룹이 차에서 내렸다. 다들 손에 들고 있는 장비들이 빵빵했다.

 

히스토릭 컬럼비아 리버 하이웨이를 타고 멀트노마 폭포(Multnomah Falls)로 이동했다. 2단 폭포로 낙차는 189m에 이른다. 오레곤 주에선 낙차가 가장 큰 폭포다. 그 위용이 대단해 포틀랜드(Portland) 인근에선 무척이나 유명한 폭포다. 폭포로 오르기 전에 안내소부터 들렀다, 컬럼비아 강 협곡에 대한 사진 자료가 많았다. 지그재그로 된 짧은 트레일을 걸어 다리 위로 올랐더니 상단 폭포가 한 눈에 들어오고 하단 폭포는 우리 발 아래 있었다. 크라운 포인트(Crown Point)에 있는 비스타 하우스(Vista House)도 들렀다. 해발 223m 지점에 있어 컬럼비아 강 협곡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였다. 컬럼비아 강의 물줄기가 시원하게 펼쳐졌다. 1918년에 완공되었다는 비스타 하우스는 일종의 박물관이었다. 돔 지붕을 가지고 있는 멋진 외관에 비해 안에 전시된 품목은 거의 없었다.







말꼬리 모양을 하고 있다는 홀스테일 폭포는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았다.








멀트노마 폭포는 포틀랜드 인근에선 꽤나 유명한 관광지에 속한다. 폭포의 낙차가 커서 한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크라운 포인트에 있는 비스타 하우스는 컬럼비아 강 유역을 내려다 보기 좋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l girl 2017.02.13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ridge of the gods와 멀트노마 폭포를 보러 5월에 가는데 미리 가본거 같이 좋습니다. 똑딱이 사진기로는 저리 못 찍겠지요?

    • 보리올 2017.02.14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곧 오레곤을 가시는군요. 즐거운 여행이 되기를 바랍니다. 사진은 좋은 카메라가 만드는 것은 아닙니다. 마음 속 감성 크기에 달려 있지요.

  2. justin 2017.03.21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기는 한번 갔다와봤습니다! 그때 날씨가 좋지 않아 흐릿흐릿했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까 색감이 틀리네요!

    • 보리올 2017.03.21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풍경이나 그 날의 날씨에 따라 달리 보이고 또한 우리의 감정 상태에 따라서도 틀리지 않을까 싶다. 느낌이 좋았으면 포틀랜드 지날 때 다시 찾아가 보렴.

 

아리조나 메모리얼에 가기가 쉽지 않아 그 옆에 있는 보우핀 잠수함(Bowfin Submarine)과 포드 섬(Ford Island)에 있는 미주리 함(USS Missouri)을 찾았다. 이 두 곳은 입장료를 내야 했다. 보우핀 잠수함은 진주만이 공격을 받은지 정확히 1년이 지난 1942 12 7일 진수된 재래식 잠수함이다. 2차 세계 대전 당시에 활약한 잠수함 중 해체되지 않고 살아남은 15척 잠수함 가운데 하나로 현재는 진주만에서 잠수함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잠수함은 2차 대전 중에 태평양을 무대로 활약하면서 44척의 적선을 격침시키는 혁혁한 전과를 올려 진주만의 복수자(Pearl Harbor Avenger)’란 닉네임을 얻기도 했다. 2차 대전이 끝난 후인 1947년 퇴역했다가 한국전이 발발하면서 1951년 다시 취역했으나 한국전에는 직접 참가하지 않았다. 1971년 공식 퇴역을 한 후에 진주만으로 옮겨졌다.

 

잠수함에서 나와 셔틀버스를 타고 미주리 함으로 향했다. 미주리 함에 오르기 전부터 그 거대한 규모에 압도당하는 느낌이 들었다. 배수량 45,000톤의 이 전함은 길이가 270m, 폭이 33m였고 승조원도 2,700명에 이르렀다. 1944 6월에 취역해 2차 대전에 투입된 미주리 함은 일본이 무조건 항복을 선언하고 난 후인 194592일 이 함정에 올라 항복문서에 서명을 했기 때문에 유명하다. 연합군 총사령관이었던 맥아더 장군의 입회 하에 미국 태평양 함대 사령관 니미츠 제독과 일본 외무상이 문서에 서명하였다. 진주만 공습 당시엔 건조중이라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 했지만 나중에 여기서 일본의 항복을 받아냈으니 단단히 복수를 한 셈이었다. 한국전에 참전한 후 1955년 퇴역했다가 다시 취역해 1991년 걸프 전쟁에 참가하고는 그 다음 해 공식 퇴역하였다. 1998년 진주만으로 옮겨왔다.

