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프 센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3.04 [알버타] 밴프 야경
  2. 2015.03.02 [알버타] 밴프(Banff)

 

회사 업무로 오긴 했지만 멀리 밴프까지 왔는데 날씨가 쌀쌀하다고 호텔 방에만 머무를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숙소인 밴프 센터는 터널 마운틴(Tunnel Mountain) 기슭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밴프 시내까지는 꽤 걸어야 했다. 밴프는 캐나다 로키를 대표하는 도시이기 때문에 연중 방문객들로 붐빈다. 추운 겨울에도 아웃도어를 즐기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밴프와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주변에 커다란 스키장이 세 개나 있어 스키, 스노보드를 즐기는 사람들을 유혹한다. 산이나 호수 위에서 크로스 칸트리나 스노슈잉을 즐기는 매니아도 많이 보인다. 진정 겨울 레포츠의 메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둠이 깊어지자 밴프 도심에 사람들의 통행이 눈에 띄게 줄었다. 여름이면 엄청난 인파로 붐볐을 거리는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그래도 밴프 애브뉴(Banff Avenue) 양쪽으로 도열해 있는 가게들을 둘러보며 윈도우 쇼핑을 즐겼다. 뭔가를 사겠다는 마음도 없이 천천히 걸으며 가게들을 들여다 보았다. 윈도우 쇼핑을 하면서 이렇게 여유롭게 밴프 애브뉴를 걸은 적은 처음인 것 같았다. 다른 어떤 곳보다 난 초코렛 공장에 관심이 많았다. 전에도 자주 들렀던 곳이었지만 여전히 향긋한 냄새가 좋았다. 저녁은 밴프에서 유일하게 한식을 제공하는 서울옥에서 돼지두루치기와 비빔밥으로 해결했다. 여기에 소주 한 잔을 곁들이면 좋겠지만 소주 한 병에 20불이나 받으니 함부로 마실 수가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을 좋아하는 나에게 밴프는 캐나다 로키로 가는 전진기지였다. 물가나 숙박비가 좀 비싸긴 했지만 그 주변에 포진한 산을 찾기엔 밴프만큼 편한 곳이 없었다. 늘 동행들을 이끌고 찾았던 밴프를 이번에는 회사 업무로 3년만에 방문하게 되니 기분이 좀 묘했다. 숙소는 컨퍼런스가 열리는 밴프 센터(Banff Centre)로 잡았다. 호텔 발코니에서 바라다 보이는 캐나다 로키의 연봉들이 그리 반가울 수가 없었다. 밴프 시가지 뒤로 자리잡은 케스케이드 산(Cascade Mountain)의 위용에, 그리고 밴프 스프링스 호텔(Banff Springs Hotel)의 고풍스런 모습에 얼마나 가슴이 설렜던가.

 

 

 

 

 

 

 

잠시 쉬는 틈을 이용해 밴프를 벗어나 인근 호수를 찾았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투 잭 호수(Two Jack Lake). 미네완카 호수(Lake Minnewanka)로 가는 도중에 있는 중간 크기의 호수인데, 밴프 남쪽을 지키고 있는 런들 산(Mt. Rundle)의 위용을 지척에서 볼 수 있는 곳이다. 여름이면 호수에 비친 런들 산의 반영이 아름답지만 호수에 눈이 쌓이는 겨울철에 그런 반영은 기대할 수가 없다. 대신 하얀 호수를 앞에 두고 곱게 분칠한 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래, 이런 모습을 그리며 여기를 찾아오지 않았던가.

 

 

 

 

 

다시 차를 몰아 버밀리언 호수(Vermilion Lakes)로 향했다. 저녁 노을이 지는 시각에 한 줌 빛이 런들 산 꼭대기에 내려앉으면 그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만드는 곳이 따로 없을 정도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화가들을 매료시킨 곳이 바로 여기다. 많은 화가들이 붉게 물든 산자락과 버밀리언 호수에 비치는 런들 산의 반영을 화폭에 담았고, 그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여기를 찾는 사진작가도 끊이지 않는다. 하지만 오늘따라 노을이 그리 거창하지는 않았다. 그래도 좋았다. 그 앞에 서서 숨을 쉬고 있는 자체만으로도 난 충분히 감격적이었으니 말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