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 2018.10.08 [베트남] 사파 (2)




아침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렸다. 우비를 꺼내 입고 가이드를 따라 우중 트레킹에 나섰다. 날씨도 칙칙했지만 전날에 비해 볼거리도 많지 않았다. 좁은 도로를 따라 오르막 길을 걸었다. 중간에 라오차이 박물관이 나타나 안으로 들어섰다. 소수민족이 쓰는 생활용품이나 악기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전통 복장을 한 소수민족 사진들이 걸려 있었다. 그 아래에 울타리를 쳐서 보호하고 있는 암벽화도 보았다. 상형문자 같은 그림들이 그려져 있는데 그 의미는 잘 모르겠다. 비가 그쳤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 폭포가 있는 마을까지 다녀왔다. 크지 않은 폭포였지만 트레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곳이라 그곳에서 꽤 오래 쉬었다. 다시 오르막을 걸어 버스를 탈 수 있는 큰길로 나왔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허름한 식당에서 베트남 라면으로 점심을 때웠다. 버스를 타고 사파로 돌아와 12일의 사파 트레킹을 마쳤다. 사람들이 말하길 사파 트레킹은 고산족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했지만, 실제로 그들의 삶을 접할 기회는 거의 없었다. 나중에 시간이 되면 일주일 정도 머물면서 이 마을 저 마을 떠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박집 부엌에선 아침 식사용으로 팬케이크를 준비하고 있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사파 트레킹 이틀째 일정을 시작했다.



사파 지역에 사는 소수민족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라오차이 박물관


울타리로 보호를 받는 바위 표면에는 무슨 상형문자 같은 문양이 그려져 있었다.


 






빗방울이 그치면서 구름에 가렸던 한적한 농촌 풍경이 다시 살아났다.



폭포를 찾아 계곡 아래에 있는 조그만 마을로 내려섰다.


 

급경사 바위를 따라 아래로 떨어지는 폭포는 그리 장쾌하진 않았다.


 



사파로 돌아오는 도중에 길에서 만난 현지인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①  (4) 2018.10.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20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 곳곳에 숙박 시설이 있으면 꼭 가이드없이 길따라 유유자적 걸어도 되겠어요~! 결국 사파산은 못 갔다오셨네요~

    • 보리올 2018.11.20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길 찾기는 쉽지 않겠지만 지도 한 장 있으면 이 마을 저 마을 돌아다니기 좋겠더구나. 가이드도 필요없을 것 같고. 다시 가서 한 일주일 여유롭게 걷고 싶었다. 사파 산이라곤 없고 판시판이란 베트남 최고봉은 일정상 올라가지 못 했다.




동호이에서 이른 새벽에 기차를 타고 하노이로 이동했고, 거기서 사파(Sapa)로 가는 야간 버스에 몸을 실었다. 동이 트기도 전에 사파에 도착했다. 차창 밖으로 제법 큰 사파 호수가어렴풋이 보였다. 해발 1,500m의 고지에 자리잡은 사파는베트남 북서부의 소도시로 하노이에선 약 350km 떨어져 있다. 중국과국경을 맞대고 있는 산악 지역으로, 프랑스 통치 시절엔 프랑스인에 의해 개발된 휴양지였다고 한다. 베트남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 판시판(Fansipan; 3143m)도 여기에 있다. 호텔부터 찾아가 짐을맡기고 사파 구경에 나섰다. 사파는 트레킹 대상지로 꽤 알려진 관광지라 외국인들도 많이 보였지만, 산골 마을에서 생필품을 사러 나온 현지인들도 꽤 많았다. 이곳저곳기웃거리며 정처없이 쏘다녔다. 아무래도 물품을 파는 가게보다는 전통 복장을 한 현지인들이 더 눈길을끌었다. 그리 크지 않은 마을이라 한 바퀴 도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진 않았다.



동호이에서 하노이 가는 열차를 탔더니 11시간 가까이 걸렸다.



차창을 통해 베트남 특유의 시골 풍경이 스쳐 지나갔다.


하노이에서 밤새 달리는 버스를 타고 꼭두새벽에 사파에 도착했다.



사파 중심가에 자리잡은 사파 호수 때문에 호반 도시의 분위기를 풍겼다.




고지에 자리잡은 사파 마을에선 계곡 건너편에 펼쳐진 산골 풍경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었다.




사파에서는 인근 산악 지역에 흩어져 사는 소수민족을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다.





사파 마을을 쏘다니며 눈에 담은 길거리 풍경



세계적인 커피 산지라서 그런지 베트남엔 어느 곳이나 카페 문화가 발달한편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07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에도 꽤 높은 산이 있네요~네팔에 가본 적은 없지만 사진들을 보니까 네팔스러운 것 같아요

    • 보리올 2018.11.08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베트남에 우리 백두산보다 더 높은 산이 있더구나. 사파가 있는 지역이 중국 운남성과 붙어 있으니 히말라야 산맥의 연장선이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