 

 

보우핀 잠수함은 2차 대전 당시 활약한 디젤-전기 추진식 잠수함으로 그 길이가 무려 95m에 이르렀다.

 

 

잠수함인데도 꽤 넓은 갑판을 가지고 있었다. 그 위에 대포와 기관총으로 무장을 하고 있었다.

 

함수에 6, 함미에 4개의 어뢰발사관이 있었다. 모두 24개의 어뢰를 적재할 수 있었다.

 

 

 

잠수함 내부의 각종 통제실과 기관실, 승조원 거주구를 두루 살펴 보았다.

여기서 하와이로 순양훈련을 왔다는 대한민국 해군 수병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일본이 항복하자 뉴욕 타임 스퀘어로 쏟아져 나온 인파 가운데 한 수병과 간호사가 격정적으로 키스를 나누는 흑백사진이

라이프 잡지에 실렸는데, 그것을 본딴 빅토리 키스(Victory Kiss) 동상이 미주리 함 앞에 놓여 있었다.

 

미주리 함을 오른 첫인상으로 거대, 웅장이란 단어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미주리 함 갑판에서 바라본 진주만과 그 배경을 이루는 오아후 산악 지형.

 

갑판에 설치된 함포가 거대한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무장을 갖추고 있어 절로 입이 벌어졌다.

 

 

 

일본이 항복 문서에 서명한 것으로 유명한 미주리 함 상갑판에는 그것을 기념하는 원형 명판이 놓여 있었고

맥아더 장군이 서명하는 사진도 붙어 있었다.

 

항해 브리지 안에는 철갑으로 두른 전망탑이 있었는데 그 철판의 두께가 400mm가 넘는다고 해서 놀랐다.

 

갑판 한쪽 벽에는 승조원들의 스포츠 활동을 위해 농구 골대를 만들어 놓았다.

 

미주리 함이 참전한 전쟁 가운데 하나가 한국전이었다.

인천상륙작전을 눈치채지 못 하게 속초로 상륙하는 것처럼 기만작전을 펼치기도 했다.

한국전을 설명하는 자료와 사진이 승조원 휴식공간에 전시되어 있었는데, 한국전쟁이 일어난 날짜를 1950 7 25일로

적어놓은 것이 옥의 티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농돌이 2016.12.29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년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보리올 2016.12.30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고마운 말씀을 주시니 너무 감격스럽습니다. 열심히 사시는 선생님을 본받아 저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2. justin 2017.01.11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마어마하지만 옥의 티가 있네요. 나중에 제가 가면 6월 25일이라고 해줘야겠어요. 이 글을 읽으니까 예전에 독일에서 둘러보았던 잠수함과 하이디 집 근처? 바닷가 해변에 있던 함정이 기억납니다!

    • 보리올 2017.01.1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라. 나도 지적해주려 했지만 마땅한 사람을 찾지 못 했다. 하이디 집이 있던 라보에 해변에서 본 것은 2차 대전 딩시 쓰였던 독일의 유보트였단다.

 

밴쿠버에서 조지아 해협(Strait of Georgia)을 건너 나나이모로 가는 페리는 두 가지가 있다. 홀슈베이(Horseshoe Bay)에서 가는 방법이 아무래도 대중적이고, 밴쿠버 남쪽에 있는 츠와센(Tsawwassen)에서 출발하는 페리도 있다. 우린 홀슈베이에서 페리를 타고 바다를 건넜다. 여름철 성수기에는 페리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점점 멀어지는 해안산맥의 봉우리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어딘가 여행을 떠난다는 느낌이 든다. 한 시간 반이 걸려 나나이모에 도착했다. 나나이모는 밴쿠버 섬(Vancouver Island)에선 빅토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다. 인구라야 84,000명에 불과하지만 말이다. 원래는 살리시(Salish) 원주민 부족이 살던 곳이었는데, 석탄이 발견되면서 1850년대부터 백인들이 정착하기 시작했다.

 

페리에서 내려 나나이모 배스티언(Nanaimo Bastion)이 있는 올드 시티 쿼터(Old City Quarter)로 향했다. 배스티언은 1853년 허드슨스 베이 컴패니(Hudsons Bay Company)가 지은 팔각형의 요새를 말하는데 현재는 박물관으로 이용하고 있다. 마침 배스티언 앞에선 퀼트 복장을 한 백파이퍼의 음율에 맞춰 아이들이 스코틀랜드 전통의 하이랜드 댄스를 추고 있었다. 그 흥겨운 가락과 경쾌한 움직임에 절로 어깨가 으쓱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이들의 어설픈 동작도 전혀 흉이 되지 않았다. 나나이모의 또 다른 자랑거리인 번지 점프대로 자리를 옮겼다. 북미에서 합법적으로 건설된 최초의 번지 점프 브리지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다. 나나이모 강 위에 설치된 46m 높이의 다리에서 로프를 묶고 강으로 뛰어내리면 된다. 본인이 원하면 로프의 길이를 조정해 물 속에 몸을 담글 수도 있다.

