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마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4.01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② (2)
  2. 2019.02.14 [프랑스] 샤모니 ① (2)

 

 

코르티나 담페초의 중심지만 구경한다면 천천히 걸어도 30분이면 충분해 보였다. 그만큼 규모가 작았다. 카페나 바에서 커피나 맥주를 시켜놓고 사람 구경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산악마을의 여유를 만끽하는 좋은 방법일 것 같았다. 그런데 이 한적한 산악마을에서 꽤나 호사스러운 이벤트를 접했다. 그 비싸다는 클래식카 200여 대가 모여 자동차 경주대회를 여는 것이 아닌가. 매년 7월이면 코파 도르 델라 돌로미티(Coppa d’Oro della Dolomiti)라는 자동차 경주가 여기서 열리는데, 이 또한 7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니고 있었다. 1971년 이전에 생산된 클래식카만 참여해 이틀에 걸쳐 좁은 산악도로 388.7km를 달리는 자동차 경주라니 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세계에서 손꼽히는 절경 코스를 클래식카를 타고 달리는 경주는 상상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렸다. 사람들 환호를 받으며 출발선을 나서는 자동차에서 두 명의 참가자가 활짝 웃으며 손을 흔든다. 웃음과 박수가 넘쳐나는 광경이 너무 좋았다.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묵었던 호텔도 품위가 넘쳤다. 마을 중앙에 위치한 앙코라 호텔(Hotel Ancora)1826년에 코르티나 담페초에 처음으로 지어진 유서깊은 호텔이었다. 복도나 방마다 나무를 조각해 우아하게 색칠한 내부 구조가 고급스러웠다. 호텔 식당에서의 식사도 꽤 격조가 있었다. 짐은 무조건 벨보이들이 옮겨다 주었다.

 

 

 

마을 외곽으로 걸어나가 코르티나 담페초를 멀리서 조망하는 기회를 가졌다.

 

 한 민가에서 나무 밑둥을 벽면 장식에 사용한 기발한 아이디어를 발견했다.

 

 

코르티나 담페초에 있는 고생물학 박물관. 1층에 있는 산악전쟁 자료만 보고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돌로미티에서 클라이밍을 즐겼던 벨기에 왕 알베르트 1(재위 1909~1934)의 흉상이 설치되어 있었다.

 

 

 

 

 

 

 

코파 도르 델라 돌로미티에 참가한 클래식카들이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출발을 서두르고 있다.

 

 

 

 

 

마을 정중앙에 자리잡은 앙코르 호텔은 나름 품격이 느껴지는 괜찮은 호텔이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탈리아] 베네치아 ②  (0) 2019.04.08
[이탈리아] 베네치아 ①  (4) 2019.04.04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②  (2) 2019.04.01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①  (0) 2019.03.28
[프랑스] 안시 ③  (0) 2019.03.25
[프랑스] 안시 ②  (0) 2019.03.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oa0 2019.04.01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로미티를 달리는 클래식카라니,
    정말 멋지네요.^^

    • 보리올 2019.04.02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로미티 산중을 달리는 빨간 클래식카를, 그것도 수 백대가 열을 지어 달리는 모습을 상상해 보면 저도 가슴이 떨립니다.

 

해발 4,810m의 서유럽 최고봉 몽블랑 바로 아래에 자리잡은 샤모니(Charmonix)를 다시 찾았다. 사람들로 붐비고 케이블카 등 편의시설이 너무 잘 갖춰져 있어 살짝 마음이 불편하긴 하지만 그래도 샤모니에 오면 마음이 편하다. 흔히 샤모니라 불리는 이 마을의 정식 명칭은 샤모니 몽블랑(Charmonix-Mont-Blanc)이다. 1786년 몽블랑을 초등정한 역사적 사실 때문에 근대 알피니즘의 태동지로 많이 알려져 있다. 이 세상에 있는 수많은 산악 마을 가운데 난 샤모니가 가장 편리한 시설을 갖추고 있고, 그 때문에 많은 사람들로 붐빈다고 생각한다. 마을 중앙에 자리잡은 카페나 레스토랑조차도 사람들로 넘쳐나 산악 마을이란 사실을 잠시 잊기도 한다. 길거리에서 커피나 맥주,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한 마디로 신선놀음한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웃음과 수다가 넘치는 힐링의 장소라고나 할까. 샤모니는 대단한 컨텐츠를 지니고 있고 그것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는데 이견이 없다. 시끄러운 마을을 떠나 잠시 산악인 묘지에 들렀다. 평소 이름으로만 알던 유명 산악인들이 여기 누워 있었다. 특히, 마터호른을 초등한 에드워드 윔퍼(Edward Whymper), 인류 최초로 8,000급 봉우리 안나푸르나를 초등한 모리스 에르조그(Maurice Herzog)의 비석은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남들이 눈치채지 못 하게 살짝 머리를 조아렸다.

 

 

 몽블랑 초등정자 중 한 명인 미셸 파카드(Michel Paccard)의 동상.

자크 발마(Jaques Balmat)의 모략으로 한 동안 초등정을 인정받지 못 하다가 뒤늦게 인정받아 이 동상이 세워졌다.

 

사람으로 흥청거리는 샤모니 마을에 음악으로 흥겨움을 더 해주는 음악인들

 

마을 곳곳에 식수를 받을 수 있는 샘을 만들어 놓았다.

 

1차 세계대전 참전용사 위령비 또한 마을 중앙에 세워져 있었다.

 

험봉 아래서 아름다운 건축미를 자랑하는 샤모니 역사

 

 

샤모니 역 뒤에 산악인 묘지가 조성되어 있어 산에서 산화한 사람들이 영면을 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산악인 에드워드 윔퍼와 모리스 에르조그의 묘소와 비석을 발견했다.

 

 

샤모니에도 가끔 파머스 마켓이 열려 과일이나 빵, 치즈, 공예품을 팔고 있었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국립스키등산학교(ENSA) 건물이 샤모니에 있다.

 

샤모니는 고개만 들면 어디에서나 산악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어느 가옥이나 깔끔하게 주변을 가꿔 놓아 높은 의식 수준을 엿볼 수 있었다.

 

 

샤모니 유명 버거집인 포코 로코(Poco Loco)를 자주 찾게 된다.

 

샤모니에서 며칠 묵었던 프앵트 이사벨 호텔

 

 

레우슈(Les Houches)에 있는 산골 로지도 고풍스럽고 조용해서 너무 좋았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샤모니 ③ ; 몽땅베르  (2) 2019.02.21
[프랑스] 샤모니 ② ; 에귀디미디 전망대  (2) 2019.02.18
[프랑스] 샤모니 ①  (2) 2019.02.14
[프랑스] 이브와 ②  (0) 2019.02.11
[프랑스] 이브와 ①  (4) 2019.02.07
[스위스] 니옹  (0) 2019.02.0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9.03.19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을 굉장히 좋아하는 저에게 샤모니는 꿈의 장소입니다. 언젠가 꼭 가야죠!