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워터 등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09 [호주] 울런공 ① (4)




딱히 할 일이 없어 숙소에서 빈둥거리다가 기차를 타고 시드니 교외를 다녀오기로 했다. 시드니 외곽 지도를 살펴보다가 바닷가에 있는 한 도시가 눈에 들어왔고, 도대체 이 도시 이름을 어떻게 발음해야 하는 건지 도통 판단이 서지 않았다. 희한한 이름을 가진 도시가 울런공(Wollongong)이었다. 이 도시에 바다와 해변, 그리고 등대가 있다고 해서 키아마(Kiama) 행 기차에 올랐다. 편도에 10불을 받았다. 열차에서 나오는 안내를 들으니 울런공보다는 울릉공에 가까워 보였다. 울런공은 시드니에서 남쪽으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데 인구는 40만 명으로 NSW 주에선 세 번째, 호주에선 열 번째로 큰 도시였다. 이름이 어렵다 했더니 아니나 다를까 원주민 말이었고 남쪽 바다란 의미라고 한다. 창 밖으로 몰에 있는 나타나는 바다 때문인지 은근히 기대가 높아졌다.

 

울런공 기차역을 빠져 나와 시내를 걸었다. 특별히 눈에 띄는 건물은 없었다. 무슨 쇼핑몰이 있는 곳에 교회가 하나 있었는데, ‘몰에 있는 웨슬리 교회라 적혀 있었다. 외관은 꽤 고풍스러워 보였지만 실내는 수수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교회에서 나와 발길 닿는 대로 걸었다. 바다가 있을 것 같은 방향으로 무작정 걸었는데 운이 좋게도 브라이튼 비치(Brighton Beach)에 도착했다. 바다 건너편에 크지 않은 등대가 하나 있었다. 방파제 끝에 세웠다고 브레이크워터 등대(Breakwater Lighthouse)라 부르고 있었다. 참으로 이름을 쉽게 짓는다. 바다를 따라 언덕을 오르니 대포가 몇 문 있는 플래그스태프 힐 공원(Flagstaff Hill Park)이 나왔다. 중국인 관광객이 여기까지 진출해 기념 촬영한다 바빴다. 바로 그 뒤에 울런공의 랜드마크 격인 울런공 헤드 등대(Wollongong Head Lighthouse)가 솟아 있었다. 드넓은 남대양이 눈 앞에 펼쳐졌다.


시드니 센트럴 역에서 키아마 행 기차에 올랐다.


시드니 남쪽으로 달리는 열차 밖으로 가끔씩 시원한 바다가 눈에 들어왔다.



기차는 한 시간 반 걸려 울런공 역에 도착했다.




울런공 도심은 너무 평범해 보여 큰 도시라는 느낌이 전혀 없었다.



호주 유나이팅 교단에 속하는 웨슬리 교회를 둘러 보았다.





건물 외벽을 장식한 디자인이 눈에 띄었던 브라이튼 비치와 울런공 브레이크워터 등대



브레이크워터 등대로 가면서 마주친 낚시배와 낚시꾼들


프래그스태프 포인트에 있는 25m 높이의 울런공 헤드 등대가 태즈먼 해(Tasman Sea)를 내려다 보고 있다.




플래그스태프 힐 공원은 과거 요새였던 곳이라고 대포가 몇 문 놓여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울런공 ③  (4) 2018.04.16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호주] 울런공 ①  (4) 2018.04.09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②  (6) 2018.04.05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①  (2) 2018.04.02
[호주] 시드니 ⑧  (2) 2018.03.3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nnie.yun 2018.04.09 0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는 아직 여행지로 생각해본적 없는 곳인데.. 이렇게 보면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보리올 2018.04.10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는 워낙 다양한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는 나라라 한 번은 꼭 다녀오시길 추천합니다. 물가가 비싼 것이 흠이긴 합니다.

  2. justin 2018.04.30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발길 닿는대로 둘러보고 오시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하루하루 일정과 목적지가 없는 자유로운 여행을 시도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