 

 

 

밴쿠버의 홀슈베이에서 나나이모로 가는 BC페리에 올라 점점 멀어지는 해안산맥을 눈에 담았다.

 

한 시간 반을 달려 나나이모 항으로 페리가 들어서고 있다.

 

 

나나이모의 올드 시티 쿼터는 배스티언을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과거 요새였던 배스티언은 아주 작은 박물관으로 변해 있었다.

 

 

 

배스티언 앞에선 아이들이 스코틀랜드 전통 춤인 하이랜드 댄스를 추고 있었다.

 

 

하이랜드 댄스 경연에 이어 대포를 발사하는 장면도 보여주었다.

 

 

 

 

 

 

나나이모의 명물인 번지 점프대에선 일본 아가씨 몇 명이 용감하게 나나이모 강으로 뛰어내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4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포 쏘는 것을 보신거에요? 아버지께서는 시도해보지 않으셨다면 번지점프 해보실 생각은 없으세요? 저는 번지점프를 해봐서 이제는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 보리올 2016.09.25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포 쏘는 장면을 우리에게 보여주긴 했지만 포탄이 없는 공포탄이었지 아마. 소리와 연기만 나는... 그래도 실감은 났다. 번지점프, 스카이다이빙은 나에겐 좀 별로다.

 

하와이 관문은 역시 호놀룰루다. 태평양을 건너는 국제선이 많이 취항하는 도시답게 여기를 통해서 하와이 제도의 다른 섬으로 주내선을 타고 이동한다. 거리도 얼마 되지 않는데 주내선 항공료는 무척 비싼 편이다. 경쟁이 많지 않은 제도 탓이리라. 한낮의 날씨는 후덥지근하지만 그래도 아침엔 상큼한 날씨를 보였다. 숙소에서 가까운 하와이 대학교 마노아 캠퍼스부터 들렀다. 대학 캠퍼스라기 보다는 무슨 박물관 같아 보였고 건물 사이엔 야자수 나무도 많았다. 하루를 시작하는 학생들의 종종걸음이 눈에 띄어 캠퍼스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펀치볼 국립묘지로 향했다. 걸어가기엔 좀 먼 거리였지만 시간이 남아 다리품을 팔았다. 내 예상과는 달리 입구가 반대편에 있어 시간이 꽤 걸렸다. 펀치볼 국립묘지의 공식 이름은 국립 태평양 기념묘지. 알링턴 국립묘지와 더불어 미국의 양대 국립묘지에 속한다. 오래 전에 화산활동을 멈춘 펀치볼 분화구에 자리를 잡은 것이 특이했다. 여기엔 53,000명의 전몰장병이 묻혀 있다고 한다. 일본의 진주만 공습 당시의 전사자와 1, 2차 세계대전, 6.25 전쟁과 베트남 전쟁에서 전사한 장병들이다. 한국전 참전용사도 1,240명이나 안장되어 있다. 내가 여기 온 목적은 여기 묻힌 어느 한국계 미군장교를 만나기 위해서다. 책을 통해 알게된 그 분에게 먼저 인사를 드리고 천천히 국립묘지를 둘러 보았다.

 

하와이의 관문 역할을 하는 호놀룰루 공항에 도착했다.

 

 

 

 

아침에 찾아간 하와이 대학 마노아 캠퍼스엔 학생들이 많지 않아 한산했다.

 

 

펀치볼 국립묘지로 가면서 눈에 들어온 호놀룰루 시가지 뒤로 바다가 보였다.

 

 

 

 

 

사화산 분화구에 자리잡은 펀치볼 국립묘지엔 수많은 전몰장병들이 영면을 취하고 있었다.

 

펀치볼 분화구의 가장자리에 오르니 호놀룰루의 외곽 지역이 한 눈에 들어왔다.

 

 

호놀룰루 다운타운엔 하늘로 높이 솟은 마천루가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호놀룰루 남쪽 해안에 자리잡은 와이키키로 이동을 했다. 번잡한 도로, 넘쳐나는 관광객 외에도 고급 쇼핑몰이 즐비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8.05 0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딜가나 고층 빌딩은 항상 있네요 ~ 한국계 미군 장교분은 누구세요?

    • 보리올 2016.08.05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 그 분의 전기를 기술한 책이 있는데... <영웅 김영옥>이라고. 나중에 한번 읽어 보거라. 나도 그 책을 읽고 그 분이 영면한 곳에 가보고 싶었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